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가전

LG전자, 카이스트와 '디지털 헬스케어 연구센터' 설립

디지털 헬스케어 기반 기술 확보하고 신사업 기회 발굴

  • 기사입력 : 2021년10월15일 11:06
  • 최종수정 : 2021년10월15일 11:0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LG전자가 디지털 헬스케어를 신성장동력으로 삼고 카이스트와 손을 잡았다.

LG전자와 카이스트는 15일 대전시 유성구에 위치한 카이스트 본교에서 'LG전자-카이스트 디지털 헬스케어 연구센터'를 설립하기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LG전자는 카이스트의 세계적 연구 인력과 풍부한 인프라를 활용해 디지털 헬스케어 관련 각종 산학과제를 공동으로 수행할 계획이다.

연구센터는 고객의 신체 및 정신 건강 관리를 위한 디지털 치료 기술, 뇌공학 등 디지털 헬스케어 관련 기반 기술을 확보하고 신사업 기회를 발굴할 예정이다. 또 스마트홈, 커넥티드카, 메타버스 등 이종산업과의 융합을 추진한다.

초대 센터장은 카이스트 바이오및뇌공학과 교수이자 카이스트 헬스사이언스연구소를 이끌어온 정용 교수가 맡는다.

정 교수는 2016년 헬스사이언스연구소장에 부임해 카이스트가 스마트 헬스케어 분야를 선도하기 위해 수행하고 있는 '닥터엠(Dr.M)' 사업을 맡아 개인 맞춤형 건강관리 서비스, 치매예측 등 다양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이상엽 카이스트 연구부총장은 "이번에 세울 연구센터를 통해 LG전자와 카이스트가 디지털 헬스케어 관련 연구를 활발히 진행하며 글로벌 선도자가 될 뿐 아니라 국가경제에 이바지하는 시작점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박일평 LG전자 CTO 사장은 "LG전자는 고객과의 접점인 스마트 가전을 통해 헬스케어 영역의 고객가치를 제공할 준비가 돼 있다"며 "카이스트와 함께 그 동안 이어온 디지털 기술 리더십을 지속 발전시켜 디지털 헬스케어의 미래를 열어갈 혁신 기술을 연구하고 새로운 사업 기회를 발굴하겠다"고 강조했다.

s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