> 글로벌 > 특파원

홍콩, 새해 첫날부터 대규모 시위…400여명 체포

  • 기사입력 : 2020년01월02일 05:58
  • 최종수정 : 2020년01월02일 07:3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홍콩 시위대가 새해 첫날부터 대규모 반정부 민주화 시위를 진행했다.

1일(현지시각) 가디언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홍콩 반정부 시위를 주도해 온 민간인권전선(CHRF)은 이날 오후 빅토리아 공원에서 홍콩 정부에 5대 요구 수용을 촉구하는 집회를 열었다.

CHRF 측은 이날 참가자가 100만 명 이상이었다며 작년 6월 9일 개최된 첫 번째 대규모 시위보다 인원이 많았다고 밝혔다. 경찰 측 집계 인원은 약 6만 명이었다.

새해 첫날부터 반정부 시위를 위해 모인 홍콩 시민들 [사진=로이터 뉴스핌]

시위대는 ▲ 송환법 공식 철회 ▲ 경찰의 강경 진압에 관한 독립적 조사 ▲ 시위대 '폭도' 규정 철회 ▲ 체포된 시위대의 조건 없는 석방 및 불기소 ▲ 행정장관 직선제 실시 등 5대 요구 수용을 촉구했다.

시위대는 빅토리아 공원 집회 후 홍콩 도심인 센트럴 차터로드까지 행진했으며, 지난 11월 구의원 선거에서 압승을 거뒀던 범민주 진영 소속 구의원들이 선두에서 행진을 이끌었다.

이날 시위에는 40여 개 노동단체도 참여해 시민들의 노조 가입을 촉구했다.

CHRF 측은 행진을 평화롭게 마무리하자고 촉구하면서 200여 명의 질서유지요원을 투입했으나, 일부 시위대가 도로를 봉쇄하고 화염병과 쓰레기를 투척하는 한편, HSBC은행 분점과 상점, 신호등을 파손하기도 했다.

홍콩 경찰은 해가 지가 시작하면서 최루가스와 물대포, 후추 스프레이 등으로 시위대 해산을 시도했으며, 불법 집회와 공격무기 소지 등의 혐의로 약 400명을 체포했다.

이는 일일 체포 인원으로는 지난 6월 시위 시작 이후 최대 규모로, 지난주까지 체포 인원은 총 6494명이었다.

kwonji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