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뉴스핌

사회 서울시

속보

더보기

[6·1 금천구청장] 지역발전에 '올인'...'현역' 유성훈 vs '지역 전문가' 오봉수

기사입력 : 2022년05월13일 07:00

최종수정 : 2022년05월13일 07:00

유, 3+1 프로젝트 등 주요 성과 앞세워
오, 구의원·시의원 역임 지역 전문가 강정
대표적 낙후 자치구, 지역개발에 사활

[편집자] 6.1 지방선거가 다가오면서 서울시 자치구의 행정을 책임질 구청장 선거전도 뜨거워지고 있다. 4년전 24:1 완승을 거둔 더불어민주당이 수성에 나선 가운데 기록적 패배를 겪었던 국민의힘은 '정권교체' 여세를 몰아 반격을 예고했다. 25개 자치구 최종후보로 결정된 양당 인물을 조명하고 주요 쟁점과 지역민의 민심을 살펴봤다(인물 소개는 기호순)

[서울=뉴스핌] 정광연·채명준 기자 = 금천구에서는 현 구청장인 유성훈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오봉수 국민의힘 후보가 격돌한다. 서울시에서 가장 발전이 더딘 지역 중 하나로 꼽히는만큼 두 후보 모두 지역개발을 위한 정책에 집중한다.

[서울=뉴스핌] 정광연 기자 = 2022.05.12 peterbreak22@newspim.com

◆현역 구청장 아성에 지역 전문가 도전장

청와대 행정관, 민주당 부대변인 등을 거쳐 민선7기 금천구청장에 당선된 유 후보는 ▲신안산선 건설 ▲대형종합병원 설립 ▲공군부대 이전 ▲금천구청역 복합개발사업 등 이른바 '3+1 프로젝트'를 자신의 성과이자 금천구의 미래 비전으로 내세웠다.

신안산선은 2025년 개통되고 대형종합병원은 지난 4월 기공식을 열며 첫 삽을 떴다. 공군부대 이전은 정부와 협의를 진행중이며 공모유찰로 지연된 금천구청역 복합개발사업은 올해 재추진을 검토중이다. 현직 '프리미엄'을 앞세워 사업 연속성을 위한 재선을 호소한다.

금천구의원과 서울시의원을 역임한 오 후보는 자타공인 지역 전문가다. '힘 있는 여당 후보'를 내세워 교통 인프라 확충과 재개발 추진, 공군부대 이전 등을 내걸었다. 복지 사각지대 발굴도 주요 공약 중 하나다.

특히 재건축과 재개발 활성화만이 지역 경제를 되살릴 수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지난 구청장들의 미온적인 태도와 미약한 행정적 지원이 문제였다는 주장이다. 발로뛰는 구청장을 강조하며 지역 민심을 공략중이다.

◆지선·총선·대선 모두 '진보', 대표적 민주당 '텃밭'

금천구는 전통적인 진보우세 지역구다.

민선 6기 구청장 선거에서 차성수 후보가 58.8%로 한인수 후보(41.1%)를 이겼고 7기 선거에서는 현 유 후보가 63.3%라는 압도적인 지지율로 27%에 그친 강구덕 후보에 승리를 거뒀다. 금천구청장은 12년(5~7기)째 진보진영이 독식중이다.

금천구청 전경. [자료=금천구]

21대 총선에서도 최기상 후보가 과반에 가까운 49.6%로 강성만 후보(35.5%)를 제압했고 대선 역시 이재명 후보가 51.5%로 44.5%에 그친 윤석열 후보를 눌렀다. 최근 주요 선거에서 모두 진보가 승리하고 현역 구청장 프리미엄까지 확보한 민주당의 대표적인 '텃밭'으로 분류된다.

◆인프라 미흡한 낙후지역 상당수, 지역개발에 '올인'

금천구는 불과 27년전만 해도 구로구로 포함됐던, 서울시에서 가장 역사가 짧은 자치구다. 인구도 23만명으로 4번째로 적다. 꾸준한 발전을 하고 있지만 여전히 개발이 시급한 '변방'으로 꼽힌다. 낙후된 지역이 한 두곳이 아니다.

이런 민심을 고려해 두 후보 모두 지역개발에 사활을 걸고 있다. 세부 공략에서는 차이가 있지만 재건축과 재개발, 교통·교육·의료 인프라 확충 등 전반적인 맥락은 크게 다르지 않다.

결국 관건은 '개발'이다. 오랫동안 낙후지역의 설움을 겪은 구민들이 현직 '진보' 구청장에서 4년의 시간을 더 줄지, 새로운 '보수' 후보에게 변화를 맡길지를 두고 민심이 엇갈릴 전망이다.  

peterbreak22@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오세훈 58.1% vs 송영길 34.7%...지지율 격차 큰 이유는?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과반의 지지를 얻으며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오차범위 밖에서 크게 앞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윤석열 대통령 취임 직후 '허니문 효과'에 더해 지난해 보궐선거에서 대승을 거두고 1년여 만에 재도전에 나서는 '현역 시장' 오 후보에 힘을 실어주려는 여론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2022-05-17 06:00
사진
국회 '루나 청문회' 연다...권도형·거래소 대표 증인 추진 [서울=뉴스핌] 홍보영 기자=국회가 테라·루나를 만든 테라폼랩스의 권도형 대표, 가상자산거래소 대표 등을 대상으로 청문회를 추진한다. 대표적인 한국산 가상화폐 '루나'의 시가총액이 99% 이상 폭락하면서 국내 거래소에서 줄줄이 상장 폐지되며 투자자들이 피해를 입고 있지만, 정부와 금융당국이 관련법이 없다는 이유로 손을 놓고 있자 국회가 직접 나선 것이다.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은 17일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국회법상 규정된 청문회 개최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최근의 문제가 된 루나의 권도형 대표를 포함해 관련 거래소 관계자를 국회에 모셔 사태의 원인, 투자자 보호대책에 대해 청문회를 열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2022-05-17 13:07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