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이재명 "대장동 환수이익 가구당 50~60만원씩 배당하려 했다"

페이스북 통해 밝혀

  • 기사입력 : 2021년10월14일 21:25
  • 최종수정 : 2021년10월15일 12: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신정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대장동 개발 환수이익 1822억은 성남 가구당 50~60만원씩 시민 배당해 정치효능감을 드리려 했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사진=이재명 페이스북

이 지사는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자다가도 떡이 나오게 하는 방법'이라는 제목으로 "시장 잘 뽑으면 자다가도 떡이나온다고 한게 대장동 공영 개발을 추진하며 성남시민에게 드린 말씀"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지사는 "절반의 성공으로 2700억을 들여 본시가지 1공단을 공원으로, 920억 드는 터널, 도로공사도 떠맡겨 절감예산으로 복지정책을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2018년 3월 시장 사퇴로 실행을 못했는데 후임시장이 1000억원을 빼서 1인당 10만원씩 재난지원금을 지급했더라"며 "성남시민들은 그 10만원이 제가 토건족, 국힘과 수년간 싸워 빼앗은 대장동개발 이익 5503억 중 일부라는 걸 모를 것"이라고 주장했다.

az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