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뉴스핌

홍준표가 옳았다…2018년 당시 '샤이보수' 10% 훌쩍 넘어

기사입력 : 2020년04월06일 18:22

최종수정 : 2020년04월06일 18:22

여론조사와 실제득표율 비교하니…한국당 격차 두드러져
지방선거서 두자릿수 '샤이 보수' 확인…올해 총선 변수로

[서울=뉴스핌] 김선엽 기자 = '샤이(shy) 보수' 규모가 총선을 앞둔 정치권의 화두로 떠올랐다.

'샤이 보수'란 공개적인 여론조사나 정치적 토론에서는 자신의 본심을 숨기고, 투표장에서 '표'를 통해 의견을 표출하는 보수층을 뜻한다.

최근까지 나온 각 종 여론조사 판세에서 더불어민주당이 미래통합당을 크게 앞서는 가운데 통합당 쪽에선 '샤이 보수'가 10% 가량 된다고 주장한다. 여론조사에서 '무응답'을 택했던 이들이 실제 투표에선 통합당을 선택할 것이란 주장이다.

박형준 통합당 공동선대위원장은 6일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아직도 보수층 가운데는 자신들의 의견을 대놓고 표현하는 게 부담스러운 샤이 보수 층이 있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이어 "10% 차이 나는 곳은 접전지라고 본다"고 강조했다.

반면 여당 쪽에선 신경 쓸 수준이 아니라며 선을 그은 상황이다. 이근형 민주당 전략기획위원장은 "샤이 보수를 감안하더라도 현재 통합당 지지도는 30% 수준 박스권에서 지난 1년 동안 바뀐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샤이 보수' 논쟁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2018년 지방선거를 앞두고도 민주당 지지율이 월등히 높게 나오자 당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여론조사가 조작됐다고 지적하며 '샤이 보수' 결집을 강조했다.

하지만 지방선거에서 민주당이 대승을 거두면서 '샤이 보수' 논쟁은 흐지부지됐다.

그렇다면 당시 지방선거에서 '샤이 보수'는 실재했을까. 당시 여론조사 결과와 실제 투표 결과를 종합해 보면 '샤이 보수'는 분명히 존재했던 것으로 보인다.

2018년 지방선거 당시 17개 광역단체장 중 한국당 후보가 출마하지 않은 호남을 제외한 나머지 14개 지역을 분석한 결과, 한국당 후보의 지지율은 마지막 여론조사 지지율에 비해 대략 9.6%p 가량 상승했다. 이는 무소속으로 출마한 원희룡 제주지사를 포함한 수치다.

반면 민주당 후보의 득표율은 여론조사 지지율보다 3.6%p 가량 오르는데 그쳤다. 여론조사에서 무응답을 택했던 이들이 실제 투표장에서는 한국당을 지지한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한국당 득표율이 민주당 득표율에 비해 현격히 상승한 지역은 부산·인천·경남 등이다. 현재의 여론조사 결과만을 두고 총선 판세를 가늠하기 어렵다는 분석이 나오는 이유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총선 후보자 면접을 앞두고 대기실로 향하고 있다. 2020.02.20 leehs@newspim.com

지방선거 이후 '샤이 보수' 문제가 부각되지 못 한 것은 어찌됐든 한국당이 민주당에 참패했기 때문이다. 17개 광역단체장 중 15곳을 민주당이 가져갔다.

하지만 양당 간 격차가 여론조사에 비해 줄어든 것은 사실이다. '샤이 보수'가 10% 이상일 것이라고 주장했던 홍준표 전 대표 입장에선 할 말이 있는 셈이다.

박동원 폴리컴 대표는 "한국당이 지방선거에서 결국 졌기 때문에 티가 안 난 것이지 차이 많이 나는 곳은 여론조사보다 실제투표에서 15~20%p 가까이 상승하기도 했다"며 "여론조사 방식에 따라 다르겠지만 샤이 보수가 10% 가량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김선엽 기자 sunup@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골든부츠 손흥민, 월드컵까지 쭉"…시청률 폭발·접속마비까지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손흥민이 아시아 선수 최초로 축구 프리미어리그(EPL)의 득점왕에 오르며 우리 축구사를 새로 썼다. 국내외에서 쏟아진 찬사와 환호에 선수도, 소속팀도, 조국도 기뻐했다. ◆ '단짝' 해리케인도, 소속팀도 함께 달렸다…"전혀 다른 클래스, 자격 충분" 손흥민은 23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노리치의 캐로 로드에서 열린 EPL 원정경기에서 2득점을 올렸다. 올 시즌 EPL 22, 23호 골을 터뜨리며 모하메드 살라(리버풀)와 함께 공동 득점왕에 올랐다. 토트넘은 노리치시티에 5대0으로 크게 이겼다. 2022-05-23 10:55
사진
"1주택자 대출·DSR 완화는 언제?"…갈아타기 실수요자들 '부글부글'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윤석열 정부의 대출규제 완화가 기대에 못 미쳐 주택 수요자들 '불만'이 높아지고 있다.  앞서 윤석열 대통령은 대출 관련 공약으로 '유주택자 주택담보대출비율(LTV) 상한 70% 단일화' 등을 내세웠지만, 실제 추진 시점은 올해가 아니라 내년 이후가 될 것으로 보여서다. 또한 정부가 생애최초 주택구매자의 LTV 규제를 완화하면서도 DSR 규제는 유지하는 것도 아쉬운 대목으로 꼽힌다. 종잣돈이 부족한 무주택 실수요자들은 DSR 때문에 은행대출을 많이 받기 어려워 내집마련을 못하는 경우가 많아서다. ◆ "LTV 규제 합리화, 시행시기 탄력적"…유주택자들 '실망'  22일 뉴스핌이 입수한 윤석열 정부의 '국정과제 이행계획 2022-05-22 07:01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