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뉴스핌

산업 생활경제

속보

더보기

장례 절차로 다툰 아워홈 남매, 결국 '회사장' 합의

기사입력 : 2022년05월12일 08:37

최종수정 : 2022년05월12일 08:37

아워홈 창업주 구자학 회장 별세, 장례는 회사장으로
'가족장' 구본성vs'회사장' 구지은...임종 직전 갈등

[서울=뉴스핌] 전미옥 기자 = 종합식품기업 아워홈 창립자인 구자학 회장이 별세한 가운데 장례는 회사장으로 치러진다. 전날 가족장 및 회사장 등 장례방식을 놓고 장남인 구본성 전 부회장과 막내딸 구지은 부회장이 팽팽한 입장차를 보였지만 결국 회사장으로 가족 간 합의했다.

아워홈은 12일 오전 구자학 회장이 노환으로 별세했다고 밝혔다. 향년 92세인 고인은 올 초 지병으로 삼성서울병원에 입원 중 병세가 악화된 것으로 알려진다. 유족으로는 아내 이숙희 여사와 아들 (구본성 아워홈 전 부회장), 딸 미현·명진·지은(아워홈 부회장) 씨 등이 있다.

구자학 아워홈 회장 [사진=아워홈]

장례식은 회사장으로 결정됐다. 앞서 장남인 구 전 부회장은 전날 사촌형제지간인 구본능 희성그룹 회장을 장례위원장으로 선임해 가족장을 준비했지만 회사장을 원하는 이숙희 여사와 구지은 아워홈 부회장 등 여동생들의 뜻과 충돌한 바 있다. 사실상 남매 간 경영권 다툼을 벌여온 구본성 전 부회장과 구지은 부회장이 아버지의 임종을 앞두고도 갈등을 빚었던 셈이다.

그러나 구 회장이 아워홈의 창립자이자 현직 회장인 점을 고려해 결국 회사장으로 치르는 방향으로 가족 간 합의했다. 아워홈 관계자는 "장례식은 회사장으로 치러지기로 결정됐다"고 말했다.

한편 아워홈은 장남인 구본성 전 부회장과 막내 구지은 부회장 두 남매를 중심으로 6년째 경영권 다툼을 벌이고 있다. 창업주 구자학 회장의 1남 3녀가 아워홈의 전체 지분 98% 쪼개 보유하고 있는 점이 경영권 다툼의 단초가 됐다. 지분율은 구 전 부회장이 38.56%, 구미현 씨는 19.28%, 구명진 씨는 19.6%, 구지은 대표가 20.67% 등이다.

구 전 부회장은 올 초 동생 구미현 씨와 손잡고 지분 매각을 추진하면서 구지은 부회장의 경영권 흔들기에 나선 바 있다. 지난달 구 전 부회장은 원활한 지분 매각을 이유로 48명의 신규 이사 선임하기 위한 임시주주총회를 소집한 상황이다. 

 

romeok@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오세훈 58.1% vs 송영길 34.7%...지지율 격차 큰 이유는?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과반의 지지를 얻으며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오차범위 밖에서 크게 앞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윤석열 대통령 취임 직후 '허니문 효과'에 더해 지난해 보궐선거에서 대승을 거두고 1년여 만에 재도전에 나서는 '현역 시장' 오 후보에 힘을 실어주려는 여론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2022-05-17 06:00
사진
국회 '루나 청문회' 연다...권도형·거래소 대표 증인 추진 [서울=뉴스핌] 홍보영 기자=국회가 테라·루나를 만든 테라폼랩스의 권도형 대표, 가상자산거래소 대표 등을 대상으로 청문회를 추진한다. 대표적인 한국산 가상화폐 '루나'의 시가총액이 99% 이상 폭락하면서 국내 거래소에서 줄줄이 상장 폐지되며 투자자들이 피해를 입고 있지만, 정부와 금융당국이 관련법이 없다는 이유로 손을 놓고 있자 국회가 직접 나선 것이다.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은 17일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국회법상 규정된 청문회 개최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최근의 문제가 된 루나의 권도형 대표를 포함해 관련 거래소 관계자를 국회에 모셔 사태의 원인, 투자자 보호대책에 대해 청문회를 열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2022-05-17 13:07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