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nda > 중국

[중국 문화산업 르네상스] (2) 수십년 황금기 예약, 영화투자는 안전자산

2015년, 영화·웹드라마 발전 ‘원년’

  • 기사입력 : 2016년04월29일 07:45
  • 최종수정 : 2016년04월29일 07:4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이 기사는 04월 22일 오후 5시40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베이징=뉴스핌 홍우리 특파원] 중국 경제가 중저속 성장구간에 진입한 가운데, 문화산업 특히 영화시장은 사상 최고의 황금기를 구가하고 있다. 석탄·철강·부동산 등 과거 중국 경제성장을 견인했던 전통 산업들이 점차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지고 있는 것과 달리 영화시장(영화표 판매액 기준)은 중국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을 크게 웃도는 폭발적인 성장세를 기록하면서 향후 안전자산을 찾고 있는 투자자들은 물론, 전통 업종 대기업들의 집중 관심을 받고 있다.

전문가들은 시대적 조건이 성숙함에 따라 중국 영화시장이 향후 수 십 년간 고속성장을 실현할 것으로 전망하며, 지적재산권(IP)·코믹 콘텐츠·고품질 특수촬영기술 등에서 투자 기회를 찾을 것으로 조언한다.

◆ 2015년 영화·웹드라마 ‘황금시대’ 원년, 2016년에도 기대감 ↑

중국 영화 및 웹드라마 업계에 있어 2015년은 ‘황금시대’의 시작을 알리는 해였다.

2014년 한해 동안의 영화표 판매액이 전년 대비 36.5% 증가한 300억 위안(한화 약 5조2840억 원)을 기록하며 2014년 말 당시 영화산업의 전망을 밝게 점치는 보도가 쏟아졌지만, 2015년에는 불과 9개월 7일만에 전년도 기록을 갈아치운 데 이어 한해 동안 440억 위안에 달하는 영화표 판매수익을 기록했다. 전년 대비 무려 48.7%에 늘어난 규모다.

특히 중국 영화시장 중 중국 국산영화 비중이 크게 확대된 가운데, 지난해 상영된 중국 국산영화가 전체 개봉 영화의 60% 이상을 차지한 반면, 해외 수입영화 비중은 10년래 최저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고 박스오피스 기록 1-10위 중 7개가 중국 영화였으며, 이를 포함해 지난해 중국 국산영화가 벌어들인 영화표 판매수익은 270여억 위안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스크린 시장이 사상 최대의 호황기를 누린 것과 함께 중국 드라마, 특히 인터넷을 기반으로 한 웹드라마 시장 또한 눈부신 활약을 했다. 제작규모, 스토리 등 면에서 정규 드라마를 압도하는 웹드라마가 잇따라 제작되면서 시청자들의 눈이 웹드라마에 집중됐다.

민생증권(民生證券)연구원 자료에 따르면, 평점 8.9점의 높은 점수를 받은 ‘화천골(花千骨)’은 무려 195억2000만 회에 달하는 누적 재생수를 기록하며 2015년 최고 인기 웹드라마에 선정됐고, 인터넷 소설을 원작으로 한 ‘도묘필기(盜墓筆記)’와 다수의 스타를 낳은 ‘태자비승직기(太子妃升職記) 또한 각각 27억5000만, 26억 회의 뷰를 기록하며 많은 화제를 낳았다.

업계는 소비자의 문화수요 상승 및 중국 당국의 지원정책 등에 힘입어 영화산업이 향후 수년간 가파른 성장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전망한다. 현재 중국의 1인당 연간 영화 관람 횟수는 여전히 0.6회에 불과하다는 점이 중국 영화시장의 급성장을 예고하는 대목으로, 영국 이코노미스트는 중국 영화 시장이 2017년이면 연간 100억달러에 달해 (미국을 제치고) 세계 최대 규모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

웹드라마시장 역시 현재는 주링허우(90後, 90년대 이후 출생자), 링링허우(00後, 2000년대 출생자)가 주로 소비층이지만 인터넷 보급률이 제고됨에 따라 그 소비층도 더욱 확대되고, 따라서 시장규모 또한 더욱 증가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 소비구조 변환+립스틱효과 등, 영화산업 성장 요건 ‘성숙’

중국 영화시장이 초유의 황금기를 구가하고 있는 배경으로는 정부의 적극적인 정책지원과 시대적 요인의 성숙이 꼽히고 있다.

먼저 소비구조 변화가 엔터테인먼트 및 영화산업의 발전을 촉진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이에 관해민생증권연구원은 미국과 한국의 경험을 예로 들어 중국 영화산업 또한 20년의 장기 황금기를 구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미국의 경우 1950년대부터 소비구조에 변화가 시작되어 현재까지 계속되고 있고, 한국은 1980년 전후로 시작된 소비구조 변화가 2000년까지 20년간 지속된 가운데, 이 기간 동안 영화를 비롯한 양국의 오락 및 여가소비가 급증했다는 것.

한국의 경우 여가 관련 소비가 15년 동안 연평균 14.5%씩 늘어나며 여가소비 비중이 1980년대의 3%에서 2000년의 8%까지 확대됐고, 미국의 여가 관련 소비 또한 연평균 8% 이상의 증가율을 유지하면서 종전의 4.6%에서 9%까지 늘어났다고 민생증권연구원은 설명했다.

경기가 불황일 때 나타난다는 이른바 ‘립스틱효과’ 또한 빼놓을 수 없다. 앞서 선진국들이 경기침체기에 빠졌을 때도 심리적 안정감을 추구하는 소비자들의 수요에 따라 문화, 영화산업은 고속 성장을 구가했다는 분석이다.

실제로 할리우드 영화시장은 미국이 1929년 대공황으로 약 30년간 경기침체를 겪는 과정에서 발전하기시작했으며, 한국의 드라마 및 영화·애니메이션산업 또한 1997년 아시아 금융위기를 전후로 활기를 띠며 오늘날의 한류 열풍을 촉발했다.

민생증권연구원은 “1970년대 오일쇼크와 베트남전쟁 등으로 미국 경기가 불황을 겪을 때 ‘죠스’ ‘대부’ ‘스타워즈’ 같은 대작들이 개봉되어 관객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하는 동시에 위기 극복에 대한 희망을 심어줬다”며 “현재 중국 경제가 중저속 성장단계에 진입한 것과 소비구조 변화가 맞물리며 영화산업에 거대한 기회가 숨어있다”고 밝혔다.

◆ 대형자본 영화산업 투자 잇따라, IP·코믹·특수효과에 주목할 만

중국 영화산업이 블루오션으로 각광받으면서 이에 대한 투자 역시 증가하고 있다.

2011년 설립한 LeTV는 영화 산업의 본질인 콘텐츠 중심의 전략을 강화할 방침이다. 구체적으로는 전문가 생성 콘텐츠(PGC)와 온·오프라인(O2O) 결합을 강화하는 추세다. 알리바바는 2014년 8월 홍콩의 차이나비전미디어(文化中國)를 인수, 사명을 알리바바픽처스로 바꿈으로서 본격적인 영화시장 진출을 알렸다.

바이두는 영화 배급과 제작 보다는 온라인 유통에 역점을 두고 있다. 바이두는 2014년 7월 동영상 제공 업체인 아이치이(愛奇藝)를 인수해 본격적으로 동영상 콘텐츠 사업에 뛰어들었다. 텐센트는 9월 11일 '텐센트 펭귄 픽처스'를 설립을 선포하고, 향후 웹드라마·영화투자와 연예인 기획사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텐센트는 앞으로 매년 10~15편의 영화 제작에 투자할 예정이다. 텐센트픽처스는 "2020년 중국 영화 시장 규모는 1600억 위안을 넘어설 것이고, 펭귄 픽처스가 투자한 영화의 매출만 200억 위안에 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민생증권연구원은 영화산업 투자와 관련해 ‘3개 하오(好)’에 주목할 만하다고 제안한다. ‘3개 하오’란 좋은 콘텐츠·좋은 마음·좋은 기술을 가리키는 것으로, 즉, 지적재산권(IP)와 코믹요소, 높은 수준의 특수촬영기술을 말한다.

 

 

[뉴스핌 Newspim] 홍우리 기자(hongwoor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