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일시적 디폴트' 스리랑카, 19일부터 IMF와 협상 돌입

기사입력 : 2022년04월18일 19:49

최종수정 : 2022년04월18일 19:49

스리랑카, IMF로부터 40억달러 구제금융 기대
세계은행, 아시아개발은행 등에도 10억달러 요청
인도와 중국 등 우방에도 도움 요청

[서울=뉴스핌] 고인원 기자= '일시적 디폴트(채무 불이행)'를 선언하는 등 국가 부도 상황을 맞은 스리랑카가 오는 19일부터 6일간 국제통화기금(IMF)과 구제금융 확보를 위한 공식 협상에 돌입한다.

인도 이코노믹타임스 등 외신에 따르면 알리 사브리 스리랑카 재무장관이 이끄는 협상팀은 17일(현지 시간)  미국으로 출발, 19일부터 24일까지 IMF와 협상을 진행할 예정이다.

[서울=뉴스핌] 황준선 기자 =재한 스리랑카인들이 17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역 광장에서 고타바야 라자팍사 스리랑카 대통령의 퇴진을 촉구하는 집회를 하고 있다. 2022.04.17 hwang@newspim.com

스리랑카는 이번 협상에서 40억달러(약 4조9천억원) 가량의 구제금융을 지원받길 기대하고 있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스리랑카는 IMF 뿐 아니라 세계은행(WB), 아시아개발은행(ADB) 등으로부터도 10억달러(약 1조2천억원)의 자금을 조달하기 위한 협상을 진행 중이다.

또 앞서 이웃 국가인 인도와 중국 등 우방국에도 도움을 요청한 상황이다. 

투자은행 JP모간에 따르면  올해 스리랑카가 갚아야 할 대외 부채 규모는 70억달러(한화 8조6000억원)에 달한다. 하지만 3월 말 기준 외환 보유고는 19억3000만달러(약 2조4000억원)에 불과하다. 사실상 국가 부도 상태다.

관광 의존도가 높은 스리랑카 경제는 지난 2019년 '부활절 폭발 테러'로 관광 사업에 타격을 입었으며, 이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 팬데믹, 우크라이나 전쟁 등이 겹치며 급속도로 악화됐다. 여기에 중국의 '일대일로(一帶一路)' 사업 등으로 대외 채무가 급격히 늘며 위기를 키웠다는 평이다. 

외환 부족으로 전국적으로 전기공급 중단이 잇따르고 의약품, 식품 등 필수품 수입에도 차질이 생기며 민생 경제는 파탄 직전이다.

결국 정부는 이달 초 IMF로부터 구제금융을 받을 때까지 510억달러(약 62조9천억원)에 달하는 대외 부채 상환을 유예한다며 일시적 디폴트를 선언한 상태다.

상황이 이러자 스리랑카 증권위원회는 콜롬보 증권거래소(CSE)에서 18일부터 5일동안 거래를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koinwon@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추락 또 추락…尹대통령 지지율 29.5%·부정평가 70% 육박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20%대로 떨어진 반면 부정평가는 70%에 육박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0일 발표됐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가 뉴스핌 의뢰로 6~8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25명에게 물은 결과 윤 대통령의 지지율은 29.5%로 집계됐다.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2022.08.09 oneway@newspim.com 이는 지난주 대비 4.2%p 하락한 수치로 뉴스핌·알앤써치 주간 정례조사에서 30% 선이 무너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반면 부정평가는 68.0%로 3.3%p 상승하며 최고치를 경신, 70%대를 목전에 뒀다. 긍·부정평가 간 격차는 38.5%p다. 전 지역·연령대에서 부정평가가 긍정평가에 앞섰다. 특히 지지기반인 대구/경북, 부산/울산/경남 지역에서도 부정평가가 2주 연속 과반을 넘어섰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서울(부정 72.0%/긍정 25.3%), 경기/인천(부정 71.5%/긍정 25.4%), 강원/제주(부정 71.7%/긍정 26.2%)에서 부정 평가가 70%를 넘어섰다. 전남/광주/전북 지역에서는 부정평가가 86.8%로 가장 높았다. 이 외에도 ▲대전/충청/세종(부정 64.6%/긍정 33.3%) ▲대구/경북(부정 53.8%/긍정 44.9%) ▲부산/울산/경남(부정 53.9%/긍정 42.8%) 등으로 집계됐다. 연령대별로 보면 ▲18세이상~20대(부정 72.9%/긍정 22.5%) ▲30대(부정 69.0%/긍정 27.7%) ▲40대(부정 76.1%/긍정 22.3%) ▲50대(부정 68.1%/긍정 30.2%) ▲60세 이상(부정 59.5%/긍정 38.6%) 등 전 연령에서 부정 평가가 높게 나타났다. 이번 여론조사는 성별·연령대별·지역별 인구 구성비에 따른 비례할당으로 추출된 표본을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전화 RDD 100% 자동응답 방식으로 실시했다. 응답률은 4.5%, 표본오차는 95%의 신뢰수준에 ±3.1%p다. 통계보정은 2022년 4월 말 행정안전부 발표 주민등록 인구 기준 성, 연령, 지역별 셀가중값을 부여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oneway@newspim.com 2022-08-10 06:00
사진
[영상] '폭포인가'...콸콸 쏟아지는 빗물에 동작역은 '물바다' [서울=뉴스핌] 조현아 기자 = 지난 8일부터 이어진 서울 지역의 기록적인 폭우로 지하철 9호선 동작역과 선로 일부가 침수됐다. 서울교통공사는 폭우로 침수돼 운행이 중단됐던 지하철 9호선 일부 구간을 9일 오후 2시부터 정상 재개한다고 밝혔다.  hyuna319@newspim.com 2022-08-09 15:03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