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경찰청, 고유정 부실수사 의혹 자체 현장조사...진상조사팀 파견

진상조사팀 제주동부경찰서 조사 시작

  • 기사입력 : 2019년07월02일 15:38
  • 최종수정 : 2019년07월02일 15:3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신정 기자 = 경찰청이 전 남편 살해 사건 피의자 고유정(36) 부실수사 의혹에 자체 현장 조사에 나섰다.

경찰청은 2일 이연욱 경찰청 강력계장을 팀장을 주축으로 하는 진상조사팀을 제주동부경찰서로 보내 조사를 시작했다.

조사팀은 제주동부서 형사과와 여성청소년과, 감식과 등에 고유정 사건을 담당한 경찰을 상대로 사실관계 확인 작업을 벌이고 있다.

[사진=경찰청 본청]

조사 대상은 초동수사 당시 범행 현장 인근 폐쇄회로(CC)TV 미확보, 범행 현장인 펜션 내부 보존 소홀 등으로 전해졌다.

앞서 민갑룡 경찰청장은 전날 정례브리핑에서 고유정 사건과 관련 "수사과정에서 부족함이나 소홀함있었던 부분에 대해 진상조사팀을 구성해서 하나하나 수사 전반을 짚어보겠다"고 말했다. 

az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