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인천

인천~백령도 등 8개 항로 여객선 운항 중단…서해 기상 악화

  • 기사입력 : 2021년10월17일 09:13
  • 최종수정 : 2021년10월17일 09: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인천=뉴스핌] 홍재경 기자 = 서해 중부해상의 기상 악화로 17일 오전 인천 내륙과 백령도 등 섬 지역을 오가는 8개 여객항로의 여객선 운항이 중단됐다.

인천항 운항관리센터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30분 현재 풍랑경보가 내려진 인천 먼바다에는 3∼5m의 높은 파도가 일고 초속 14m 안팎의 강한 바람이 불고 있다.

인천연안여객터미널[사진=인천시]2021.10.17 hjk01@newspim.com

인천 앞바다도 풍랑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1.6∼2.6m의 파도가 일고 초속 13m의 바람이 불고 있다.

이에 따라 이날 인천∼백령도 서해 5도서와 덕적도 등 8개 항로 여객선 12척의 운항이 통제됐다.

인천항 운항관리센터 관계자는 "인천 앞바다에 내려진 풍랑주의보는 오늘 오전 중 해제될 것으로 예상돼 인천 내륙과 가까운 섬은 오후에 여객선 운항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hjk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