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뉴스핌 채널 추가
뉴스핌 채널 추가 안내
산업 생활경제

속보

더보기

'에루샤' 빠진 신세계 대전, 충청권 첫 '디올' 개점도 연기

기사입력 : 2022년07월21일 06:17

최종수정 : 2022년07월21일 06:17

7월 1일 예정 디올 매장 오픈 연기
백화점업계 명품 브랜드 유치 사활
디올 매출에 '에루샤' 입점 영향 줄 듯

[서울=뉴스핌] 송현주 기자 = 프랑스 명품 크리스찬 '디올'의 충청권 첫 매장 진입이 미뤄졌다. 지난해 8월 문을 연 '대전 신세계 아트 앤 사이언스(이하 대전 신세계)'의 매장 오픈이 연기되면서다. 

백화점의 주요 매출처인 명품 3대장 '에루샤(에르메스·루이비통·샤넬)'가 빠진 대전신세계는 디올 매장 입점을 통해 고객 유치 효과가 절실한 상황이다. 주요 백화점의 신(新) 격전지가 된 충청권에서 '명품 브랜드 유치'가 해당 상권 내 경쟁력을 확보하는 핵심 요소로 떠오르고 있기 때문이다.

대전 신세계백화점 내부에 디올 매장이 오픈을 앞두고 있다. [사진=온라인커뮤니티 캡쳐]

21일 백화점업계에 따르면 대전신세계는 지난 1일 디올 매장을 오픈할 예정이었으나 연내로 연기했다. 현재 대전 신세계는 1층과 2층에 디올 매장 개점을 앞두고 공사를 진행 중이다. 1층은 여성 및 가방 등 잡화 매장, 2층은 남성 매장으로 꾸려질 예정이다.

회사 측은 "브랜드의 사정으로 오픈 일자가 연기됐다"며 "아직 오픈 일정이 구체화되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앞서 디올은 대전 갤러리아 타임월드에서 매장을 운영하다 매출 부진으로 2013년 철수한 바 있다. 당시 디올의 국내 매출과 인기가 높지않은 편이어서 해당 매장 철수한 자리에는 프라다가 대신 입점했다.

[서울=뉴스핌] 김민지 기자 = 오후 서울 시내 백화점 명품 브랜드 모습. 2022.01.18 kimkim@newspim.com

백화점은 주요 명품 브랜드 유치가 매출에 절대적인 영향을 끼친다. 대전 신세계는 개장 후 약 4개월간 3068억원의 매출을 거두며 '에루샤(에르메스·루이비통·샤넬)'를 잇는 4대 명품인 '디올' 유치에 성공한 것으로 분석된다.

현재 디올은 블랙핑크 지수를 글로벌 앰버서더로 발탁하는 등 20~30대 여성에게 인기가 많은 브랜드로 급부상하고 있다. 디올의 지난해 매출은 6139억원으로 전년(3285억원)대비 86.8% 급증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1047억원에서 2115억원으로 두 배 이상 늘었다.

대전신세계는 지난해 8월 오픈했다. 지하 3층~지상 43층으로 중부 지역 최대 규모다. 8개 층으로 구성된 백화점과 높이 193m인 신세계 엑스포 타워로 구성됐다. 백화점 영업면적은 9만2876㎡(약 2만8100평)로 센텀시티점, 대구신세계에 이어 3번째로 크다.

백화점은 오픈과 동시에 펜디, 보테가베네타, 생로랑, 셀린느, 톰포드, 예거르쿨트르, 파네라이, 불가리, 피아제, 쇼메 등은 대전 지역 유일의 명품 매장들을 선보였다.

신세계가 직접 운영하는 편집 매장인 분더샵과 메종마르지엘라, 아크네, 에르노, 마르니, 르메르, AMI, 메종키츠네도 대전 지역 단독 매장으로 구성했고 인기 스트리트 패션 아더에러도 백화점 업계 중 처음으로 입점하기도 했다.

[서울=뉴스핌] 송현주 기자 = 대전신세계 백화점 [사진=신세계] 2021.09.06 shj1004@newspim.com

대전신세계는 충청권에 없던 명품 브랜드 유치를 통해 경쟁력을 확보할 계획이었다.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 속에서 명품 수요가 증가하며 백화점의 호실적을 이끌고 있기 때문이다. 

이미 롯데, 갤러리아백화점이 진출해있는 충청권에 후발 주자임에도 불구하고 명품 브랜드 유치로 지역에서 1등 백화점으로 자리매김하겠단 포부다. 업계 역시 명품 유치 여부에 따라 매출 희비가 엇갈릴 것으로 전망했다.

하지만 명품 3대장인 '에루샤'가 빠진 대전신세계는 결정적인 한방이 부족하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구찌·생로랑·버버리·보테가베네타 등 준명품 라인이 있지만 디올을 유치하면 명품 브랜드의 라인업이 더욱 탄탄해질 거란 관측이 우세했다.

업계에선 이번 디올 매장 유치에 따른 결과에 따라 향후 에루샤의 매장 입점 여부가 결정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업계 관계자는 "명품 유치가 얼마나 되느냐에 따라 백화점 매출이 달라진다"며 "충청권에서 백화점 간의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는 가운데 명품 브랜드 유치 결과에 따라 지역 대표 백화점이 바뀔 것이다"라고 말했다.

shj1004@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증시 약세장 아직 안끝났다...내년에야 바닥" [휴스턴=뉴스핌] 고인원 특파원= 글로벌 투자은행 골드만삭스가 지난 달 예상보다 둔화한 미국의 소비자물가지수(CPI)와 중국의 코로나 봉쇄 완화 기대감 등으로 촉발된 최근 글로벌 증시의 랠리는 일시적이라며, 약세장이 내년까지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모간스탠리 역시 내년 1분기 미 증시가 신저점을 형성할 것으로 예상하고 약세장이 개재될 것으로 판단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의 트레이더 [사진=로이터 뉴스핌] ◆ 골드만삭스 "내년 말 S&P500 전망치 4000" 골드만은 시장 저점을 가리키는 일부 지표가 아직 시장이 바닥에 이르렀다는 신호를 보내고 있지 않다며 내년에야 글로벌 증시가 바닥을 칠 것으로 예상했다. 최근 발간한 '2023년 전망:곰(약세장)과 함께'라는 제하의 보고서에서 골드만의 애널리스트들은 "글로벌 증시가 2023년 최종 바닥에 도달하기까지 단기적으로 높은 변동성을 보이며 하락세를 이어갈 것이라는 의견에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더불어 은행은 올해 글로벌 주식시장의 밸류에이션이 하락했지만, 이는 대부분 금리 인상에 따른 반응이었다며, 투자자들은 경기 침체에 따른 (기업들의) 실적 악화는 주가에 반영하지 않은 상태라고 지적했다. 보고서에서 골드만의 애널들은 "올 초부터 (증시의) 밸류에이션은 상당 기간 떨어져 왔지만, 이는 그렇다고 주가가 지금 싸다는 의미는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S&P500 지수 올해 차트(11월 21일 기준), 자료=CNBC] koinwon@newspim.com 또 은행은 내년 12월 미 증시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전망치로는 4000포인트를 제시했다. 지난 18일(현지시간) 종가(3965.34) 대비 약 0.9% 추가 상승만을 점친 셈이다. 범유럽지수인 스톡스600 지수의 내년 연말 전망치는 현 주가(21일 장중 432.91) 대비 4% 가량 오른 450포인트로 제시했다. S&P500 지수는 올해 들어서만 15% 넘게 하락했으며, 스톡스600 지수도 432포인트도 8.5%가량 하락한 상태다. ◆ 모간스탠리 "올 연말 S&P500 전망치 3900...내년 1분기 신저점 형성할 것" 또 다른 월가 IB인 모간스탠리도 비슷한 전망을 제시했다. 마이크 윌슨 미 주식 수석 투자 전략가는 올 연말 S&P500의 전망치로 3900을 제시했다. 지난 주말보다도 더 내릴 것으로 본 셈이다.  윌슨 전략가는" S&P500 지수가 내년 1분기쯤 아마도 신저점을 형성할 것"이라면서 "이번 약세장에서 3000 초반이 상당히 도달 가능한 범위"라고 진단했다. 다만 그는 "S&P500 지수가 2023년 1분기에 3000~3300 사이로 떨어진 후 연말에는 반등할 것"으로 전망했다. 그러면서 내년 1분기 S&P500 지수가 신저점을 형성할 때가 '좋은 매수 기회가 될 것'으로 봤다.  한편 골드만삭스는 올해 금리 인상 속도에 따른 잠재적 타격에 대해 우려했다. 올해 미국의 기준 금리는 연초의 0.25%에서 현재 3.75~4%대까지 오른 상태다. 앞서 2021년 시장에서 올해 단 두 번 각각 0.25%포인트, 총 0.5%포인트 인상을 예상한 것에 비하면 6배가 넘게 가파른 오름폭이다. 골드만의 애널리스트들은 최근 증시의 급격한 랠리를 금융 여건이 완화됐다는 신호일 수도 있지만, 이 같은 시장의 랠리가 성급한 반응으로 연준의 추가 금리 인상을 유발할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또한 미국의 기준금리가 얼마나 오래 높은 수준에 머물러 있을지 모른다는 점 역시 리스크로 지적하고, 2024년 전까지는 연준이 금리 인하로 돌아서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골드만삭스의 수석 글로벌 전략가 피터 오펜하이머는 "경제의 연착륙, 특히 미국에서 그 같은 상황이 펼쳐지더라도 우리는 기준금리가 (주가에) 반영된 것보다는 오랜 기간 높은 수준에 머물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뉴욕 로이터=뉴스핌] 이홍규 기자 = 미국 뉴욕에 있는 뉴욕증권거래소(NYSE)의 플로어에서 근무하는 한 트레이더가 하던 일을 잠시 멈추고 생각에 잠겨있다. koinwon@newspim.com 2022-11-22 01:18
사진
내년 공시가격 현실화율, 2020년으로 되돌린다 [서울=뉴스핌] 강명연 기자 = 정부가 내년 공시가격 현실화율(시세 대비 공시가격 비율)을 2020년 수준으로 조정하기로 했다. 부동산 침체로 인해 실거래 가격이 공시가격을 역전하는 현상이 확산될 가능성을 고려해서다. 앞서 한국조세제정연구원이 제안한 올해 수준 동결로는 부족하다는 판단에서 현실화 계획 시행 전으로 돌아가기로 했다. 22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공시제도 개선을 위한 전문가 자문위원인 유선종 건국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서울 서초구 한국부동산원 서울강남지사에서 열린 '부동산 공시가격 현실화 계획 관련 공청회'에서 이런 내용의 '공시가격 현실화 수정계획안'을 발표했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2023년 공시가격 현실화율이 2020년수준으로 환원될 전망이다. 서울 중구 남산에서 바라본 서울 일대 아파트 단지 모습. mironj19@newspim.com 유 교수는 실거래가와 공시가격의 역전 문제, 과도한 국민 부담 증가, 가격 균형성 개선 차원에서 2020년 수준으로 현실화율을 환원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내년 현실화율은 공동주택 기준 기존 72.7%에서 69%로 낮아진다. 표준주택과 표준지는 각각 60.4%, 74.7%에서 53.6%, 65.5%로 낮아진다. 표준주택 가격 기준으로는 15억원 이상 58.4%, 9억~15억원 53.5%, 9억원 미만 52.4%가 적용된다. 부동산 시장상황이 내년까지 이어질 경우 공동주택 일부에서 나타나는 가격 역전문제가 공동주택 외 가격 민감도가 낮은 단독주택, 토지까지 확대될 것으로 유 교수는 내다봤다. 최근 부동산 시장이 급락하면서 종부세 대상은 지난해 93만명에서 올해 120만명으로 증가해 공시제도 수용성도 악화돼고 있다는 설명이다. 유 교수는 "올해 수준으로 단순 동결하는 대안은 균형성이 개선되지 않아 유형별로 균형성을 개선하는 방향으로 현실화율을 조정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부동산세 부담 완화를 위해서도 2020년 수준의 환원이 필요하다는 판단이다. 공시가격 변동률은 현실화 로드맵 시행 전인 2011년~2020년 평균 3.02%에서 지난해 19.05%, 올해 17.20%로 증가했다. 공시가격 현실화 로드맵은 조세, 부담금의 형평성을 위해 추진됐지만 집값 급등으로 국민 부담이 가중돼 정부 목표를 오해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다만 20204년 이후의 현실화율, 목표 현실화율, 유형 및 가격 구간별로 구분한 목표달성기간은 내년도 시장 상황과 경제여건 등을 고려해 내년 하반기 다시 검토하자는 조세재정연구원의 제안이 바람직하다는 입장이다. 유 교수는 "공시가격과 실거래 가격의 역전 문제를 완화해 조세저항 등 공시제도에 대한 국민 수용성을 제고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국토교통부는 공청회 의견 수렴을 통해 내년 공시가격 현실화율을 최종 결정에 발표할 예정이다. unsaid@newspim.com 2022-11-22 14:00
안다쇼핑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