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가상화폐] 일본 아소 부총리 “모든 가상화폐 거래소 긴급 조사”

  • 기사입력 : 2018년01월31일 08:52
  • 최종수정 : 2018년01월31일 08:5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오영상 전문기자] 아소 다로(麻生太郞) 일본 부총리 겸 금융담당상이 모든 가상화폐 거래소에 대해 긴급 조사를 실시해 보안 대책을 철저히 점검해 나갈 방침을 밝혔다고 30일 NHK가 보도했다.

아소 부총리는 각료회의(국무회의)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가상화폐 거래소에 대해서는 등록 시 심사와 등록 후 모니터링을 통해 안전성을 검증해 왔지만, 앞으로 시스템 관리 체제를 강화할 필요가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아소 다로 일본 부총리 겸 금융담당상<사진=뉴시스>

고객이 예치한 자산을 어떻게 보관하고 있는지 해킹 등을 감지하는 시스템이 작동하고 있는지 등을 조사하고, 필요하다면 기업을 직접 방문해 업무 상황이나 설비 등을 점검하는 현장 조사도 병행할 방침이다.

아소 부총리는 “앞으로 가상화폐 거래소와 관련해서는 기술 혁신 촉진과 이용자 보호라는 두 가지 관점에서 균형을 맞출 수 있도록 적절히 판단해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세코우 히로시게(世耕弘成) 경제산업상도 “이번 사건은 사이버 대책의 중요성에 경종을 울린 것”이라며, “가이드라인 마련, 전문 인력 육성 등 기업의 사이버 보안 대책을 강화해 나갈 필요성을 통감하고 있다”고 밝혔다.

일본 금융청은 이 문제와 관련해 지난 29일 코인체크에 부정 유출의 원인 규명과 환불, 철저한 재발 방지책 마련 등을 요구하는 업무개선 명령을 내렸다.

 

[뉴스핌Newspim] 오영상 전문기자 (goldendo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