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사회

속보

더보기

문재인, 19대 대통령 당선..역대 최대표차로 정권교체(종합)

기사입력 : 2017년05월10일 07:41

최종수정 : 2017년05월10일 07:44

2위 홍준표에 557만표 앞서, 여소야대 '협치' 과제
"새로운 대한민국 위해 국민 모두의 대통령 되겠다"

[ 뉴스핌=황세준 기자 ] 제19대 대통령에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당선되면서 역대 최대표차 정권교체를 이뤄냈다.

10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문 대통령 당선인은 41.08%(1342만3748표)를 얻어 2위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785만2849표, 24.03%)를 557만표차로 따돌렸다. 문 당선인은 오늘 정오 국회 로텐더홀에서 취임 선서식을 갖고 업무를 시작할 예정이다.

이번 선거의 1~2위 표차는 역대 대선 중 가장 많다. 기존 최다 표차 기록은 지난 17대 대선이었다. 당시 이명박 한나라당 후보가 정동영 대통합민주신당 후보를 약 531만표차로 이겼다.

문재인 제19대 대통령 당선인이 9일 밤 서울 광화문 세종로 소공원으로 대국민 인사를 위해 무대차량으로 들어오고 있다. /이형석 기자 leehs@

다만, 문 당선인이 호소했던 과반 득표에는 실패했다. 민주당 의석이 120석에 불과한 여소 야대 국면에서 향후 정국을 운영하는데 다른 정당과의 협치가 과제로 남게 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는 21.41%인 699만8342표로 3위를 기록했다. 이어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가 6.76%인 220만8771표, 심상정 정의당 후보가 6.17%인 201만7458표를 얻었다.

이와 관련, 문 당선인은 "저를 지지하지 않았던 분들도 섬기는 통합 대통령이 되겠다"며 "새로운 대한민국을 위해 그분들과 함께 손잡고 미래를 위해 전진하겠다. 국민 모두의 대통령이 되겠다"고 말했다.

또 "국민의 간절한 소망과 염원을 결코 잊지 않겠다"며 "정의가 바로 서는 나라, 원칙을 지키고 국민이 이기는 나라, 상식이 상식으로 통하는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경제단체들은 문 당선인이 협치를 통해 경제활력을 제고하고 일자리를 창출하는 정책을 펼쳐줄 것을 일제히 당부했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새 정부와 정치권, 기업과 근로자가 소통과 협력으로 선진경제를 향한 활기찬 경제활동을 펼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촉구했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이번 대선은 ‘통합과 개혁’이라는 국민적 열망의 결과"라며 "새정부는 4차 산업혁명 대비에 범정부 차원의 노력을 기울이고 경제의 활로를 뚫어주길 기대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홍준표 후보는 "이번 선거결과를 수용하고, 한국당을 복원하는 데 만족하는 것으로 하겠다"고 말했다. 안철수 후보도 "국민의 선택을 겸허하게 받아들이겠다"며 결과에 승복했다.

 

[뉴스핌 Newspim] 황세준 기자 (hsj@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추락 또 추락…尹대통령 지지율 29.5%·부정평가 70% 육박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20%대로 떨어진 반면 부정평가는 70%에 육박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0일 발표됐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가 뉴스핌 의뢰로 6~8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25명에게 물은 결과 윤 대통령의 지지율은 29.5%로 집계됐다.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2022.08.09 oneway@newspim.com 이는 지난주 대비 4.2%p 하락한 수치로 뉴스핌·알앤써치 주간 정례조사에서 30% 선이 무너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반면 부정평가는 68.0%로 3.3%p 상승하며 최고치를 경신, 70%대를 목전에 뒀다. 긍·부정평가 간 격차는 38.5%p다. 전 지역·연령대에서 부정평가가 긍정평가에 앞섰다. 특히 지지기반인 대구/경북, 부산/울산/경남 지역에서도 부정평가가 2주 연속 과반을 넘어섰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서울(부정 72.0%/긍정 25.3%), 경기/인천(부정 71.5%/긍정 25.4%), 강원/제주(부정 71.7%/긍정 26.2%)에서 부정 평가가 70%를 넘어섰다. 전남/광주/전북 지역에서는 부정평가가 86.8%로 가장 높았다. 이 외에도 ▲대전/충청/세종(부정 64.6%/긍정 33.3%) ▲대구/경북(부정 53.8%/긍정 44.9%) ▲부산/울산/경남(부정 53.9%/긍정 42.8%) 등으로 집계됐다. 연령대별로 보면 ▲18세이상~20대(부정 72.9%/긍정 22.5%) ▲30대(부정 69.0%/긍정 27.7%) ▲40대(부정 76.1%/긍정 22.3%) ▲50대(부정 68.1%/긍정 30.2%) ▲60세 이상(부정 59.5%/긍정 38.6%) 등 전 연령에서 부정 평가가 높게 나타났다. 이번 여론조사는 성별·연령대별·지역별 인구 구성비에 따른 비례할당으로 추출된 표본을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전화 RDD 100% 자동응답 방식으로 실시했다. 응답률은 4.5%, 표본오차는 95%의 신뢰수준에 ±3.1%p다. 통계보정은 2022년 4월 말 행정안전부 발표 주민등록 인구 기준 성, 연령, 지역별 셀가중값을 부여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oneway@newspim.com 2022-08-10 06:00
사진
[영상] '폭포인가'...콸콸 쏟아지는 빗물에 동작역은 '물바다' [서울=뉴스핌] 조현아 기자 = 지난 8일부터 이어진 서울 지역의 기록적인 폭우로 지하철 9호선 동작역과 선로 일부가 침수됐다. 서울교통공사는 폭우로 침수돼 운행이 중단됐던 지하철 9호선 일부 구간을 9일 오후 2시부터 정상 재개한다고 밝혔다.  hyuna319@newspim.com 2022-08-09 15:03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