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트럼프 탄핵하자 vs 바이든 조사받아야"…美 대선 '우크라이나' 변수

애덤 시프 美하원 정보위원장 "압력 행사는 탄핵감"
폼페이오 국무장관 "바이든 의혹 조사해야"

  • 기사입력 : 2019년09월23일 04:12
  • 최종수정 : 2019년09월25일 13:4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LA(어바인)=뉴스핌]김정태 특파원=‘우크라이나’가 미국 대통령 선거전의 변수로 부상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의 정상 통화 중 민주당 유력 대선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과 그의 아들 헌터 바이든 관련 의혹을 조사하라는 압력을 행사했다는 보도가 파문을 일으키며 양측의 공방이 가열되고 있어서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로이터통신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애덤 시프 미국 하원 정보위원장은 22일(현지시간) “이 같은 일이 조사 결과로 나온다면 트럼프 대통령의 탄핵이 유일한 해결책일 수 있다”고 밝혔다.

시프 위원장은 “대통령이 대선 운동 기간 중에 외국 지도자에게 불법적인 일을 하도록 압력을 행사했다면 이는 상응하는 조치를 취해야한다”고 말했다.

월스트리트 저널(WSJ)은 트럼프 대통령이 7월 25일 젤렌스키 대통령과의 정상통화에서 바이든 전 부통령과 그의 아들 헌터 바이든과 관련 의혹을 조사하라고 부당한 압력을 행사했고 자신의 변호사인 루돌프 줄리아니 전 뉴욕 시장과 협력하라고 요구했다고 21일 보도했다.

바이든은 부통령으로 재임하던 지난 2016년 초 우크라이나 측에 아들 헌터가 관여하던 현지 가스회사의 소유주를 수사 대상에서 제외하라고 압력을 가했다는 의혹에 휘말렸다. 바이든은 당시 우크라이나 검찰총장을 해임하지 않으면 10억달러에 달하는 미국의 우크라이나에 대한 대출 보증을 보류하겠다고 위협했다는 것이다. 우크라이나는 바이든과 그의 아들이 부당한 행위를 했다는 증거를 찾지 못했다고 밝혔고, 검찰총장도 다른 부패 혐의로 쫓겨났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기자들과 만난자리에서 젤렌스키 대통령과는 좋은 통화를 했고, 개인 변호사인 루돌프 줄리아니가 의회 앞에서 증언하는데는 아무런 문제가 없을 것이라며 외압 의혹을 일축했다.

폼페이오 국무장관도 지원 사격에 나섰다. 그는 A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바이든 전 부동령이 우크라이나 수사로부터 아들을 보호하기 위해 부적절한 개입을 한 증거가 드러나면 조사를 받아야 하고 이 문제의 진상을 규명해야 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민주당의 공세도 만만치 않다. 바이든은 이날 아이오와주 디모인에서 열린 유세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에 압력을 가한 것은 엄청난 권력 남용”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이 조사를 받아야 하고, 미 하원이 조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주당 크리스 머피 상원의원은 N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의회가 내부고발자로부터 들을 필요가 있다”며 "만약 이 주장이 사실이라면 탄핵 사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민주당이 다수인 하원에서 탄핵 절차를 밟더라도 상원을 장악하고 있는 공화당의지지 없이는 실제 탄핵이 성공할 가능성은 낮다는 게 중론이다.

조 바이든 미국 전 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dbman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