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글로벌 미국·북미

속보

더보기

美CDC "코로나19, 독감같은 유행병으로 고착돼 올해 넘길수도"

기사입력 : 2020년02월14일 17:56

최종수정 : 2020년02월14일 21:32

"백신 개발될 때까지 대규모 감염 공격적으로 막는 것이 최선"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수장이 코로나19(COVID-19)가 미국 내에서 독감과 같은 유행병으로 고착될 가능성이 있다며, 대규모 감염을 공격적으로 막으며 백신이 개발되기를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로버트 레드필드 CDC 국장은 13일(현지시간) 미국 CNN과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이 바이러스에 대해 아는 것이 별로 없다"며 "이 바이러스는 겨울이 끝나고 새해가 와도 계속되며 독감처럼 지역사회 유행병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로버트 레드필드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국장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어 코로나19에는 치료제가 없다며, "대규모 확산을 막으며 과학자들이 백신과 항바이러스제를 개발하도록 시간을 벌어줘야 한다"고 말했다.

미국에서는 현재까지 캘리포니아(8명), 일리노이(2명), 애리조나(1명), 워싱턴(1명), 매사추세츠(1명), 위스콘신(1명), 텍사스(1명) 등지에서 15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레드필드 국장은 이어 "무증상 감염 사례가 얼마나 많은지 알 수 없지만, 지난 2주 동안 이 전염병의 스펙트럼이 당초 예상보다 훨씬 광범위하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며 무증상 감염자의 가능성에 대해 우려를 표했다.

미국이 14일 이내 중국 방문 이력이 있는 외국인 입국을 막은 데 대해 중국 측이 반발하고 세계보건기구(WHO)도 여행금지가 불필요하다고 지적한 데 대해 레드필드 국장은 "현 단계에서는 미국인을 소극적으로 보호했다는 비난보다 과잉 보호했다는 비난을 받는 것이 낫다"고 평가했다.

한편 레드필드 국장은 미국 정부가 중국에 코로나19 연구 및 대응을 돕기 위해 CDC 전문가 파견을 제안했으나 중국이 아직 수락하지 않고 있다며, "미국의 의료 기술은 세계 최고이며 우리는 그들을 도울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gong@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단독] 가상거래소 코인 90% 거래 금지? 금융위 '증권형코인' 규제 추진 [서울=뉴스핌] 홍보영 기자 = 금융위원회가 코인을 증권형과 비증권형으로 나눠, 이중 증권형 코인(STO)을 자본시장법으로 규제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이럴 경우 증권형 코인을 기존 가상자산거래소에서 취급할 수 없게 돼 가상자산거래소들이 존폐 위기에 처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27일 금융당국과 정치권에 따르면 금융위 자본시장과는 코인의 증권성 여부를 검증할 수 있는 가이드라인을 마련중이다.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과제이기도 한 만큼, 금융당국에서 증권형 코인에 대한 규율방안 마련에 속도를 내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윤 정부는 국정과제로 가상자산을 '증권형'과 '비증권형'으로 나눠 규제 체계를 마련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2022-06-28 06:00
사진
삼성전자 3나노 공정 '카운트다운'...곧 수율·고객사 발표할 듯 [서울=뉴스핌] 이지민 기자 = 삼성전자가 빠르면 이번 주 내로 차세대 게이트올어라운드(GAA) 기반 3나노미터(㎚=10억분의 1m, 이하 3나노) 공정 양산을 공식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업계에선 삼성전자가 80~90% 이상의 높은 수율과 고객사를 확보해야 3나노 전쟁의 승자가 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2022-06-28 09:21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