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외신출처 > 로이터

[월드컵] 뢰브 감독 "한국에 지다니 충격적... '독일 암흑기'는 아니다"

  • 기사입력 : 2018년06월28일 07:44
  • 최종수정 : 2018년06월28일 09:3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조재완 인턴기자 = 독일이 충격에서 벗어나질 못하고 있다.

독일(피파랭킹 1위)은 한국(피파랭킹 57위)과 27일(한국시간) 치른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에서 0대2로 '충격패'했다. 그야말로 완패였다. 예선 3차전 킥오프 전 1승1패, 조 2위였던 독일은 한국전에서 한 골도 넣지 못하며 조 최하위로 내려앉았다. 뮐러부터 외질, 로이스 등 세계 내로라하는 스트라이커들이 포진한 독일은 월드컵 사상 가장 초라한 성적표를 가지고 돌아가게 됐다. 

독일 한국전 경기 중 뢰브 감독.[사진=로이터 뉴스핌]

한국과 경기 전 "독일에겐 대안이 많다"며 여유를 보이던 요하임 뢰브 독일 축구감독 역시 충격받은 건 매한가지다.

뢰브 감독은 "충격이다. 한국을 무너뜨리지 못했고 우리가 졌다. 경기 전 선수들은 이번 경기에 상당한 부담을 느끼고 있었다. 같은 시간 스웨덴이 동시에 경기를 치렀고 우리 팀 역시 앞으로 나아가길 원했기 때문"이라며 독일 선수들이 가진 부담감이 경기 패배에 크게 작용했다고 평가했다.

그는 향후 독일팀이 나아가야 할 방향에 관한 질문에는 "진지하게 얘기해봐야 한다. 뭐라 말하기엔 이른 느낌이다. 시간이 다소 걸릴 거다. 32강 탈락 결과가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실망스럽다"고 대답해 한국전 패배 충격이 쉽게 가시지 않은 모습이었다.

뢰브 감독은 이어 '독일 축구 암흑기'라고 생각하냐는 질문엔 단호하게 부정했다. 그는 "우리에겐 재능있는 어린 선수들이 많다. 이런 일이 우리나라에만 있었던 건 아니다. 단지 올바른 결론을 이끌어내 앞으로 더 나아가려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골대를 향해 날아드는 공을 막아내는 조현우.[사진=로이터 뉴스핌]

이날 경기에서 독일을 무릎꿇린 건 태극전사들이 세운 빈틈없는 수비벽이었다. 특히 골키퍼 조현우는 경기 후반 몰아치는 독일 공격수들의 날카로운 슈팅을 수차례 막아냈다. 연신 공을 쳐내는 조현우의 선방에 독일은 한 골도 득점하지 못한 채 경기를 끝내야했다.

'결승골'은 추가시간 4분 김영권이, '쐐기골'은 추가시간 8분 손흥민이 박았지만 맨 오브더 매치(MOM)엔 골키퍼 조현우가 선정됐다.

영국 통계전문 사이트 '후 스코어드 닷컴' 역시 조현우에게 가장 높은 평점 8.59점을 매겼다. 독일 간판스타 외질은 6.93점, 뮐러는 6.72점 평가를 받는데 그쳤다. 

choj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