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포스코, '또 하나의 포스코 만든다'...벤처기업 등 통큰 투자 활발

기사입력 : 2021년11월26일 13:38

최종수정 : 2021년11월26일 13:37

포스코형 벤처 발굴·육성 프로그램인 IMP 운영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 "위대한 기업 육성" 강한 의지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포스코가 1조원 규모의 벤처펀드와 연계해 입주 기업 육성과 함께 포스코형 벤처 발굴·육성 프로그램인 IMP(Idea Market Place)를 운영하고 있다. '또 하나의 포스코'를 위해 벤처기업 생태계 저변 확대를 활발하게 지속하는 것이다.

포스코는 지난 18일 포스코는 포항 체인지업 그라운드에서 포스코 아이디어 마켓플레이스(IMP) 10주년 행사를 개최하고, IMP 미래 10년에 대한 비전을 선포했다.

포스코그룹 최정우 회장은 기념사에서 "대한민국 대표 벤처기업 등용문으로 자리매김한 IMP는 포스코그룹의 미래 신성장사업 발굴 채널로 지속 활용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청년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견인하는 주도자로서, 도전과 창의에 기반한 프론티어 정신 갖춘 벤처기업들을 '좋은 기업을 넘어 위대한 기업(Good To Great)'으로 육성해 '또 하나의 포스코'를 만들겠다"는 강한 의지를 보였다.

이날 행사에서 포스코는 IMP 10년간의 노력과 성과를 조명했으며, 미래 10년 스타트업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포스코의 의지를 담은 'Good To Great' 비전도 선포했다.

포스코는 IMP를 통해 지난 10년간 유망 벤처기업 411개를 선발했으며, 132개사에 215억원을 직접 투자했다. 이 중 53여개 기업은 TIPS프로그램으로 연계해 지속적인 투자가 이어질 수 있도록 지원했으며, 포스코가 투자한 벤처 기업들의 가치가 현재 2조원에 달하는 등 IMP는 명실공히 대한민국 대표 벤처기업 육성 프로그램으로 자리매김했다.

TIPS(Tech Incubator Program for Startup)는 중소벤처기업부가 초기 단계 스타트업을 지원하기 위해 만든'민간 투자 주도형 기술 창업 지원'프로그램이다.

포스코 최정우 회장이 기업시민 선포 3년을 맞아 개최한 '기업시민 심포지엄'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포스코그룹]

특히 IMP출신의 글로벌 헬스케어 기업 '네오펙트'는 2018년 코스닥에 상장해 시가총액 약 600억원의 기업으로 거듭났으며, 지난해 IMP기업으로 선발된 '페이히어'는 모바일 POS 기반 스마트 매장관리 시스템을 론칭하고 3200여개의 가맹점을 확보하는 등 조기 정착에 성공했다. 이외에도 돼지열병 백신을 생산하는 바이오앱 등 IMP출신 다수의 벤처기업들이 증시 상장을 준비하고 있다.

향후 포스코는 IMP기업 선발부터 이차전지소재와 수소사업 확대 등 그룹사업구조에 발맞춰 ▲친환경 미래소재 ▲친환경 인프라 ▲Seed 사업군 중심으로 벤처기업을 선발∙육성하고, 해외 진출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향후 10년 안에 글로벌 유니콘 기업과 나스닥 상장사 등을 배출해 포스코그룹의 미래성장동력으로 적극 육성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포스코는 벤처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전(全)주기 선순환 '벤처플랫폼'을 구축하고, 벤처기업들의 가치가 밸류업 될 수 있도록 창업보육 및 제품개발, 판로개척 등 사업화를 지원했으며, 국내 최초 액셀러레이터가 결성한 벤처투자조합(IMP펀드) 등 벤처펀드 조성을 통해 창업 초기부터 상장에 이르기까지 전주기에 걸쳐 투자해 오고 있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왼쪽 네 번째부터)와 최정우 포스코 회장이 10일 오후 서울 강남구 포스코센터에서 열린 '청년희망ON 프로젝트'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2021.11.10 yooksa@newspim.com

이런 가운데, 포스코는 벤처생태계 활성화와 신성장 사업을 육성을 위해 기업시민 5대 브랜드 중 하나로 'Challenge With POSCO'를 선정해 '체인지업 그라운드'를 포함한 창업 인프라 구축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이를 통해 그룹 미래 신성장동력 확보는 물론 국가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는 全주기 선순환 벤처플랫폼을 구축한다는 것이다.

기업시민 5대 브랜드는 ▲수소 산업을 선도하고 '2050 탄소중립' 실천에 앞장서는 시그니처 브랜드 Green With POSCO ▲공급사·고객사와 동반성장하는 Together With POSCO ▲벤처 생태계를 활성화시키고 신성장 산업을 육성하는 Challenge With POSCO ▲저출산·취업 등 사회문제 해결에 앞장서며 직원들의 안전하고 행복한 삶을 위해 노력하는 Life With POSCO ▲지역사회와 상생·공존하기 위해 기업과 사회가 함께 발전하는 모델을 제시하는 Community With POSCO다.

포스코는 벤처투자가 활발한 유망분야에 포스코가 이미 보유한 산학연 인프라를 활용하여 창업 생태계를 조성하고 벤처펀드 운영을 통해 미래 유망산업 센싱 및 신사업 후보 우수벤처 지원을 통해 상생의 미래산업 도메인을 조성했다. 그 핵심은 창업생태계인 벤처밸리, 그리고 자본의 매칭과 지원을 위한 벤처펀드로 지속적인 관리와 관계, 후속 벤처 발굴과 지원으로 지속 가능한 플랫폼으로의 성장을 도모하고 있다.

포스코의 신사업발굴, 청년 일자리 창출 및 지역 경제 활성화를 목표로 1조원 벤처펀드 기반의 포스코 벤처생태계는 성과를 나타내고 있다. 포스코 2250억원 약정으로 6574억원 펀드를 결성해서 총 567사에 3682억원을 투자해 1388명의 고용효과가 예상된다.

체인지업그라운드 입주기업은 총 89개사로 (포항-서울 동시 입주기업 3개) 기업가치는 6183억원이며 600여명 이상이 근무 중이다. 포스코그룹은 포스텍, RIST(포항산업과학연구원), 포항 방사광가속기, 포스코기술투자 등 2조 원 규모의 연구시설과 5000여 명의 연구인력이 집적된 고유의 산학연 협력 체계에 기반해 세계 최고 수준의 벤처밸리가 구축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목표이며, 그 일환으로 지난해 서울에 이어 포항에도 체인지업 그라운드를 지난 7월 개관했다.

포스코그룹은 체인지업 그라운드 입주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그룹 내 다양한 인프라 활용, 비즈니스 및 투자 분야 지원에 적극 나서 혁신적인 아이디어가 구체적인 성과로 도출될 수 있도록 후원할 방침이다. 포항 체인지업 그라운드는 수도권에 밀집돼 있는 국내 창업 인프라에 대비해 지역에 위치한 대규모 창업 거점으로서 지역경제활성화에도 큰 기여를 할 것으로 전망된다.

최정우 회장은 "포항 체인지업 그라운드는 태평양 동안의 실리콘밸리와 더불어 태평양 서안에 위치한 '또 하나의 퍼시픽 밸리'를 만들어 나가겠다는 비전하에 문이 열렸고, 벤처 플랫폼 구축을 통한 일자리 창출과 신성장 동력 확보를 가능토록 하는 기업시민의 큰 결실 중 하나"라며 "53년 전 영일만 황무지에서 자본도 경험도 모든 것이 부족했지만 오늘의 포스코에 이른 것처럼 미래 대한민국을 이끌어갈 큰 기업들이 이 곳에서 많이 나올 수 있기를 기원한다"라고 덧붙였다.

peoplekim@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10년만에 최강세 '킹 달러'..."하반기에는 힘 빠질 것" [서울=뉴스핌] 고인원 기자= 올 상반기 10여 년 만에 가장 강력한 상승세를 보이며 '킹 달러'의 면모를 과시한 미 달러화의 향방을 두고 전문가들도 의견이 분분하다. 일각에서는 하반기 글로벌 경제가 둔화하며 달러화가 추가 상승할 여지가 있다고 보고 있는 반면, 하반기에는 상승세가 꺾일 것이란 반론도 만만찮다. 달러화의 움직임에 글로벌 경제와 증시가 요동치는 만큼 달러의 움직임에 쏠리는 관심도 남다르다. 29일자 마켓워치는 올 상반기 달러가 강세를 보인 원인과 하반기 전망을 소개했다. 2022-07-01 08:43
사진
"어대명 막아라" 전면 나선 97그룹...승부수 알고보니 [서울=뉴스핌] 고홍주 기자 = 연이은 선거 패배 책임을 지고 윤호중·박지현 비상대책위원회가 총사퇴하자 마자 불거진 더불어민주당의 '어대명(어차피 당대표는 이재명)'론이 변화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른바 '97그룹(90년대 학번, 70년대생)' 의원들이 잇따라 당 대표 출사표를 던지면서 이재명 대세론을 뚫고 반전을 만들어낼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2022-07-01 05:4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