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북한

文대통령 방북 동선 살펴보니...사흘 동안 김정은과 10여차례 만남

김정은 순안공항서 文대통령 영접할지 관심사
남북 정상, 두 차례 회담…추가회담 가능성도
文대통령, 귀국일 동대문 프레스센터 방문할수도

  • 기사입력 : 2018년09월17일 11:57
  • 최종수정 : 2018년09월18일 14: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제3차 남북정상회담 참석차 평양을 방문한다. 세계의 이목이 쏠린 이번 정상회담에서의 문 대통령의 동선을 살펴봤다.

문 대통령은 수행원들과 함께 17일 오전 8시 40분 성남 공항을 출발한다. 오전 10시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공동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4월 27일 오후 판문점 ‘도보다리’ 까지 친교산책을 한 뒤 회담장인 평화의 집으로 향하고 있다. 2018.04.27

공항에서는 북측의 공식 환영행사가 있을 예정이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문 대통령 영접 여부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이른바 최고지도자 동선에 대해서는 공개하지 않도록 하는 게 관례기 때문이다.

다만 김 위원장이 문 대통령을 직접 맞이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점쳐진다. 이를 통해 지난 4월 27일 제1차 남북정상회담 때 군사분계선(MDL)을 넘는 장면처럼, 극적인 모습이 연출될 것으로 보인다.

행사를 마치고 문 대통령은 오찬을 가진다. 김정숙 여사도 함께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김 위원장과 부인 리설주와 환담을 하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연출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오찬 후 남북 정상은 첫 번째 정상회담을 진행한다. ▲북한 비핵화 ▲군사적 신뢰구축 프로세스 ▲남북 경제협력 ▲인도주의적 문제 해결 등 '과제'가 산적해 있다. 특히 회담을 통해 북미관계 개선을 위한 '동력'을 마련해야 한다는 지적도 있다.

[한국공동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4월 27일 오후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에서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 선언문에 서명하고 있다. 2018.4.27

문 대통령은 첫날 회담을 마친 후, 늦은 오후부터 북측이 마련한 환영·예술공연을 관람한다. 이어서는 환영만찬도 할 예정이다.

평양 방북 둘째 날에는 오전부터 두 번째 정상회담이 열린다. 회담이 원활히 진행돼 양 정상이 합의문을 도출한다면 공동기자회견 가능성도 언급된다. 이날 오찬은 평양 옥류관에서 진행된다.

다만 오후에도 회담이 이어질 수도 있다. 청와대는 세 번째 정상회담이 열릴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는 분위기다.

저녁에는 환송만찬이 일정표에 들어가 있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이 해외 순방시 현지 주민들이 자주 가는 식당을 간다는 점을 고려해 달라고 북측에 부탁했다고 한다.

[한국공동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리설주 여사가 지난 4월 27일 오후 평화의 집 앞마당에서 환송공연 '봄이 온다'를 보기 위해 단상으로 향하고 있다. 2018.4.27

방북 마지막 날인 오는 20일은 전날 환송만찬을 했기 때문에 따로 오찬은 예정돼 있지 않다. 문 대통령은 공항에서 환송행사를 마치고 오전에 서울로 향한다.

방북 성과에 따라서 추가 일정도 생길 수 있다. 청와대는 친교일정이 있을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귀국 후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 마련된 제3차 남북정상회담 프레스센터를 방문할 수도 있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이 허락하는 시간에 도착할 경우 가급적 프레스센터를 방문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한국공동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4월 27일 오후 판문점 평화의 집 앞에서 북으로 떠나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배웅하고 있다. 2018.4.27

no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