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산업 중기·벤처

속보

더보기

[뉴스핌 라씨로] 한빛소프트 모회사 티쓰리엔터, 연내 상장 가능할까

기사입력 : 2022년06월21일 17:01

최종수정 : 2022년06월21일 17:01

신작 '오디션' 프로젝트 위한 자금유치 필요
'게임주 급락' 여파...내년에 상장할수도

[편집자] 이 기사는 6월 21일 오전 08시43분 AI가 분석하는 투자서비스 '뉴스핌 라씨로'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서울=뉴스핌] 양태훈 기자 = 한빛소프트의 모회사 티쓰리엔터테인먼트가 코스닥 상장을 추진 중인 가운데 연내 상장은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최근 게임주 급락이 잇따라 발생하는 상황에서 한국거래소의 예비심사 기간도 늘어나고 있는 탓이다.

21일 한국거래소 기업공시채널에 따르면 티쓰리엔터테인먼트는 지난 14일 코스닥 상장을 위한 예비심사를 청구했다. 티쓰리엔터테인먼트의 상장예정주식수는 6558만7752주, 공모예정주식수는 1700만주에 달한다.

티쓰리엔터테인먼트 CI. [사진=티쓰리엔터테인먼트]

티쓰리엔터테인먼트 측은 "티쓰리엔터테인먼트는 오디션 IP를 활용한 새로운 게임을 구상하고 있다"며 "(상장은) 최근 게임 개발비가 늘어난 영향도 있고, 티쓰리엔터테인먼트가 보유한 IP를 통해 다양한 게임을 개발하려는 목적도 있다. 자금력에 여유가 있으면 좀 더 높은 퀄리티의 게임을 만들 수 있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 '게임주 급락·블록체인 폭락'...코스닥 상장 시기, 내년으로 속도 조절

게임 업계는 티쓰리엔터테인먼트의 상장완료 시점이 올해를 넘길 것으로 보고 있다.

한국거래소가 상장심사기준에 맞춰 45영업일 이내로 심사결과를 통지하면 연내 상장이 가능하나 최근 예비심사 기간이 평균 60일을 넘기는 등 기간이 길어지고 있는데다가 게임주 급락현상도 이어지고 있어 무리할 필요가 없다는 게 내부의 분위기다.

게임 업계 한 관계자는 "티쓰리엔터테인먼트가 오디션 IP에 의지하는 만큼 신규 게임 개발 및 출시를 위한 자금유치가 필요한 건 맞지만 자회사 한빛소프트가 상장사인 것을 고려하면 유상증자에 나설 가능성이 더 클 것 같다"며 "최근 블록체인 이슈(루나, 테라)로 인해 국내 게임주가 크게 박살나고 있는 것을 볼 때 서두르지는 않을 것 같다"고 전했다.

[자료=한국거래소 기업공시채널]

티쓰리엔터테인먼트는 2000년 4월에 설립한 게임 개발사다. 대표작은 온라인 리듬액션 게임 '오디션'으로 2008년 5월 한빛소프트를 인수하면서 본격적으로 성장했다. 실적은 지난해 기준으로 매출 687억원을 기록해 한빛소프트 인수전인 2007년 대비 116.72%나 늘었다.

티쓰리엔터테인먼트는 올해 초 최대주주인 김기영 대표이사가 물러나고, 최고재무책임자(CFO) 출신의 홍민균 대표를 전문경영인으로 선임해 본격적인 상장 준비에 착수했다.

홍민균 대표는 KB증권 기업금융부문에서 사회생활을 시작해 다수의 기업에서 기업공개(Initial Public Offering) 실무를 담당한 전문가다. 홍 대표는 2019년 티쓰리엔터테인먼트 전략기획실장으로 합류한 직후 코스닥 상장을 위한 주간사로 미래에셋대우(현 미래에셋증권) 선정하는 등 수년 동안 관련 업무를 도맡아왔다.

◆ 캐쉬카우 '오디션', 메타버스 버전으로 업그레이드 中

티쓰엔터테인먼트는 오디션 IP(Intellectual Property·지식재산)를 활용해 개발한 다수의 게임을 자회사 한빛소프트를 통해 퍼블리싱(유통)하는 사업구조를 갖고 있다. 오디션이 크게 인기를 끌면 끌수록 모회사인 티쓰리엔터테인먼트의 수익도 좋아지는 구조다.

오디션 게임 시리즈는 현재 한빛소프트 연간 게임 매출의 70% 이상을 차지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오디션의 누적 매출은 1조3000억원 이상으로 누적 이용자수도 7억명을 돌파했다.

오디션 라이프. [사진=한빛소프트]

티쓰리엔터테인먼트와 한빛소프트는 최근 오디션 IP를 활용한 다수의 신작 출시를 준비 중이다. 대표작은 올해 클로즈 베타 테스트를 목표로 진행 중인 메타버스 버전의 '오디션 라이프'다. K팝 열풍이 전 세계적으로 불고 있는 만큼 국내외 시장에서는 오디션 라이프에 대한 기대감이 큰 상황이다.

한빛소프트는 지난 3월 열린 정기 주주총회에서 '인공지능(AI)·가상현실(VR)·증강현실(AR) 관련 제품 및 서비스 개발, 공급업'을 사업 목적에 추가하는 등 메타버스 사업 진출을 위한 기반을 마련한 바 있다.

한빛소프트 측은 "한빛소프트는 기존에 서비스 중인 오디션, 클럽오디션, 퍼즐오디션, 에이카의 서비스를 강화해 역주행 프로젝트로 만드는 데 전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오디션과 클럽오디션의 경우 신규 콘텐츠 개발 및 적기 업데이트를 통한 고객지표 개선과 매출 확장을 도모하고 있다"고 전했다.

dconnect@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추락 또 추락…尹대통령 지지율 29.5%·부정평가 70% 육박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20%대로 떨어진 반면 부정평가는 70%에 육박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0일 발표됐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가 뉴스핌 의뢰로 6~8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25명에게 물은 결과 윤 대통령의 지지율은 29.5%로 집계됐다.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2022.08.09 oneway@newspim.com 이는 지난주 대비 4.2%p 하락한 수치로 뉴스핌·알앤써치 주간 정례조사에서 30% 선이 무너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반면 부정평가는 68.0%로 3.3%p 상승하며 최고치를 경신, 70%대를 목전에 뒀다. 긍·부정평가 간 격차는 38.5%p다. 전 지역·연령대에서 부정평가가 긍정평가에 앞섰다. 특히 지지기반인 대구/경북, 부산/울산/경남 지역에서도 부정평가가 2주 연속 과반을 넘어섰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서울(부정 72.0%/긍정 25.3%), 경기/인천(부정 71.5%/긍정 25.4%), 강원/제주(부정 71.7%/긍정 26.2%)에서 부정 평가가 70%를 넘어섰다. 전남/광주/전북 지역에서는 부정평가가 86.8%로 가장 높았다. 이 외에도 ▲대전/충청/세종(부정 64.6%/긍정 33.3%) ▲대구/경북(부정 53.8%/긍정 44.9%) ▲부산/울산/경남(부정 53.9%/긍정 42.8%) 등으로 집계됐다. 연령대별로 보면 ▲18세이상~20대(부정 72.9%/긍정 22.5%) ▲30대(부정 69.0%/긍정 27.7%) ▲40대(부정 76.1%/긍정 22.3%) ▲50대(부정 68.1%/긍정 30.2%) ▲60세 이상(부정 59.5%/긍정 38.6%) 등 전 연령에서 부정 평가가 높게 나타났다. 이번 여론조사는 성별·연령대별·지역별 인구 구성비에 따른 비례할당으로 추출된 표본을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전화 RDD 100% 자동응답 방식으로 실시했다. 응답률은 4.5%, 표본오차는 95%의 신뢰수준에 ±3.1%p다. 통계보정은 2022년 4월 말 행정안전부 발표 주민등록 인구 기준 성, 연령, 지역별 셀가중값을 부여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oneway@newspim.com 2022-08-10 06:00
사진
[영상] '폭포인가'...콸콸 쏟아지는 빗물에 동작역은 '물바다' [서울=뉴스핌] 조현아 기자 = 지난 8일부터 이어진 서울 지역의 기록적인 폭우로 지하철 9호선 동작역과 선로 일부가 침수됐다. 서울교통공사는 폭우로 침수돼 운행이 중단됐던 지하철 9호선 일부 구간을 9일 오후 2시부터 정상 재개한다고 밝혔다.  hyuna319@newspim.com 2022-08-09 15:03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