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전세계 외환보유액 증가로 달러 약세 가능성 주목”-대신

전세계 외환보유고 증가율 2달 연속 개선
글로벌 교역량도 외환보유고 추세와 유사
“달러 약세시 신흥국증시 강세 이어질 것”

  • 기사입력 : 2019년04월15일 09:36
  • 최종수정 : 2019년04월15일 09:3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민수 기자 = 미국을 제외한 전세계 외환보유액 증가율이 개선됨에 따라 단기 달러 약세 가능성을 염두에 둘 필요가 있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사진 = 대신증권]

대신증권은 15일 보고서를 통해 전년 동월 대비 전세계 외환보유액 증가 추세가 2개월 연속 이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조승빈 대신증권 연구원은 “과거 미국을 제외한 전세계 외환보유액의  전년동월대비 증가율이 개선될 때 달러는 약세를 나타냈다”며 “작년 들어 하락세가 지속됐던 외환보유액 증가율은 지난 1월 -1.2%를 저점으로 2개월 연속 개선되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일부 지표의 변화도 달러의 약세 전환 가능성을 높이는 요인이 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조 연구원은 “네덜란드 경제정책분석국(CPB)에서 발표하는 글로벌 교역량 지수의 전년동월대비 증가율도 외환보유액 증가율과 같이 회복되는 모습이 나타났다”며 “개선 폭은 미미하지만 단기적으로 달러의 약세 전환 여부에 대해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내다봤다.

이어 “연초 이후 반등에 성공한 글로벌 주식시장이 상승세를 이어가기 위해선 달러의 약세 전환과 이에 따른 위험자산 선호심리 강화가 뒷받침되어야 한다”며 “달러 약세시 환율에 민감한 신흥국 증시와 원자재 가격의 추가 상승 가능성도 높아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mkim0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