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화학

[주총이슈] 롯데케미칼 사내이사 이영준 첨단소재대표…합병 첫해 역할 주목

롯데케미칼 기초·첨단 양축 체제 개편
롯데그룹, 화학·유통사업 양대 주력 추진

  • 기사입력 : 2020년03월25일 16:39
  • 최종수정 : 2020년03월25일 16:3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윤애 기자 =이영준 롯데케미칼 첨단소재대표가 사내이사로 신규 선임됐다.

이 대표는 올해 롯데케미칼이 첨단소재사업을 합병한 첫해 수장을 맡고있는 만큼 그의 역할이 주목된다.

◆합병 첫해…첨단소재사업 본격화 기대

롯데케미칼은 25일 오전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에서 제44기 정기 주주총회를 열고 이 대표를 사내이사로 신규 선임하는 안을 통과시켰다. 롯데케미칼이 올해 초 자회사였던 롯데첨단소재를 흡수 합병한 데 따른 후속 조치다.

롯데케미칼은 합병 후 김교현 롯데그룹 화학BU장이 통합 대표를 겸임하고 기초소재사업은 임병연 대표, 첨단소재사업은 이영준 대표가 이끄는 양축 체제로 개편했다. 롯데그룹이 2016년 삼성으로부터 롯데첨단소재를 인수해 자회사로 편입한지 3년 만이다.  

[서울=뉴스핌] 이윤애 기자 = 이영준 롯데케미칼 첨단소재사업 대표 [사진=롯데케미칼] 2020.03.25 yunyun@newspim.com

 

이날 결정으로 신동빈 회장, 김교현 화학BU장, 임병연 대표와 함께 사내이사로 이름을 올렸다. 더욱이 첨단소재 대표가 기업의 최고 의사결정기구인 이사회에 참여하면서 롯데케미칼 내 첨단소재사업이 본격화 할 것이란 기대가 안팎에서 나오고 있다.

김교현 대표는 이날 주총에서 "글로벌 석유화학 회사로 성장하는 토대를 마련하기 위해 롯데첨단소재와의 합병을 마쳤다"고 말했다.

◆ 첨단소재 오랜 경력·사업 이해도 높아 관심 집중 

업계에서는 이 대표의 역할에 대한 기대감이 높다. 이 대표는 전공도 화학분야이고 첨단소재 분야에서 오랜 경력을 보유해 사업에 대한 이해도가 높다는 평이다.

이 대표는 고려대학교 화학공학과 학사를 졸업 후 카이스트 대학원에서 고분자공학과 석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1991년 삼성종합화학에 입사해 제일모직 케미칼 연구소장, 삼성 SDI PC사업부장을 지냈다. 롯데그룹으로 인수 후에는 롯데첨단소재 PC사업본부장을 거쳐 첨단소재사업 대표로 승진했다.

더욱이 이 대표가 이끄는 롯데첨단소재가 합병되면서 롯데케미칼 사업 포트폴리오를 탄탄하게 구축됐다.

롯데 케미칼 레이크찰스 공장 전경 [사진=롯데케미칼 제공]

롯데케미칼 기초소재사업은 납사분해시설(NCC)을 통해 에틸렌 등 기초화학제품을 생산하는 업스트림 사업 집중돼 있다. 반면 롯데첨단소재는 기초화학제품을 바탕으로 합성수지(PE) 등 석유화학제품을 생산하는 다운스트림 부분의 사업구조를 가지고 있어 통합으로 인한 시너지 극대화가 기대된다.

롯데케미칼 관계자는 "기존 사업인 기초소재사업을 강화 하면서 첨단소재사업도 키우는 투트랙 전략을 추진 중"이라고 말했다.

그룹 내에서도 롯데케미칼에 힘을 싣고 있는 추세다. 신동빈 회장은 화학 사업을 유통과 함께 그룹의 양대 주력으로 집중 육성하겠다고 재차 강조하고 있다.

신 회장이 1990년 롯데케미칼 전신인 호남석유화학 상무로 롯데그룹 경영에 참여를 시작해 화학 사업에 각별한 관심을 갖고 있다는 게 업계의 공통된 평이다.

실제로 롯데그룹이 2023년까지 50조원 투자 계획을 밝혔는데 이중 40%인 20조원을 국내외 화학 산업에 투자할 것으로 알려졌다.

롯데그룹 내 화학사가 롯데케미칼과 롯데정밀화학, 롯데비피화학 3곳이 있는데 이 가운데 핵심은 롯데케미칼이라는데 이견이 없다.

김교현 대표는 "글로벌 탑7 화학회사 비전 달성을 위해 구체적이고 실행 가능한 전략을 속도감있게 추진하겠다"며 "기존 사업(기초소재사업) 경쟁력 강화와 롯데첨단소재와의 합병 시너지를 극대화 해 안정적인 수익창출을 도모하겠다"고 강조했다.

yuny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