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생활경제

‘확장’ 네이버, ‘집중’ 카카오..엇갈린 상반기 행보

네이버, 투자확대 및 신사업 개척에 주력
카카오, 외부자금 유치로 주력사업 경쟁력 강화
업계 평가 우호적, 중장기 성장 원동력 확보 행보

  • 기사입력 : 2017년07월06일 07:25
  • 최종수정 : 2017년07월06일 07: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정광연 기자] 국내 양대 포털인 네이버(대표 한성숙)와 카카오(대표 임지훈)의 상반기 사업 전략이 엇갈렸습니다. 연매출 4조, 분기 매출 1조원의 ICT 공룡으로 성장한 네이버는 덩치에 걸맞게 전방위적인 사업 ‘확장’에 주력하는 모습입니다. 반면 카카오는 외부투자 유치를 바탕으로 핵심사업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일단 네이버의 행보는 과감하고 공격적입니다. 지난달 27일 세계적인 인공지능(AI) 연구소인 제록스리서치센터유럽을 전격적으로 인수했으며 전날인 26일에는 신규 클라우드 데이터센터 구축에 4800억원을 투자한다고 밝혔습니다. 미래에셋대우와는 5000억원 규모의 지분 교환을 통해 금융과 IT의 융합을 꾀하는 기반도 마련했습니다.

이뿐만이 아닙니다. 자사의 AI 플랫폼인 ‘클로바(CLOVA)’를 글로벌 기업 퀄컴의 사물인터넷(IoT) 프로세서에 탑재, 글로벌 진출 가능성을 높였고 중소사업자 지원 센터인 ‘파트너스퀘어’를 부산에 추가로 오픈하기도 했습니다.

네이버가 인수한 인공지능(AI) 연구소 '제록스리서치센터유럽' 전경. <사진=네이버>

앞선 4월에는 글로벌 전담 자회사인 NBP를 통해 클라우드 사업을 본격화했으며 3월에는 엔터테인먼트 콘텐츠 강화를 목적으로 국내 3대 기획사 중 하나인 YG엔터테인먼트에 1000억원을 투자한다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올해 상반기에 진행한 주요 프로젝트만 해도 10여개를 넘어섭니다.

사실 네이버는 미래를 위한 과감한 투자로 유명한 기업입니다. 실제로 최근 3년동안 투자한 연구개발비만 3조286억원에 달하는데, 이는 같은 기간 누적매출 대비 30%에 달하는 비중이며 영업이익 보다 3382억원이나 많습니다.

특히 올해 상반기 투자는 AI, IoT, 자율주행 등 이른바 4차 산업혁명 관련 사안들이라는 점에서 기대감이 높습니다. 네이버가 4차 산업혁명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본격적인 준비에 나섰다는 분석입니다.

반면 카카오는 외부투자 유치 등을 통해 주력 사업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지난달 30일 카카오택시 등 모빌리티 사업 강화를 위해 글로벌 대체 투자자인 TPG로부터 5000억원 투자를 유치했으며 앞선 2월에는 간편결제 시스템 카카오페이가 중국 알리페이 모회사인 앤트파이낸셜 서비스그룹으로부터 2억 달러 투자를 받기도 했습니다. 두 차례 투자를 통해서 확보한 자금만 7000억원이 넘습니다.

투자에 있어서는 지난 1년간 국내 게임사 22곳에 700억원을 투입했는데 이는 자사의 주력사업인 게임 부문의 수익을 극대화하기 위한 전략으로 풀이됩니다. 수년에 걸쳐 공격적으로 확대했던 사업을 모빌리티와 간편결제, O2O, 게임 등 경쟁력 있는 분야 중심으로 재편하겠다는 의지로 보입니다.

카카오도 실적은 나쁘지 않습니다. 지난 1분기 매출 4438억원, 영업이익 383억원을 기록했는데 이는 전년동기 대비 각각 83%, 82% 늘어난 성과입니다. 하지만 네이버처럼 전방위적으로 사업을 확대하기에는 아직 기업의 규모가 작다는 평가입니다. 우선 카카오택시를 핵심으로 하는 모빌리티와 카카오페이, 게임 등 자신있는 사업에 집중해 장기 성장을 도모하는 기반을 갖춘다는 방침입니다.

두 기업에 대한 평가와 전망은 일단 긍정적입니다. 자사 특성에 주력한 맞춤형 전략이라는 진담입니다. 2분기 실적 전망도 양호합니다. 네이버와 카카오의 엇갈린 행보와 어떤 결과로 이어질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뉴스핌 Newspim] 정광연 기자(peterbreak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