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트럼프 '우크라 스캔들' 탄핵 조사...美 정국 격랑

  • 기사입력 : 2019년09월25일 07:29
  • 최종수정 : 2019년09월25일 13:4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이른바 ‘우크라이나 스캔들’과 관련, 미국 민주당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탄핵 조사에 착수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정상과 부적절한 통화가 2020년 미국 대통령 선거의 뇌관으로 부상, 정국 혼란이 고조되는 양상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정치권 리스크가 부상하며 뉴욕증시가 큰 폭으로 하락한 한편 미 국채와 금, 엔화 등 안전자산으로 자금이 몰렸다.

24일(현지시각) 미 언론에 따르면 낸시 펠로시 민주당 소속 하원의장이 트럼프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의혹과 관련해 공식적인 탄핵 조사에 나서기로 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7월25일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전화 통화로 민주당 유력 대선 주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의 아들에 대해 조사해 달라고 압박했다는 것이 우크라이나 스캔들의 골자다.

이어 조사 압박의 수위를 높이기 위해 트럼프 대통령이 보좌관을 통해 우크라이나에 원조 중단을 경고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정치권에 파문을 일으켰다.

이에 대해 펠로시 의장은 민주당 의원들과 비공식 회동을 가진 뒤 “트럼프 대통령의 행위는 미 헌법에 위배되는 동시에 국가 안보를 해치는 것”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은 이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펠로시 의장은 지금까지 탄핵에 대해 신중한 행보를 취했지만 우크라이나 의혹이 수면 위로 부상하면서 민주당 의원들에게 탄핵 추진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고 최근 워싱턴 포스트(WP)가 보도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바이든 전 부통령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이 조사에 응하지 않으면 탄핵해야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즉각 ‘마녀 사냥’이라고 반격했지만 하원을 장악한 민주당이 트럼프 탄핵 절차에 돌입하자 워싱턴 정치권은 태풍 전야 분위기다.

내년 대선을 앞두고 형성된 탄핵 정국이 정치권은 물론이고 가뜩이나 하강 기류의 실물경기에 충격을 가할 것이라는 우려다.

나스닥 지수가 1% 이상 내리는 등 뉴욕증시 주요 지수가 일제히 하락한 가운데 미 10년물 국채 수익률은 9bp(1bp=0.01%) 급락하며 1.6% 선으로 후퇴, 투자자들의 불안감을 반영했다.

아울러 금 선물이 뉴욕상업거래소에서 0.6% 오른 반면 달러 인덱스가 0.3% 가량 하락했다.

 

higr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