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뉴스핌

산업 생활경제

속보

더보기

[종합] 故 구자학 아워홈 회장 장례 첫날, 범삼성·LG家 조문

기사입력 : 2022년05월12일 19:28

최종수정 : 2022년05월13일 19:53

산업 1세대 구자학 회장 별세...향년 92세
이재현·이부진·구광모·구자은 등 범삼성·LG가 발길
각계 근조화환 빼곡...윤석열 대통령도 근조기 전달

[서울=뉴스핌] 전미옥 기자 = 아워홈 창업주인 고(故) 구자학 회장의 장례식 첫날인 12일 범삼성가와 범LG가 재계 인사들의 조문 행렬이 이어졌다. 

이날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과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재현 CJ그룹 회장이 먼저 빈소를 찾았다. 이어 구광모 LG그룹 회장, 허동수 GS칼텍스 명예회장 등 범LG가 재계 인사들이 조문을 마쳤다.

[서울=뉴스핌] 전미옥 기자 = 이재현 CJ 회장(왼쪽)과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 12일 오후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故 구자학 아워홈 회장의 빈소를 찾았다. 2022.05.12 romeok@newspim.com

이재현 CJ그룹 회장은 오후 2시 35분쯤 검은 지팡이를 짚고 동행인의 부축을 받으며 빈소에 도착했다. 곧바로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 어머니 홍라희 여사와 손을 잡고 빈소를 찾았다.

20여분간 고인을 추모하고 유족을 위로한 홍라희·이부진 모녀와 이재현 회장은 오후 2시 50분쯤 함께 조문을 마쳤다. 홍라희 여사가 구지은 부회장 등 세 자매를 포옹하고 위로하는 모습도 포착됐다. 빈소를 빠져나오던 이부진 사장은 이재현 회장을 부축하며 이야기를 나누기도 했다.

구자학 회장은 이병철 삼성그룹 창업주의 둘째 딸이자 이건희 삼성회장의 누나인 이숙희 여사와 결혼해 삼성가와 사돈지간이다.

구광모 LG그룹 회장은 오후 4시 40분쯤 홀로 빈소에 도착했다. 고인을 조문한 구 회장은 오후 5시 2분쯤 자리를 떠났다. 허동수 GS칼텍스 명예회장과 허명수 전 GS칼텍스 부회장도 오후 5시 이후 10분 간격으로 각각 빈소를 찾아 조문을 마쳤다.

구자은 LS그룹 회장은 오후 4시 30분쯤 빈소를 방문해 1시간 가량 자리를 지키며 유족들을 위로하다 오후 5시 30분쯤 빈소를 빠져나왔다. 김용범 메리츠화재 부회장, 권영수 LG에너지솔루션 부회장, 구자두 LB인베스먼트 회장 등의 조문행렬도 이어졌다.

[서울=뉴스핌] 전미옥 기자 =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12일 오후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故 구자학 아워홈 회장의 빈소를 찾았다. 2022.05.12 romeok@newspim.com

장례식장 안팎에는 각계 인사들의 근조화환이 빼곡히 자리를 메웠다. 오전 10시부터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이재현 CJ 회장,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 등 재계인사들의 근조화환이 빈소에 속속 도착했다. 윤석열 대통령도 이날 오후 4시 30분쯤 고인을 추모하는 근조기를 전달했다.

1930년생인 구자학 회장은 '산업 1세대 주역'으로 손꼽힌다.

해군사관학교 출신으로 6.25 참전과 다수의 훈장을 받으며 남다른 '보국' 정신을 발휘한 구 회장은 LG그룹의 핵심 계열사 경영을 두루 맡으며 LG그룹의 성장을 이끌었다.

계열 분리로 창업한 아워홈은 식품사업, 외식사업과 함께 기내식 사업, 호텔운영업까지 영역을 확장하며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주목하는 종합식품기업으로 거듭났다. 다만 병세가 악화된 후 경영승계를 마무리하지 못하고 남매들의 전쟁을 지켜보며 눈을 감아야 했다.

[서울=뉴스핌] 전미옥 기자 = 12일 오후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도착한 윤석열 대통령의 근조화환. 2022.05.12 romeok@newspim.com

올 초 장남인 구 전 부회장은 동생 미현 씨와 손잡고 지분 매각을 추진하면서 구지은 부회장의 경영권 흔들기에 나선 상황이다. 또 구 회장 임종 직전인 지난 11일 가족장 및 회사장 등 장례방식을 놓고 장남인 구본성 전 부회장과 막내딸 구지은 부회장이 팽팽한 입장차를 보였지만 결국 회사장으로 가족 간 합의한 것으로 알려진다.

장례는 회사장으로 4일간 치러지며 발인은 오는 15일이다. 장례위원장은 LG연암학원 이사장인 강유식 고문이 맡았다. 

romeok@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오세훈 58.1% vs 송영길 34.7%...지지율 격차 큰 이유는?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과반의 지지를 얻으며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오차범위 밖에서 크게 앞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윤석열 대통령 취임 직후 '허니문 효과'에 더해 지난해 보궐선거에서 대승을 거두고 1년여 만에 재도전에 나서는 '현역 시장' 오 후보에 힘을 실어주려는 여론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2022-05-17 06:00
사진
국회 '루나 청문회' 연다...권도형·거래소 대표 증인 추진 [서울=뉴스핌] 홍보영 기자=국회가 테라·루나를 만든 테라폼랩스의 권도형 대표, 가상자산거래소 대표 등을 대상으로 청문회를 추진한다. 대표적인 한국산 가상화폐 '루나'의 시가총액이 99% 이상 폭락하면서 국내 거래소에서 줄줄이 상장 폐지되며 투자자들이 피해를 입고 있지만, 정부와 금융당국이 관련법이 없다는 이유로 손을 놓고 있자 국회가 직접 나선 것이다.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은 17일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국회법상 규정된 청문회 개최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최근의 문제가 된 루나의 권도형 대표를 포함해 관련 거래소 관계자를 국회에 모셔 사태의 원인, 투자자 보호대책에 대해 청문회를 열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2022-05-17 13:07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