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뉴스핌

'아파트 월패드 해킹' 영상 700여건…경찰 "내사 착수"

기사입력 : 2021년11월29일 12:29

최종수정 : 2021년11월29일 13:18

[서울=뉴스핌] 최현민 기자 = 경찰이 '아파트 월패드 해킹'으로 촬영된 영상을 총 700여건인 것으로 파악하고 내사에 착수했다.

경찰청 국가수사본부(국수본)는 29일 월패드 해킹과 관련해 사이버수사국 사이버테러수사대에서 입건 전 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경찰로고 [사진=뉴스핌DB] 2021.10.27 rai@newspim.com

경찰은 최초 한국인터넷진흥원으로부터 연락받고 합동점검을 시작했으며, 현재까지 700여건 촬영이 있었던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남구준 경찰청 국수본부장은 "해당 관리업체와 협조하고, 영상이 올라간 인터넷 사이트에는 삭제 요청을 해둔 상태"라고 전했다. 

 

min72@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北, 하루만에 발열자 39만명...김정은 "인민군 투입하라"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전날 비상협의회를 소집하고 "국가가 조달하는 의약품들이 약국을 통해 주민들에게 제 때 전달되지 못하고 있다"며 내각과 보건부문의 무책임한 사업 태도를 강하게 비판했다. 북한 관영매체 조선중앙통신은 16일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은 15일 또다시 비상협의회를 소집하고 방역대책토의사업을 진행했다"며 "김정은 원수님께서 협의회를 지도하셨다"고 보도했다. 2022-05-16 07:11
사진
방한 바이든, 정의선 만남에…현대차 美 전기차 공장 발표 '관심' [서울=뉴스핌] 정승원 박준형 기자 = 현대자동차의 미국 내 전기차 전용 공장 설립이 임박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이번 주 방한 기간 중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과 만날 것이란 관측이 제기되면서 미국 전기차 공장 설립 관련 구체적 내용이 발표될지 관심이 모아진다. 16일 외신 보도 및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미국에 전기차 전용 공장 설립을 추진하고 있다. 현대차그룹이 미국에 전기차 전용 공장을 짓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ABC뉴스 등 외신은 현지 소식통을 인용해 현대차가 바이든 대통령의 한국 방문에 맞춰 미국 조지아주 서배너 인근에 70억달러(약 9조335억원) 규모의 전기차 공장 설립 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로이터통신도 주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현대차그룹이 조지아주에 전기차 공장을 새로 짓기 위해 주당국과 2022-05-16 05:0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