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평양行 경제단체, 대한상의-전경련 18년만에 뒤바뀐 운명

전경련, 3차 정상회담에서 '배제'...대한상의가 경제계 대표

  • 기사입력 : 2018년09월17일 15:03
  • 최종수정 : 2018년09월17일 15: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나 유수진 기자 = 남북정상회담에서도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 '패싱'은 여지없이 이어졌다. 문재인 정부들어 대통령 해외순방 등에서 빠진 전경련은 이번 3차 남북정상회담에서도 제외됐다. 대신 대한상의가 경제계를 대변하고 있다. 

17일 청와대와 재계 등에 따르면 18일부터 20일까지 이어지는 남북정상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방북하는 경제단체는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이하 대한상의) 회장과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박성택 중소기업중앙회 회장 등으로 확정됐다. 반면 허창수 전경련 회장과 김영주 한국무역협회(이하 무역협회) 회장은 방북자 명단에서 제외됐다.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평양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장)은 북한을 방문하는 경제단체 중 전경련과 무엽협회가 빠진 것과 관련해 "경제단체는 활발히 활동해 온 분들과 함께하려고 했는데 전적으로 수적 제한 때문에 빠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전경련이 방북 경제단체 명단에서 빠진 것과 관련해 업계에선 "이미 예견됐던 일"이라고 입을 모은다. '최순실 국정농단' 사내와 연루된 전경련은 문재인 정부가 들어선 이후 대통령 해외 순방 및 주요 행사 등에서 배제되는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

문 대통령은 작년 6월부터 미국‧인도네시아‧중국‧베트남‧아랍에미리트‧러시아‧싱가포르‧인도 등을 차례로 방문했지만 대통령과 동행하는 경제사절단에서 전경련은 모두 배제됐다. 올해 8월 개최된 한-중-일 비즈니스 서밋에도 전경련은 참석하지 못했다. 이전까지 한-중-일 서밋은 전경련이 주관해 왔다.

한 경제단체 관계자는 "이번 남북정상회담에서 정부는 최대한 기업이나 경제단체에 강압적으로 참석을 요구하는 모습을 모이지 않기 위해 경제단체 회장 개개인에게 참여 의사를 묻고 응한 사람과 함께 가기로 한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전경련은 청와대 인바이트를 받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이에 과거 1차 남북정상회담에서 경제단체 맏형으로서 김대중 대통령과 함께 방북했던 전경련은 그 역할을 대한상의에 내어주며 18년 만에 두 단체의 운명이 뒤바뀌게 됐다.

2000년 6월 개최한 1차 남북정상회담에선 손병두 당시 전경련 상근부회장과 김재철 무역협회 회장, 이원호 중소기업협동조합중앙회 상근부회장, 전경련 산하 남북경협위원회 장치혁 위원장 등 경제단체에서 모두 4명이 김대중 대통령과 북한을 방문했다.

전경련 측에선 경제단체에서 유일하게 두 명이 방북을 한 반면 대한상공회의소는 방북자 명단에서 제외됐다. 당시 박용성 대한상의 회장은 애초 방북 경제인 명단에 포함돼 당국에서 사전 교육과 신체 검사까지 받은 상태였지만 막판에 배제됐다. 이를 두고 대한상의가 국제공인 경제단체로서 위상을 인정받지 못하고 배제됐다며 뒷말이 무성했다.

반면 올해 남북정상회담에선 대한상의가 경제단체의 대표 격으로 참석하게 된다. 기업 중에선 4대그룹 중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최태원 SK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등 3명의 그룹 총수가 직접 방북한다. 이들 4대그룹은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가 발생한 이후 전경련 회원사에서 모두 탈퇴했다.

재계 관계자는 "현 정권에서 과거 전경련이 수행한 재계 대표 역할을 대한상의에서 해 주길 기대하고 있다"면서 "현 정부에선 전경련이 예전 같은 위상을 되찾긴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abc12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