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경제일반

중국 부동산 천하도 '인터넷 자본' 수중으로

뤼디 등 부동산 개발 대기업 부동산 지분 매각
인터넷 플랫폼 업체 부동산 사업 확대

  • 기사입력 : 2021년11월22일 17:06
  • 최종수정 : 2021년11월22일 17: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 부동산 아파트 건설 경기 한파속에 중국 부동산 대기업들이 업종 전환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펑황망이 22일 보도했다. 대신 인터넷 플랫폼 기업들이 부동산 분야로 속속 뛰어들면서 부동산 업계에 지각변동의 변화가 불어닥칠 전망이다.

중국 대표적인 부동산 대기업 뤼디쿵구(綠地控股, 녹지공구)는 11월 12일 공고를 통해 회사의 업종 분류를 '부동산업'에서 '토목 공정 건축업'으로 변경한다고 밝혔다.

앞서 10월 22일 채무위기 자금난에 처해있는 헝다그룹은 부동산 개발 건설 사업 규모를 대폭적으로 줄이고 10년 내에 헝다가 신에너지 자동차 종합 기업으로 변신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구이저우성의 첫 부동산 상장기업인 증텐금융(中天金融)도 부동산 개발 운영 주체인 산하의 중텐청터우(中天城投)의 전 지분(100%)을 매각, 43년 만에 부동산 분야에서 완전히 손을 떼고 금융사업에 주력하기로 했다.

완커(万科, 만과)그룹도 이번 부동산 한파가 장기간에 걸쳐 업황을 짖누를 것으로 보고 11월 16일 다운사이징을 위주로 한 비상경영 체제 진입을 선언했다.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 [사진=바이두]. 2021.11.22 chk@newspim.com

 

전통 부동산 개발 대기업들이 업종 전환을 서두르는 배경에는 중국 정부의 강력한 부동산 투기 억제책 '팡주부차오(房住不炒, 집은 거주의 개념이지 투기 대상이 아니다) 정책이 자리하고 있다.

정부의 부동산 투기 규제 정책 때문에 민간 기업 뿐만 아니라 국유 중앙 기업들까지 최근들어 부동산 관련 자산및 프로젝트, 주권을 매각하는 방식으로 사업 구조조정을 추진하고 있다.

한편으로는 전통 부동산 기업들의 변신및 자산 매각과는 정반대로 최근 들어 인터넷 플랫폼 대기업들이 중국 부동산 시장에 경쟁적으로 뛰어들고 있어 주목을 끌고 있다.

대표적인 인터넷 기업이 틱톡과 진르터우댜오 사업 주체인 바이트댄스다. 바이트댄스는 2021년 부터 법인설립과 인수 합병, 영업 범위 확대 조정 등을 통해 부동산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인터넷 기업 콰이서우(快手)도 10월 25일 부동산 시장 진출을 선언하고 나섰다. 앞서 알리바바와 징둥 샤오미 등 인터넷 및 IT 대기업들이 부동산 시장에 뛰어든 바 있다.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