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북한

北 "美 비건, 12월 북미협상 제안…근본 해결책 없으면 안 만나"

김계관 北 외무성 순회대사 담화문 발표
전문가 "北, 김정은 '연말시한' 조급함 방증"

  • 기사입력 : 2019년11월14일 22:18
  • 최종수정 : 2019년11월15일 09:4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북미실무협상 북측 대표인 김명길 외무성 순회대사는 14일 최근 미국으로부터 '12월 협상재개' 제안을 받은 사실을 공개하며 미국의 '새로운 셈법'을 재차 압박했다. 그러면서 근본적인 해결책을 제시하지 않으면 만날 의향이 없다고 으름장을 놨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 대사는 이날 담화를 통해 "최근 미 국무성 대조선(대북) 정책특별대표 비건은 제3국을 통해 조미(북미) 쌍방이 12월 중에 다시 만나 협상하기를 바란다는 의사를 전달해 왔다"고 밝혔다.

김명길 북한 외무성 순회대사(가운데) [사진=로이터 뉴스핌]

김 대사는 비건이 협상 대상인 자신과 직접 얘기하지 않았다는 점을 문제시하며 "이해가 되지 않는다, 미국에 대한 회의심만을 증폭 시키고 있다"면서도 "우리는 협상을 통한 문제해결이 가능하다면 임의의 장소에서 임의의 시간에 미국과 마주앉을 용의가 있다"고 했다.

그는 "하지만 미국이 지난 10월초 스웨덴에서 진행된 조미실무협상 때처럼 연말시한부를 무난히 넘기기 위해 우리를 얼려보려는 불순한 목적을 여전히 추구하고 있다면 그런 협상에는 의욕이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가 이미 미국 측에 우리의 요구사항들이 무엇이고 어떤 문제들이 선행돼야 하는가에 대해 명백히 밝힌 것만큼 이제는 미국 측이 그에 대한 대답과 해결책을 내놓을 차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대사는 종전선언과 연락사무소 개설과 같은 '반대급부'는 원하지 않는다며 "미국은 우리의 생존권과 발전권을 저해하는 대조선 적대시정책을 철회하기 위한 근본적인 해결책을 제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명길 북한 외무성 순회대사가 협상 결렬을 선언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또한 "미국 측이 우리에게 제시할 해결책을 마련했다면 그에 대해 우리에게 직접 설명하면 될 것"이라며 "그러나 나의 직감으로는 미국이 아직 우리에게 만족스러운 대답을 줄 준비가 돼 있지 않다"고 말했다.

김 대사는 "또 미국의 대화제기가 조미사이의 만남이나 연출해 시간벌이를 해보려는 술책으로 밖에 달리 판단되지 않는다"며 "다시한번 명백히 하건대 나는 그러한 회담에는 흥미가 없다"고 덧붙였다.

김 대사의 일련의 발언을 두고 한 대북전문가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설정한 '연말시한'에 대한 북측의 조급증이라고 지적했다.

문성묵 한국국가전략연구원 통일전략센터장은 "북한 국무위원회 대변인 담화 등을 비롯해 최근 일련의 입장 표명이 나오고 있는 것은 김 위원장이 임의로 설정한 연말시한에 조급함을 느끼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센터장은 이어 "시한은 다가오는 데 미국은 변화를 보이지 않으니까, 가시적인 변화를 압박하기 위한 의도"라고 분석했다.

no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