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교육

‘사업화에도 인공지능’..숙대 AI MBA 과정 첫 개설

숙명여대 AI융합비즈니스전공 가을학기 개강
숙대 ‘경영전문대학원 → 미래경영 MBA’ 개편
영국 체스터경영대학원과 복수학위제도 추진

  • 기사입력 : 2019년03월04일 18:16
  • 최종수정 : 2019년03월04일 18: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영섭 기자 = 숙명여대가 경영전문대학원을 ‘미래경영 MBA’로 완전 개편하고 국내 최초로 인공지능(AI) 경영학석사(MBA) 과정을 개설한다. 올 9월 국내 대학원에 인공지능 학과가 개설될 예정이지만 공학 차원이고, 일반 경영전문대학원에 AI 전공이 생기는 것은 숙명여대가 처음이다.

숙명여대는 올 가을학기 경영전문대학원에 'AI융합비즈니스전공 경영학석사(AI MBA)' 과정을 국내 처음으로 개설한다고 4일 밝혔다.

특히 숙명여대는 경영전문대학원을 ‘미래경영 MBA(MBA 4.0)’로 이름을 바꾸고 기존 헬스케어전공과 호스피탈리티전공 교과과정을 전면 개편하는 등 혁신에도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경영전문대학원 서용구 원장(경영학부 교수)은 이번 개편과 관련해 “교수나 다른 학생의 추천을 받으면 대부분 학생이 장학금을 받을 수 있도록 장학 혜택을 크게 확대하고 학생 편의를 위해 매주 토요일 수업을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또 “영국 체스터경영대학원과 복수학위제를 추진 중”이라며 “협약이 체결되면 영어 수업 수강이 가능한 희망자는 숙명여대에서 1년, 체스터대에서 1년 공부한 후 양쪽 대학에서 석사학위를 받을 수 있게 된다”고 덧붙였다.

                     숙명여대 경영전문대학원 포스터 [자료=숙명여대]

신설 AI융합비즈니스전공 주임교수를 맡게 된 문형남 교수는 “4차 산업혁명 분야에서 가장 중요한 핵심기술 분야를 꼽는다면 단연 AI”라면서 “AI 개발자도 필요하지만 AI 기술을 사업화할 수 있도록 AI를 이해하고 이를 각 산업과 융합하고 비즈니스화할 수 있는 AI융합비즈니스 전문가 양성을 위해 이 전공을 만들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문 교수는 “AI와 4차 산업혁명에 특화해 사업과 창업 등에 반드시 도움이 되는 과정으로 운영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대학원 입학설명회는 오는 5월 21일 오후 7시 숙명여대 백주년기념관 5층 샤틀렌 라운지에서 진행한다. 입학 원서는 5월 21일부터 6월 7일까지 접수한다.

 

kimys@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