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포토스토리] 홍콩 구의원 선거, 범민주 진영 '압승'

  • 기사입력 : 2019년11월25일 15:27
  • 최종수정 : 2019년11월25일 15: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세원 기자 = 24일(현지시간) 치러진 홍콩 구의원 선거에서 범민주 진영이 전체 의석의 약 90%를 차지하며 압승을 거뒀다. 

25일 정오(한국시간 오후 1시경) 로이터통신은 홍콩 공영방송 RTHK을 인용해 범민주 진영이 전체 452석 가운데 390석을 확보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친중파 진영의 예상 의석 수는 전하지 않았다. 비슷한 시간 홍콩프리프레스(HKFP)는 친중파 진영이 58석을 확보하는 데 그쳤다고 전했다.

범민주 진영의 이번 승리는 홍콩의 민주화 요구 시위대에도 큰 힘을 실어줄 것으로 보인다. 

이번 선거에는 18개의 선거구에서 1090명의 후보자가 출마했다. 홍콩 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투표율은 71.2%로 사상 최고를 기록했다. 등록 유권자 413만명 중 294만명이 투표에 참여했다. 4년 전 구의원 선거 당시 투표율은 47%였다. 

범민주 진영이 압승을 거둔 것은 정부 심판론이 작용한 데 따른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홍콩 시위대는 정부에 5가지 요구 사항(△송환법 철폐 △ 시위대 '폭도' 규정 철회 △ 경찰의 강경 진압에 대한 독립적 조사 △체포된 시위자의 조건 없는 석방 및 불기소 △행정장관 직선제)의 수용을 촉구하고 있다. 정부는 송환법을 철회했으나, 나머지 4가지 요구 사항은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

대규모 시위를 주도해온 민간인권전선의 지미 샴 대표의 지지자 앤드루 리(22)는 로이터에 "(정부가) 시민들의 요구를 무시해 수많은 홍콩 사람을 밖으로 나가 투표하게 만들었다"고 말했다. 리는 이어 "이는 (정부의) 압제에 맞서기 위한 시작일 뿐이다. 우리는 체포된 사람들부터 부상자들까지 얼마나 많은 사람이 희생됐는지 절대 잊을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홍콩 구의원은 정부 운영에 관여하지 않으며, 공공시설 및 시민 서비스 등 지역 과제를 정부에 건의하는 역할을 하는데 그친다. 그럼에도 이번 선거가 중요하다고 평가받는 이유는 2022년 차기 행정장관 선거의 전초전 성격을 지니기 때문이다. 

홍콩 행정장관은 선거인단의 간접선거로 선출된다. 구의원 선거에서 당선된 의원 451명 중 117명은 행정장관을 뽑는 선거인단(1200명)에 포함된다. 그리고 이 선거인단은 구의원 선거에서 과반을 확보한 진영이 독식하게 된다. 

홍콩 구의원 선거가 치러지는 24일(현지시간) 한 유권자가 투표소로 걸어가고 있다. 2019.11.24. [사진=로이터 뉴스핌]

 

24일(현지시간)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이 투표소에서 구의원 선거 투표를 하고 있다. 2019.11.24. [사진=로이터 뉴스핌]

 

홍콩 구의원 선거일인 24일(현지시간) 민주화 시위의 주역 조슈아 웡이 투표 후 취재진들과 인터뷰하고 있다. 2019.11.24. [사진=로이터 뉴스핌]

 

홍콩 구의원 선거가 치러지는 24일(현지시간) 진압 경찰이 투표소 밖을 지키고 서 있다. 2019.11.24. [사진=로이터 뉴스핌]

 

24일(현지시간) 홍콩 사우스 호라이즌 웨스트 지역의 투표소에서 관계자들이 구의원 선거가 끝난 뒤 투표소 문을 닫고 있다. 2019.11.24. [사진=로이터 뉴스핌]

 

홍콩 구의원 선거가 치러진 24일(현지시간) 한 투표소에서 관계자들이 투표함을 나르고 있다. 2019.11.24. [사진=로이터 뉴스핌]

 

홍콩 구의원 선거가 치러진 24일(현지시간) 카우룽통(九龍塘)의 투표소에서 관계자들이 투표함을 개봉하고 있다. 2019.11.24. [사진=로이터 뉴스핌]

 

홍콩 구의원 선거가 치러진 24일(현지시간) 카우룽통(九龍塘)의 투표소에서 관계자들이 개표하고 있다. 2019.11.24. [사진=로이터 뉴스핌]


 

홍콩 구의원 선거가 치러진 24일(현지시간) 사우스 호라이즌 웨스트 지역의 투표소에서 시민들이 개표 과정을 지켜보고 있다. 2019.11.24. [사진=로이터 뉴스핌]

 

25일(현지시간) 홍콩 구의원 선거에서 범민주진영의 켈빈 람이 사우스 호라이즌 웨스트 선거구에서 승리했다는 소식이 발표되자 투표소에서 지지자들이 환호하고 있다. 2019.11.25. [사진=로이터 뉴스핌]

 

 

홍콩 구의원 선거에 출마한 범민주진영의 캘빈 람(오른쪽)이 25일(현지시간) 사우스 호라이즌 웨스트 선거구에서 승리했다는 소식이 나온 뒤 투표소에서 지지자들과 기뻐하고 있다. 2019.11.25. [사진=로이터 뉴스핌]

 

홍콩 구의원 선거에서 승리한 범민주진영의 켈빈 람(왼쪽)이 민주화 시위의 주역인 조슈아 웡과 25일(현지시간) 오전 사우스 호라이즌 역에서 시민들에게 지지에 대한 감사 인사를 전하고 있다. 켈빈 람은 출마 금지를 당한 조슈아 웡을 대신해 사우스 호라이즌 웨스트 선거구에 출마했다. 2019.11.25. [사진=로이터 뉴스핌]

saewkim9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