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LG전자, 사내 '열린 공간' 늘리며 고객가치 찾는다

최근 서초R&D캠퍼스에 소규모 복합문화공간 '리브르 드 서초' 오픈

  • 기사입력 : 2021년10월25일 14:02
  • 최종수정 : 2021년10월25일 14: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경민 기자 = LG전자가 직원들의 인사이트를 혁신적인 고객가치로 이어갈 수 있도록 창의성 발휘에 도움이 되는 열린 공간을 늘리고 있다.

LG전자는 최근 서울 서초구에 위치한 서초R&D캠퍼스에 다양한 도서들이 채워진 소규모 복합문화공간 '리브르 드 서초(Livre de Seocho)'를 열었다고 25일 밝혔다.

[사진=LG전자 제공]

LG전자는 최근까지 책을 비치해놨던 이 공간을 뉴노멀 시대에 맞춰 구성원 간의 소통, 업무, 휴식 등이 가능한 다목적 공간으로 탈바꿈시켰다. 이 공간은 ▲독서, 소통 등 여러 목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멀티 라이브러리 존 ▲업무에 집중할 수 있는 포커스 존 ▲휴식 공간인 릴렉스 존 등으로 구성돼있다.

사원대표협의체인 '주니어보드(Junior Board)'가 이 공간을 구성하는 데 주도적으로 참여했다. 구성원 의견을 모아 경영진에 제안하고 공간 설계, 디자인까지 맡았다.

LG전자는 직원들이 이 공간을 자유롭게 이용하면서 기존의 틀에서 벗어나 다양하게 생각하며 창의성을 끌어올려 보다 혁신적인 제품과 서비스를 개발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앞서 LG전자는 역동적인 조직문화를 위해 서초R&D캠퍼스에 광장(廣場)을 모티브로 삼은 '살롱 드 서초'를 비롯해 서울 여의도동 LG트윈타워 서관 33층에 있는 '다락(多樂)', 경기 평택시 LG디지털파크에 있는 '중정(中庭)' 등 다양한 개방형 소통공간을 조성해오고 있다. 직원들은 이곳에서 경영진과의 오픈 커뮤니케이션을 비롯해 문화공연, 소규모 행사 등 다양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박일평 LG전자 CTO 사장은 "'리브르 드 서초'가 '살롱 드 서초'와 함께 구성원의 창의적인 인사이트를 이끌어내는 공간이 되기를 기대한다"며 "지속적으로 세계적 수준의 연구환경을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km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