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홍콩, 구의원선거 시작...민주화 시위 향방 가를 '분수령'

18개 선거구서 구의원 452명 선출

  • 기사입력 : 2019년11월24일 12:04
  • 최종수정 : 2019년11월24일 14: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세원 기자 = 홍콩에서 6개월간 민주화 시위가 이어지는 가운데, 24일(현지시간) 452명의 구의원을 선출하기 위한 선거가 시작됐다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이 보도했다. 이번 선거 결과는 향후 홍콩 시위 사태의 향방을 가를 중대한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투표는 홍콩 시간으로 오전 7시 30분부터 오후 10시 30분까지 610여 곳의 투표소에서 치러진다. 18개의 선거구에서 총 1090명의 후보자가 출마했다. 선거 결과는 자정 이후에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홍콩 시민들이 24일(현지시간) 구의원 선출 투표를 하고 있다. 이번 구의원 선거는 지난 6개월간의 홍콩 시위 사태의 향방을 가를 것으로 평가된다. 2019.11.24.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번 선거에 대한 높은 관심을 반영하듯 올해 등록 유권자 수는 약 410만 명으로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2015년 구의원 선거 당시 등록 유권자 수는 369만 명이었다. 

현지 언론은 이날 오전 7시 30분 전부터 시민들이 투표소 앞에서 길게 줄을 서는 등 선거에 높은 열의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오스카라고 이름을 밝힌 30세 유권자는 워싱턴포스트(WP)에 "변화를 만들고 싶다"면서 "우리가 원하는 것은 민주주의"라고 말했다.

찬이라는 이름의 유권자는 로이터통신에 "이런 선거를 본 적이 없다. 하지만 현재 상황을 고려할 때 투표에 참여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많은 사람들이 나와 비슷한 느낌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SCMP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30분 기준 투표율은 3.82%를 기록했다. 투표율은 4년 전 구의원 선거 때보다  3배나 높아진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구의원 선거가 중요한 이유는 선출되는 구의원 452명 가운데 117명이 행정장관을 뽑는 선거인단(총 1200명)에 포함되기 때문이다. 홍콩에서 행정장관은 시민이 아닌 선거인단의 간접 선거로 선출된다. 이번 결과가 2022년 치러지는 행정장관 선거 결과에도 영향을 줄 수 있는 만큼 SCMP는 이번 선거가 사실상 국민투표의 성격이 짙다고 진단했다.

현재 구의회는 친(親)중파 진영이 대다수를 차지하고 있다. 그러나 홍콩 정부에 대한 시민들의 불만이 폭발하면서, 범민주진영이 약진할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다만, 친중파 진영이 승리를 거둘 경우 민주화 시위대의 동력이 약해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saewkim9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