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홍콩 경찰, 이공대 봉쇄 해제하고 현장 철수...시위 사태 2주만에 종료

  • 기사입력 : 2019년11월29일 15:46
  • 최종수정 : 2019년11월29일 15:4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홍콩 경찰이 시위대의 '최후 보루'로 여겨졌던 이공대학교의 봉쇄 작전을 29일 해제했다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날 홍콩 경찰은 이공대 봉쇄를 해제하고 현장에서 철수했다. 이에 따라 지난 17일 오후부터 13일째 계속돼 온 이공대 시위 사태가 약 2주 만에 종료됐다.

시위대는 지난 13일부터 이공대에 모여 경찰과 충돌했다. 경찰이 본격 진압에 나선 시점은 지난 17일 밤이다. 당시 경찰이 이공대 주변을 포위하면서 대치 상황이 이어졌다. 이때 이후 시위대 1100여명이 체포되거나 경찰에 투항했다.

전날 경찰은 대치 이후 처음으로 이공대에 진입해 증거물과 폭발물 등 유해물질 수집에 나섰다. 잔류 시위자 수색도 진행했으나 발견하지 못했다. 이에 따라 전날 이공대에서 체포된 시위자는 아무도 없었다고 SCMP는 설명했다. 증거물을 수집한 것은 추후 시위대를 기소할 때 활용하기 위해서다. 

경찰은 이날 오전에도 교내에서 증거물과 유해물질을 수집했다. 이날 화염병 280개와 가스통 318개 등을 추가로 발견했다. 전날 수집된 화염병과 가스통은 각각 3800개, 921개다. 총 화염병 4080개와 가스통 1239개가 발견된 셈이다. 이와 별도로 전날에 산(acid)을 비롯해 부식을 일으키는 액체 등 화학물질 588개가 발견됐다.

캠퍼스 주차장 안에 있던 차량 약 44대가 파손됐다고 SCMP는 전했다. 시위대가 화염병 등을 제조하기 위해 차량에서 휘발유를 빼돌렸을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다.

홍콩 이공대학교 건물 내벽에 '자유 아니면 죽음을 달라'는 문구가 적혀있다. 2019.11.27 [사진= 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