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글로벌 > 미국·북미

‘양보 혹은 냉전’ 트럼프 추가 관세 중국의 선택은

  • 기사입력 : 2019년08월03일 05:04
  • 최종수정 : 2019년08월03일 05:0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9월1일 추가 관세 시행을 경고한 가운데 전세계의 시선이 중국에 집중됐다.

3000억달러 물량에 대한 10% 관세가 협상용 압박이라는 해석이 설득력을 얻는 가운데 중국이 양보와 전면전 가운데 어느 한 쪽을 택해야 하는 상황을 맞았다는 얘기다.

지난달 일본 오사카에서 회동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사진=로이터 뉴스핌]

중국 상무부와 외교부는 공식 성명을 통해 미국에 한 치의 양보도 없을 것이라고 밝히고, 보복에 나설 뜻을 밝힌 상황.

하지만 중국이 동원할 수 있는 보복 카드가 제한적이고, 어떤 대응을 취하든 작지 않은 후폭풍을 감내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2일(현지시각) 사우스 차이나 모닝 포스트(SCMP)는 중국의 선택은 두 가지로 좁혀진다고 보도했다.

미국산 농산물의 대량 구매를 포함해 트럼프 행정부의 요구를 받아들이거나 협상에서 발을 빼는 한편 무역 전면전에 나서야 하는 상황이라는 주장이다.

트럼프 행정부의 추가 관세 시행과 무역 협상 재개가 예정된 9월 초까지 중국 정책자들의 결정이 지구촌 실물경기 향방에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시장 전문가들은 비관적인 의견을 내놓고 있다.

씨티그룹의 리강 류 이코노미스트는 SCMP와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추가 관세 발표는 신뢰에 커다란 흠집을 냈다”며 “지난 5월 초 2000억달러 물량의 수입품에 대한 관세 인상을 예고했을 때 류허 중국 국무원 경제 담당 부총리가 워싱턴을 방문해 담판을 가졌지만 이번에도 같은 움직임을 취할 것으로 보기는 어렵다”고 주장했다.

CNBC에 따르면 유라시아 그룹도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관세 결정이 ‘심각한 도박’이라고 지적했다. 2020년 대통령 선거 이전 협상 타결을 이끌어내려는 움직임으로 보이지만 중국이 백기를 들 가능성이 지극히 낮다는 판단이다.

주요 외신과 시장 전문가들은 중국의 보복 시나리오에 촉각을 세우고 있다. 대미 수출보다 수입 물량이 작은 만큼 보복 관세를 통한 맞대응이 어려운 실정.

월가는 보잉 항공기를 포함한 미국 제품을 대상으로 한 보이콧과 희토류 수출 제한과 그 밖에 공급망을 앞세운 보복을 점치고 있다.

이 밖에 위안화 평가절하와 ‘신뢰할 수 없는 기업’ 지정 등 중국 현지에 진출한 미국 기업을 대상으로 한 고강도 압박이 거론되고 있다.

이에 대해 CNN과 뉴욕타임스(NYT)는 위안화 평가절하를 시도할 경우 대규모 자본 이탈을 부추길 수 있고, 미국 기업 압박 역시 국내 고용과 제조업 경기를 강타할 수 있어 쉬운 카드가 아니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중국 경제 성장 둔화가 미국에 대한 관세 보복의 가장 커다란 걸림돌이 될 것이라는 의견도 제시됐다.

이날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은 폭스 비즈니스 네트워크와 인터뷰에서 중국이 양보할 경우 추가 관세가 보류 또는 철회될 것인지 확인된 바가 없다고 밝혔다.

전날 트럼프 대통령은 3000억달러 물량에 대한 관세 계획을 밝히면서 “내달 관세가 강행되면 중국은 협상을 전면 중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higr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