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북한

北, 노동미사일기지 신오리서 발사체 발사…서울서 270km

美 CSIS, 지난 1월 신오리 미사일기지 위성사진 공개
‘사거리 1000~1300km’ 노동 1호 등 상당수 미사일 배치

  • 기사입력 : 2019년05월09일 18:04
  • 최종수정 : 2019년05월09일 18:4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하수영 기자 = 북한이 지난 4일 원산 호도반도 일대에서 미사일 추정 발사체를 수발 발사한 지 닷새 만에 다시 발사체를 쏘아올렸다.

그런데 이날 발사체가 발사된 평안북도 신오리는 중거리 탄도미사일인 노동미사일 기지가 있는 곳이라 발사체가 노동미사일일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지난해 미국의 싱크탱크인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산하 전문포털 '분단을 넘어(Beyond Parallel)'는 북한의 준중거리(MRBM) 미사일 기지인 평안북도 운전군 '신오리 기지'를 분석한 보고서를 발표했다. 사진은 2018년 12월 27일 촬영된 신오리 미사일 운용 기지의 모습. [사진=CSIS 제공/Copyrightⓒ 2018 by European Space Agency]

9일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북한은 이날 오후 4시 30분께 평안북도 신오리 일대에서 불상 발사체를 동쪽 방향에서 발사했다.

신오리는 평양으로부터 북서쪽으로 77km, 비무장지대(DMZ)에서는 북쪽으로 212km, 서울에선 북서쪽으로 270km 정도 떨어져 있는 평안북도의 한 지역이다.

특히 지난 1월 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의 한반도 전문 웹사이트인 ‘분단을 넘어(Beyond Parallel)’가 보고서를 통해 "노동미사일 운용기지가 있다"고 발표한 바 있다.

CSIS는 당시 신오리 미사일기지 위성사진을 공개하며 “북한이 노동미사일을 개발하며 활용했던 곳”이라고 밝혔다.

대표적인 북한의 미사일 기지인 신오리 미사일 기지에는 1997년 배치된 노동 1호 미사일 등 상당수 미사일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외교가에 따르면 이 곳에 노동 1호 100여발 정도가 배치돼있다. 노동 1호는 중거리 탄도미사일로, 사정거리가 약 1000~1300km에 이른다. 

suyoung071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