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中 '주식발행등록제 하면 주가 100배 상승株 쏟아질 것'

리커창 등록제 거듭 강조, 증권법 개정 속도

  • 기사입력 : 2015년12월13일 09:46
  • 최종수정 : 2015년12월13일 12:3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백진규 기자] 중국이 주식발행등록제 시행을 위해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리커창(李克强) 총리는 12월 9일 열린 국무원 회의에서 ‘증권법에 관한 규정결정초안(이하 초안)’을 발표했다. ‘초안’은 주식발행등록제 결정 후 2년 내 상하이증권거래소와 선전증권거래소에 대한 주식발행등록제(이하 등록제) 시행 등 증권법 개정에 대한 내용을 담고 있다.

이에 대해 중국 증권감독관리위원회(이하 증감회)에서는 9일 저녁 성명을 통해 “주식발행등록제시행을 적극 지지하며, 이 때문에 기존의 행정절차가 늦어지는 일이 없도록 할 것” 이라고 밝혔다.

주식발행등록제가 시행되면 IPO(기업공개) 절차가 대폭 간소화돼 자본시장 발전의 기초가 튼튼해지고 자금조달이 용이해져 기업들의 경영 여건이 한층 개선될 전망이다.

중국 증권감독관리위원회 <사진=바이두(百度)>


◆A주 증권시장 체질 개선 기대

증감회의 엄격한 상장 심사로 인해 지금까지 기업의 A주 상장이 매우 힘들었다. IPO를 희망하는 기업은 순이익, 부채비율 등 기업실적 관련 기준을 통과하기도 힘들고, 심사에도 오랜 시간이 걸려 막대한 경제적 손실을 감내해야 했다. 3년 이상 시간을 끌다가 다시 신청을 하는 기업도 적지않았다.

때문에 기업들은 어떻게든 IPO에 성공하기 위해 세무사무소 등과 연계해 재무제표를 조작하기도 했다. 결과적으로 A주 기업들의 경영 투명성이 낮아지는 요인이 됐고, 이는 중국 증시에 대한 불신으로 이어져 전체 주식시장 발전에 장애가 됐다.
 
이런 상황이다보니 신생기업들이 상장을 위해 기존의 ‘껍데기’라고 불리는 부실한 상장 기업을 인수해 우회 상장하는 사례가 급증했다.  이때문에 상장만 하면 무조건 주가가 오르고 기업들은 실적이 나빠져도 증시에 남기 위해 온갖 편법을 동원했고 이는 결국 주가와 시장을 왜곡하는 요인이 됐다.

하지만 등록제가 시행되면 IPO를 희망하는 기업들은 상하이증권거래소나 선전증권거래소에 필요 서류를 제출한 후 증감회에 등록하기만 하면 된다. 이전의 주식발행허가제와 달리 기업 재무 및 가치를 엄격하게 심사하지 않기 때문에 절차가 간소화되고 상장 기간도 6개월 이내로 줄어들 전망이다.

등록제 시행으로  시장진입이 한결 용이해지는 대신 상장후  요건을 충족하지 못하는 기업에 대한 퇴출도 늘어날 전망이다. 또한 투자자들이 다른 우량기업에 투자할 기회가 늘어나고, 우회상장이 줄어들면서 기존 부실기업의 가치는 하락하게 된다.

자연스럽게 '좀비기업'의 퇴출로 주식시장이 개선될 뿐 아니라, 우량기업의 IPO 활성화를 바탕으로 새로운 자금이 유입되면서 자본시장과 기업 발전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단기적으로는 주식시장 개편이 진행되고 좀비기업이 퇴출하면서 주가가 하락할 가능성도 있다. 과도한 상장러시로 일시적인 거품 과열의 우려도 존재한다.

중국 증권업계는 당초 등록제가 2016년  3월께  시행될 것으로 내다봤으나 보다 면밀한 준비를 거쳐 하반기 부터 정식 시행될 것으로 전망했다. 일부 시장 전문가들은 중국 당국의 의지로 볼때 빠르면 2016년 5월에 등록제가 시행될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을 내놓고 있다.

◆ 가장 큰 수혜섹터는 증권업종 벤처기업 

주식발행등록제가 시행되면 가장 큰 수혜를 입게 될 업종으로는 먼저 증권업계가 꼽힌다. 그 동안 중국의 경제규모에 비해 증권업계의 전반적인 저평가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많았다. 실제로 은행업, 보험업의 발전에 비해 중국 증권업의 발전은 자본시장에 대한 규제로 인해 많은 제약을 받아왔다. 

중국의 한 전문가는 “불투명한 기업재무상황으로 인해 A주 시장이 저평가 됐지만 앞으로는 주가상승 요인이 충분하다”고 전망했다. 올해 들어 시행된 증감회의 기업인수합병 절차 간소화와 함께 내년 주식발행등록제가 시행될 경우 큰 시너지를 낼 것으로 보인다.

IT등 유망 벤처기업의 성장 역시 기대된다.

자력으로 상장하기엔 엄격한 주식발행허가제의 문턱을 넘지 못했던 벤처기업들도 충분히 IPO를 통해 자금을 확보하고 규모를 키울 수 있을 전망이다. 그 동안 IT등 중소 벤처 업체들은 현금 유동성을 충분히 확보하지 못해 공격적 인수합병의 표적이 되어 왔다.

중국의 한 경제평론가는 "등록제 시행으로 성장 잠재력있는 기업들의 시장진입이 늘어나고 이에대한 투자가 활발해지면서 앞으로 상장사 중 100배 이상 주가가 급등하는 경우도 자주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평론가는 “새로운 디디콰이디(택시호출 어플리케이션 기업), 제2의 샤오미가 숱하게 등장할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뉴스핌 Newspim] 백진규 기자 (bjgchi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