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뉴스핌

글로벌 글로벌경제

속보

더보기

세계증시 상승...中 경기부양 기대+신규확진자 감소

기사입력 : 2020년02월19일 20:25

최종수정 : 2020년02월19일 21:46

[런던 로이터=뉴스핌] 김선미 기자 = 중국 내 코로나19(COVID-19) 신규 확진자가 감소하고 중국 정부가 더욱 과감한 경기부양에 나설 것이란 기대감이 확산되면서 19일 세계증시가 상승하고 있다.

중국 내 18일 하루(0시~24시) 신규 확진자는 1749명으로 지난달 29일 이후 최저 수준을 보였다. 이 소식에 역외 시장에서 중국 위안화가 미달러 대비 2주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상당수 관측가들은 중국 정부가 발표하는 데이터의 신빙성을 의심하고 있지만, 중국 정부가 코로나19 사태로 타격을 입은 항공사들을 구제하기 위해 유동성을 투입하거나 합병을 추진할 것이라는 블룸버그 통신 보도에 투자심리가 살아났다.

중국은 이번 주 대규모 중기 유동성을 투입했고, 조만간 기준금리를 인하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유럽증시 초반 범유럽지수는 0.4% 오르며 사상최고치를 테스트하고 있으며, 미국 주가지수선물도 뉴욕증시 상승 출발을 예고하고 있다.

앞서 MSCI 일본 제외 아시아태평양 지수는 0.5% 올랐으며 일본 닛케이 지수는 엔화 하락에 힘입어 1% 가까이 급등했다. 반면 중국증시는 하락 마감했다.

미국 S&P500 주가지수선물 19일 추이 [자료=인베스팅닷컴]

브룩스맥도날드의 최고투자책임자(CIO)인 에드워드 박은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올해 경제성장률 목표를 달성할 것이라고 밝히면서 추가 재정 및 통화 경기부양을 시사해 시장에 당근을 던져줬다"고 말했다.

또한 전날 발표된 미국 뉴욕 제조업지수가 미국 경제의 견조한 양상을 반영해 애플의 매출 경고로 흐려진 시장 분위기를 일변시켰다.

다만 코로나19의 경제적 여파에 대한 시장 경계심은 여전해 안전자산이 여전히 우위를 점하고 있다. 금 현물 가격은 온스당 1600달러를 넘어섰고 미국 10년물 국채 수익률은 올해 초 수준에서 35bp(1bp=0.01%포인트) 하락했다.

박 CIO는 "미국 외 경제 지표가 그다지 좋지 않다는 점에 시장 불안감이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중국 제조업계는 코로나19에 따른 정부의 봉쇄 조치로 조업 재개에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일본 1월 수출은 14개월 연속 감소했다.

독일의 투자자신뢰도가 악화되고 미국 국채 수익률 커브가 역전되며 경기침체 경고음을 낸 것도 세계 경제성장 우려를 반영하고 있다. 미국 3개월물 국채 수익률은 1.5949%까지 오르며 10년물 수익률인 1.5661%를 넘어섰다.

시장은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의 지난 정책회의 의사록 발표를 기다리고 있다. 연준은 코로나19 사태를 주시하겠지만 당분간 금리를 인하할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하지만 상당수 애널리스트들은 연준이 입장을 바꿀 수밖에 없을 것이라 예견하고 있다.

냇웨스트의 애널리스트들은 "올해 경제성장률와 인플레이션이 기대에 미치지 못할 리스크가 있는 만큼, 연준이 입장을 바꿔 올해 추가 금리인하 필요성을 인정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gong@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골든부츠 손흥민, 월드컵까지 쭉"…시청률 폭발·접속마비까지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손흥민이 아시아 선수 최초로 축구 프리미어리그(EPL)의 득점왕에 오르며 우리 축구사를 새로 썼다. 국내외에서 쏟아진 찬사와 환호에 선수도, 소속팀도, 조국도 기뻐했다. ◆ '단짝' 해리케인도, 소속팀도 함께 달렸다…"전혀 다른 클래스, 자격 충분" 손흥민은 23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노리치의 캐로 로드에서 열린 EPL 원정경기에서 2득점을 올렸다. 올 시즌 EPL 22, 23호 골을 터뜨리며 모하메드 살라(리버풀)와 함께 공동 득점왕에 올랐다. 토트넘은 노리치시티에 5대0으로 크게 이겼다. 2022-05-23 10:55
사진
"1주택자 대출·DSR 완화는 언제?"…갈아타기 실수요자들 '부글부글'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윤석열 정부의 대출규제 완화가 기대에 못 미쳐 주택 수요자들 '불만'이 높아지고 있다.  앞서 윤석열 대통령은 대출 관련 공약으로 '유주택자 주택담보대출비율(LTV) 상한 70% 단일화' 등을 내세웠지만, 실제 추진 시점은 올해가 아니라 내년 이후가 될 것으로 보여서다. 또한 정부가 생애최초 주택구매자의 LTV 규제를 완화하면서도 DSR 규제는 유지하는 것도 아쉬운 대목으로 꼽힌다. 종잣돈이 부족한 무주택 실수요자들은 DSR 때문에 은행대출을 많이 받기 어려워 내집마련을 못하는 경우가 많아서다. ◆ "LTV 규제 합리화, 시행시기 탄력적"…유주택자들 '실망'  22일 뉴스핌이 입수한 윤석열 정부의 '국정과제 이행계획 2022-05-22 07:01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