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통신

황창규 KT회장, 5G로 레임덕 막는다..조직개편·임원인사

5G 중심으로 조직개편, 미래 먹거리 육성 ‘올인’
‘복심’ 김인회, 사장(경영기획부문장)으로 승진

  • 기사입력 : 2018년11월16일 11:15
  • 최종수정 : 2018년11월16일 14: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광연 기자 =황창규 KT 회장이 5G로 ‘승부수’를 던졌다. 5G 중심의 조직개편으로 서비스 고도화 및 시장 선점을 위한 준비를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복심’으로 꼽히는 인물에게 중책을 맡겨 임기말 ‘레임덕’을 사전에 막겠다는 의지도 엿보인다.

KT는 16일 조직개편과 함께 2019년 임원승진을 단행했다.

◆5G 개척자 황창규, 5G로 승부수

황창규 KT 회장. <사진=KT>

이번 조직개편의 핵심은 5G 중심으로 조직 전반을 재정비했다는 점이다.

우선 마케팅부문에 속해있던 5G사업본부가 5G뿐 아니라 KT의 모든 무선사업을 총괄하는 조직으로 바뀌고 5G플랫폼개발단을 신설한다

KT 관계자는 “그동안 5G 관련 조직이 개발에 초점을 맞췄다면 이제는 상용화에 대비한 사업 중심의 조직으로 정비됐다는 의미”라고 밝혔다. 내년 3월 상용화를 앞둔 5G 시대를 대비해 시장선점과 생태계 확대를 염두에 둔 전문 조직을 강화했다는 평가다.

이에 따라 5G사업본부는 기업대고객(B2C) 중심의 사업을 담당하고 신설된 5G플랫폼단은 기업대기업(B2B) 영역에서 관련 서비스를 개발, 제공하는 역할을 맡는다.

황창규 회장은 자타가 공인하는 5G 개척자다. 2015년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기조연설에서 5G 개념과 중요성을 강조했던 황 회장은 지난 2월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세계 최초로 5G 시범 서비스에 성공했다. 국내 5G 상용화 시점은 내년 3월. 12월 1일 첫 번째 5G 전파송출을 시작으로 관련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조직전반을 개편했다는 분석이다.

임기를 1년 6개월 정도 앞둔 황 회장이 가장 자신있는 5G로 마지막 승부수를 던졌다는 평가도 나온다. 상용화는 내년 3월이지만 본격적인 5G 시장은 2020년 이후에나 활성화된다는 게 업계 전망이다. 2020년 3월 임기만료전까지 5G 구축에 전사적인 역량을 집중해 국내 및 글로벌 통신시장에서 뚜렷한 족적을 남기겠다는 의지가 엿보인다.

이와 함께 성장 한계에 부딪힌 통신사업을 대신하기 위한 방편으로 인공지능(AI) 사업단을 마케팅부문장 직속 조직으로 격상하고 미디어사업본부를 ‘커스터머&미디어’로 확대 재편하는 등 미래 먹거리 확보를 위한 기반도 강화했다. 남은 임기를 5G 등 성장 동력 확보에 ‘올인’한다는 계획이다.

◆‘복심’ 김인회 사장 중책으로, 레임덕 차단 포석

김인회 KT 사장(경영기획부문장). [사진=KT]

KT 이번 임원인사에서 황 회장의 ‘복심’으로 불리는 김인회 현 비서실장(부사장)을 사장으로 승진시키고 경영기획부문장이라는 중책을 맡겼다. 사실상 KT의 모든 경영을 총괄하는 자리다.

김 사장은 황 회장처럼 삼성출신이다. 2014년 2월 KT에 입사한 후 K뱅크 컨소시엄 단장(전무)을 거쳐 2016년부터 비서실장을 맡았다.

김 사장의 경영기획본부장 배치는 임기말 발생할 수 있는 레임덕을 차단하기 위한 포석으로 풀이된다. 5G를 중심으로 한 미래 먹거리 육성에 ‘올인’해야 하는 상황에서 자신이 가장 믿을 수 있는 인물을 요직에 앉혀 조직 장악력을 강화한다는 의미로 보인다.

김 사장의 경우 차기 KT 회장 후보로 거론된 정도로 뛰어난 업무 역량을 인정받고 있어 황 회장과 함께 KT의 미래 비전을 추진할 적임자로 평가받고 있다. 5G와 함께 황 회장이 던진 또 하나의 승부수인 셈이다.

5G 상용화를 눈앞에 둔 KT의 상황이 밝지만은 않다. SK텔레콤, LG유플러스 등 그룹 차원의 지원이 가능한 경쟁사와 달리 가계 통신비 인하에 따른 영향을 고스란히 떠안아야 한다. 이는 최소 10조원은 필요한 것으로 보이는 5G 투자재원 확보라는 측면에서 상당한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

여기에 여전히 정치권 입김에서 자유롭지 못한 KT의 특성상, 임기만료가 1년6개월 정도 남았음에도 정치권의 ‘흔들기’는 여전하다. 남은 임기동안 외부 변수에 흔들리지 않고 5G에 집중하겠다는 게 이번 조직개편과 임원인사에 담긴 의미라는 분석이다.

KT 관계자는 “이번 조직개편은 최소 수준의 5G 서비스를 준비하고 새로운 먹거리 사업도 강화하기 위한 결정”이라고 밝혔다.

 

peterbreak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