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SNS 톡톡] 심상정 "김용균 3주기, 완전한 중대재해법 만들겠다"

기사입력 : 2021년12월10일 16:10

최종수정 : 2021년12월10일 16:20

"김용균 떠난 지 3년, 2211명 산재사망 여전"
"李 & 尹, 중대재해법 개정 논의에 응답해야"

[서울=뉴스핌] 박서영 인턴기자 =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는 충남 태안화력발전소에서 사망한 고(故)김용균 씨 사고 3주기를 추모하며 "올해 안에 제대로 된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을 발의하겠다"고 다짐했다.

심 후보는 10일 오후 자신의 SNS를 통해 줄어들지 않는 노동자의 산업재해 사망사고를 지적했다.

[서울=뉴스핌] 박서영 인턴기자 = 2021.12.10 seo00@newspim.com

심 후보는 "대한민국이 진정한 선진국이라면, 3년 전 오늘 이후 청년노동자가 사망하는 일은 급격히 줄었어야 했다"며 "그러나 2년 6개월 동안 299명의 청년이 일하다 죽었고 2211명의 노동자가 떨어져 죽고, 끼어 죽고, 깔려 죽었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제대로 된 '중대재해기업처벌법' 개정의 필요성을 피력했다. 심 후보는 "저와 정의당은 올해 안에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이) 모든 사업장에 적용되고, 중대시민재해의 범위를 넓히고, 현장실습생을 산업종사자로 포함하며, 직장 내 괴롭힘 등 노동자 정신건강도 보호할 수 있는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을 발의하겠다"고 주장했다.

현행법에 따르면 5인 미만 사업장은 중대재해가 발생해도 처벌대상에서 빠진다. 또 중대시민재해의 경우 건설·철거 현장은 적용 범위에서 제외돼 있다. 때문에 지난번 광주 건물 무너짐 사고 경우도 해당 법안의 사각지대에 포함됐다.

심 후보는 "이번 대선을 김용균이 살아 숨 쉬고, 이한빛의 빛이 비치고 정순규와 김태규의 진실이 알려지고 이선호의 숙제를 해결하는 대선이 되도록 만들겠다"며 이제까지 산업현장에서 숨진 청년노동자들을 차례로 언급했다.

이어 산업재해에 대한 다른 대선 후보들의 관심도 촉구했다. 심 후보는 "모든 대선 후보들이 중대재해기업처벌법 개정 논의에 답하고 이 지독한 노동차별과 죽음에 답하도록 만들겠다"했다.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은 기업에서 사망사고 등 중대재해가 발생했을 때 사업주에 대한 형사처벌을 강화하는 내용의 법안으로, 2021년 1월 8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하지만 유예 조항이 마련되고 처벌 수위가 낮아지면서 일부 노동계의 반발이 이어져 왔다.  

seo00@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10년만에 최강세 '킹 달러'..."하반기에는 힘 빠질 것" [서울=뉴스핌] 고인원 기자= 올 상반기 10여 년 만에 가장 강력한 상승세를 보이며 '킹 달러'의 면모를 과시한 미 달러화의 향방을 두고 전문가들도 의견이 분분하다. 일각에서는 하반기 글로벌 경제가 둔화하며 달러화가 추가 상승할 여지가 있다고 보고 있는 반면, 하반기에는 상승세가 꺾일 것이란 반론도 만만찮다. 달러화의 움직임에 글로벌 경제와 증시가 요동치는 만큼 달러의 움직임에 쏠리는 관심도 남다르다. 29일자 마켓워치는 올 상반기 달러가 강세를 보인 원인과 하반기 전망을 소개했다. 2022-07-01 08:43
사진
"어대명 막아라" 전면 나선 97그룹...승부수 알고보니 [서울=뉴스핌] 고홍주 기자 = 연이은 선거 패배 책임을 지고 윤호중·박지현 비상대책위원회가 총사퇴하자 마자 불거진 더불어민주당의 '어대명(어차피 당대표는 이재명)'론이 변화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른바 '97그룹(90년대 학번, 70년대생)' 의원들이 잇따라 당 대표 출사표를 던지면서 이재명 대세론을 뚫고 반전을 만들어낼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2022-07-01 05:4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