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뉴스핌

산업

속보

더보기

매출 늘었지만 남는 장사 못한 식품업계…"원가부담 속타네"

기사입력 : 2022년05월08일 07:19

최종수정 : 2022년05월08일 07:19

동원F&B·대상 등 식품업계 1분기 나란히 이익 감소
가격인상 이후에도 원가 상승...추가 인상

[서울=뉴스핌] 전미옥 기자 = CJ제일제당, 동원F&B, 대상 등 주요 식품업체들이 올해 1분기 식품사업에서 남는 장사는 못했다. 원재료, 인건비, 물류비 등 각종 비용 부담이 커진 영향이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여파에 따른 밀가루, 식용유 등 기초식품 가격 상승세가 여전히 지속되고 있는데다 올해 '포스트 코로나'를 대비한 판촉·마케팅 등 비용 부담도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면서 업체들은 긴장의 끈을 조이고 있다.

◆매출 늘었지만 이익은 뒷걸음질...1분기 식품가 예상 성적표는 

8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동원F&B의 올해 1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은 322억4200만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7.96% 줄어든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반면 같은 기간 매출액은 9479억1100만원으로 14.51% 증가했다.

코로나19 여파로 침체됐던 식자재 유통사업과 축육사업이 성장한데다 가격인상 효과 등으로 매출규모가 늘었지만 참치, 돈육 등 원재료비 상승 부담이 커지면서 정작 이익은 뒷걸음질 친 것이다.

[뉴스핌DB] 2022.04.04 romeok@newspim.com

다른 식품업체들도 비슷한 상황이다. 컨센서스 추정기관 3곳 이상이 예상한 CJ제일제당의 올해 1분기 연결기준 매출액 6조6642억원이다. 같은기간 영업이익 추정치는 3948억원이다. 이는 각각 전년 동기 대비 7.8%, 2.5% 증가한 수치다. 하지만 대한통운 등 운송사업을 제외한 영업이익은 3300억원 내외로 전년 동기 대비 4%가량 감소할 것으로 예상됐다.

대상은 올해 1분기 연결기준 실적으로 매출액 9149억원, 영업이익 489억원을 달성할 전망이다. 각각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12% 증가했으나 영업이익은 10.2% 감소한 수치다. 매출이 늘어나는 등 예년 대비 시장 분위기는 활발했지만 사실상 남는 장사는 아니었던 셈이다.

◆원자재 상승 장기화 타격에...추가 인상 저울질

식품업체들의 이익감소는 밀가루, 식용유, 농수산축산물 등 원재료와 물류비, 인건비 등 전반적인 원부자재 가격 상승 추세와 연관돼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원부자재 가격, 물류비 등이 지속 상승한데다 올 초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전쟁이 발발하면서 밀가루, 식용유 등 원재료 상승을 더욱 부추긴 것이다.

실제 올해 3월 기준 관세청이 집계한 밀 수입량은 42만9376t이며 수입 금액은 1억7244만8000달러이다. 밀 1t당 가격은 지난 2월 대비 8.9% 상승한 402달러로 전년 대비 41.5% 상승했다. 같은 기간 팜유 수입량은 6만2192t이며 수입액은 9038만 달러로 t당 가격은 1453달러에 달했다. 집계를 시작한 2000년 1월 이후 최고치다.

[뉴스핌DB] 2022.04.25 kimkim@newspim.com

문제는 원재료 상승세가 연말까지 계속될 것이란 우울한 전망이 나오고 있다는 점이다. 세계은행은 올해 밀 가격은 40%, 곡물 전체 가격은 23% 치솟는 등 국제 원자재 가격 상승세가 2024년 말까지 지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식품업체들의 고민도 깊어지고 있다. 식품업계는 지난해 말부터 최근까지 제품가격 인상을 잇따라 단행한 바 있다. 그러나 가격인상 이후에도 원가가 치솟으면서 인상 효과 보다는 여전히 원가부담을 안고 있는 셈이다. 또한 최근 시식·시음 행사가 재개되는 등 올해 기업들의 마케팅, 판촉활동에 따른 전반적인 비용 부담은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업계 관계자는 "최근 원가 압박은 굉장히 심하게 느끼고 있는 상황으로 지난해 말 수립했던 사업계획을 원점에서 재검토하고 있을 정도"라며 "소비자 부담을 고려해 인상을 억누르고 있지만 원가 부담이 더 커질 경우 추가 인상이 이뤄질 가능성이 없지 않다"고 말했다. 

romeok@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오세훈 58.1% vs 송영길 34.7%...지지율 격차 큰 이유는?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과반의 지지를 얻으며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오차범위 밖에서 크게 앞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윤석열 대통령 취임 직후 '허니문 효과'에 더해 지난해 보궐선거에서 대승을 거두고 1년여 만에 재도전에 나서는 '현역 시장' 오 후보에 힘을 실어주려는 여론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2022-05-17 06:00
사진
국회 '루나 청문회' 연다...권도형·거래소 대표 증인 추진 [서울=뉴스핌] 홍보영 기자=국회가 테라·루나를 만든 테라폼랩스의 권도형 대표, 가상자산거래소 대표 등을 대상으로 청문회를 추진한다. 대표적인 한국산 가상화폐 '루나'의 시가총액이 99% 이상 폭락하면서 국내 거래소에서 줄줄이 상장 폐지되며 투자자들이 피해를 입고 있지만, 정부와 금융당국이 관련법이 없다는 이유로 손을 놓고 있자 국회가 직접 나선 것이다.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은 17일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국회법상 규정된 청문회 개최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최근의 문제가 된 루나의 권도형 대표를 포함해 관련 거래소 관계자를 국회에 모셔 사태의 원인, 투자자 보호대책에 대해 청문회를 열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2022-05-17 13:07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