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IB+]삼성·한화·한투증권, 2500억 규모 호주 석탄터미널 투자

후순위 채권, 투자기간 5년·이자율 8%대 예상
제철용석탄 처리용도로 환경 이슈 상대적으로 적어

  • 기사입력 : 2019년09월25일 09:00
  • 최종수정 : 2019년09월25일 09: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전선형 기자 = 삼성증권, 한화투자증권, 한국투자증권이 호주 석탄터미널 '아다니 애보트 포인트 터미널(Adani Abbot Point Terminal·AAPT)' 투자에 나섰다. 규모는 한화로 2500억원 수준이다.

여의도 증권가 [사진=이형석 기자 leehs@]

25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삼성증권, 한화투자증권, 한국투자증권은 지난달 애보트 포인트 석탄터미널을 담보로 하는 후순위 대출 채권 2500억원 규모를 매입했다. 자산운용사는 한국투자신탁운용과 마스턴자산운용이 참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중 삼성증권과 한화투자증권은 1500억원 규모를 매입했으며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펀드를 조성해 셀다운(재판매)할 계획이다. 한국투자증권의 경우 1000억원 규모를 자사 보유자산으로 매입했다. 대출 만기는 5년이며, 이자율은 8%대로 예상된다.

지난 1984년부터 운영되고 있는 애보트 포인트 석탄터미널은 호주 퀸즈랜드(Queensland) 메인 광산 지대인 보웬 베이즌(Bowen Basin)에 위치한 핵심 수출 터미널 중 하나다. 두 척의 선박이 정박할 수 있는 해상시설뿐만 아니라 6개의 야적장과 2기의 철로 하역설비, 6기의 야적설비 등을 갖추고 있다.

퀸즈랜드 정부의 자산으로 운영돼오다 지난 2011년 민영화를 통해 인도 대기업인 아다니(adani) 그룹에 인수됐다.

애보트 포인트 석탄터미널은 주로 호주 퀸즐랜드에서 생산되는 제철용 원료탄을 처리하며 호주의 석탄 서플라이 체인(Supply Chain) 과정에서 반드시 필요한 인프라 자산으로 평가된다. 철광석 제련에 쓰이는 원료탄은 발전용, 난방용 연료탄에 비해 부가가치가 높다.

국내 증권업계가 애보트 포인트 석탄터미널 투자를 진행하는 건 두 번째다. 앞서 지난해 미래에셋대우가 선순위 대출로 투자를 진행한 바 있다. 당시 미래에셋대우는 선순위 대출 채권 3억3000만호주달러(한화 약 2700억원)를 매입했다. 투자 기간 7년에 이자율은 연 5%대인 것으로 전해진다.

한 IB업계 관계자는 “이번 건은 지난해 미래에셋대우가 한 선순위 대출이 아닌 후순위 대출에 대한 투자”라며 “애보트 포인트 석탄터미널의 경우 광산을 개발하는 것이 아닌 운송하고 배달하는 용도로 쓰이고, 발전용이 아닌 제철용탄을 처리하는 것으로 환경 이슈가 적다고 알려졌다”고 말했다. 

이어 “국내 증권사들도 이같은 글로벌 금융사들의 의견을 수렴해 투자에 뛰어든 것으로 보인다”며 “선순위에 비해 후순위가 안전성이 낮긴 하지만, 호주 석탄터미널은 안전한 수준으로 장기계약이 돼있고, 마진율도 좋은 물건으로 국내 기관들에게 관심이 높은 편”이라고 전했다.

intherai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