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나우앤퓨처

제도권 편입되면 비트코인 10배 오를 수도, 화폐전쟁 저자 쑹훙빙이 본 가상화폐

ETF 상장 등 제도권 편입 시간문제
개인 시장에서 기관 주도 시장 전환

  • 기사입력 : 2018년01월02일 16:36
  • 최종수정 : 2018년01월24일 15: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백진규 기자] 중국 베스트셀러 ‘화폐전쟁’의 저자 쑹훙빙(宋鴻兵)이 가상화폐 강세를 전망해 투자자들의 이목을 끌고 있다.

쑹훙빙은 비트코인 투자 창구가 다양해지면서 비트코인 가격상승과 함께 시가총액이 크게 증가하고 금융기관들의 수익원도 늘어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또 제도권 편입이 진행될수록 비트코인은 개인 투자자 중심에서 기관이 주도하는 시장으로 바뀌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쑹훙빈 환추차이징(環球財經, 환구재경)연구원 원장은 앞으로 비트코인을 비롯한 가상화폐가 제도권으로 편입되면서 ▲주식시장 ▲선물시장 ▲원자재시장에 이어 비트코인이 제4의 금융투자시장을 형성할 것이라고 점쳤다. 

'화폐전쟁'을 쓴 쑹훙빙 환구재경연구원 원장 <사진=바이두>

쑹 원장은  1~2년 사이에 비트코인 ETF가 상장되면서 가상화폐의 제도권 진입이 가속화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2017년 9월엔 뉴욕거래소의 비트코인 ETF상장이 불발됐으나, 가상화폐 거래량이 늘어나는 상황에서 상장은 결국 시간 문제라는 분석이다.

뉴욕거래소는 지난해 12월 미국 증권거래위원회에 비트코인 ETF를 다시 신청했다. 또한 지난해 12월 18일에는 시카고 옵션거래소(CBOE)와 상품거래소(CME)에 비트코인 선물이 상장됐다.

쑹 원장은 “화폐를 발행하는 것은 유사이래 가장 큰 권력이기 때문에 지금의 중앙은행들이 가상화폐를 경원시하는 것은 당연한 현상”이라면서도 “그러나 ‘싸워서 이기지 못할 상대는 친구로 만들어라’라는 말도 있듯이, 금융당국이 가상화폐 거래를 중단시킬 수 없다면 결국 제도권에 편입해 통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선물거래와 공매도를 허용하는 것”이라며 “이는 기본적으로 황금이 금융시장에 편입된 것과 같다. 처음에는 금도 투자 채널이 단순했고 헤지(hedge)가 불가능했다”고 전했다.

쑹 원장은 장기적으로 비트코인 가격이 안정적인 우상향을 그릴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지금은 가상화폐의 가치를 정확하게 분석하는 것이 불가능하다”면서도 “앞으로 가상화폐 관련 상품이 개발되고 공매도가 활성화되면 가격 변동폭도 줄어들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ETF등 가상화폐 상품이 다양해지면 기관들도 가상화폐에 투자할 수 있게 되고, 결국 비트코인 시장의 주체는 현재의 개인에서 기관들로 바뀔 것”이라며 “제도권에 편입되면 비트코인 시총이 지금보다 10배가량 늘어나는 것도 충분히 가능하다”고 낙관론을 펼쳤다.

또한 “월스트리트를 비롯한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들에게도 비트코인 제도화는 매우 큰 호재”라면서 “각종 수수료와 관리비 등으로 새로운 수익을 창출할 기회”라고 전했다.

다만 상승세가 지속되다가 가상화폐가 정상적인 투자상품으로 완전히 자리잡은 뒤에는 가격이 일정정도 조정될 가능성도 있다고 쑹 원장은 경고했다. 투자자들이 비트코인 선물 공매도 등에 적응되면 거래 구조가 개선되고, 일부 투기세력들은 비트코인에서 발을 뺄 것이란 분석이다.

쑹 원장은 이전부터 중국 SNS 웨이보에 비트코인 강연 영상을 올리고 비트코인 선물거래의 중요성을 설명하는 등 큰 관심을 보여 왔다.

지난 2013년에도 쑹원장은 “비트코인은 미국의 과도한 통화발행(양적완화)에 대한 반발과 달러에 대한 불신임의 산물”이라며 “미국이 양적완화를 실행한 2009년 비트코인이 탄생했다"고 지적했다. 또한 비트코인과 달러의 다른 점은 발행총액이 정해져 있다는 사실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가 급등락 속에서도 큰 폭의 가격 상승을 연출하면서 최근 전문가들의 전망과 분석도 엇갈리고 있다. ‘오마하의 현인’ 워렌 버핏은 지난 10월 “비트코인은 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자산이 아니어서 가치를 평가할 수 없으며, 가치평가가 불가능한데도 가격이 급등하는 것은 분명한 거품이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뉴스핌 Newspim] 백진규 기자 (bjgchi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