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유통

"루이비통 이어 샤넬이 또"....명품 배짱 가격인상에 '리셀 시장' 과열 부작용

루이비통·불가리·피아제 가격↑...하반기 추가 인상 예고
가격 인상 공식 발표 없어...매년 4~5차례 기습 인상
명품, 배짱 영업에도 인기...리셀시장 활황 "소비자 피해"

  • 기사입력 : 2021년10월10일 07:29
  • 최종수정 : 2021년10월10일 07:2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송현주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명품 브랜드의 가격 인상 횟수가 잦아지고 있다. 루이비통뿐 아니라 불가리 등도 올 들어 수차례의 가격을 인상한 데 이어 샤넬 역시 다음달 초 일부 제품의 가격 추가 인상을 예고하고 있다.

문제는 가격을 몇 번이고 올려도 잘 팔리다 보니, 명품 브랜드들이 '배짱 영업'이 이어지고 있다는 것이다. 올해 연말에도 가격 인상이 추가로 예고되는 상황이다.

[서울=뉴스핌] 송현주 기자 = 루이비통 알마BB 모노그램 [사진=루이비통] 2021.10.01 shj1004@newspim.com

◆ 루이비통·불가리·피아제 가격↑...하반기 추가 인상 예고

10일 업계에 따르면 루이비통은 이날 주요 핸드백 제품의 가격을 올렸다. 이번 인상은 글로벌과 동시 인상으로 알려진다.

루이비통의 알마BB 모노그램은 182만원에서 201만원, 알마PM 모노그램은 204만원에서 226만원으로 올랐다. 2019년 첫 출시 후 품절대란을 일으킨 '멀티 포쉐트 악세수아'는 로즈·모노그램 색상이 260만원에서 293만원, 브룸은 284만원에서 310만원으로 인상됐다.

이번 가격 인상은 올해 들어 벌써 다섯 번째다. 앞서 루이비통은 1, 2월에 100만~200만원대의 캔버스 천과 가죽으로 제작된 저가 제품과 3월에는 카퓌신 미니, 카퓌신PM 등의 제품 가격을 올렸다. 이후에도 모노그램 온더고를 비롯한 일부 핸드백 제품을 인상한 바 있다.

루이비통은 가격을 올릴 때마다 5~12%대의 인상률을 적용해오고 있다. 최근 매년 가격을 1~3회 인상해온 명품업체들의 인상 속도는 빨라지는 추세다. 올해 연말에도 추가 가격 인상이 예고되는 상황이다.

루이비통뿐만이 아니다. 이달 중순부터 불가리, 피아제 등의 명품 브랜드들이 줄줄이 가격 인상을 예고하고 있다. 이탈리아 보석 브랜드 '불가리'는 이달 18일께 보석 품목 6%, 시계류는 3%씩 가격을 올리기로 했다. 대표 제품인 '비제로원 목걸이'는 이번 가격 인상으로 585만 원에서 620만 원으로 오른다.

스위스 명품 시계 브랜드 '피아제'는 이달 중순 시계·주얼리 등 주요 품목의 가격을 약 3~5% 인상한다. 지난 4월 주요 제품의 가격을 인상한 이후 6개월여 만이다.

샤넬 역시 올해 들어서만 3번이나 가격을 올렸고 다음달 또 가격을 인상할 것으로 보인다. 가격 인상이 단행하면 올해만 벌써 4번째다. 앞서 지난 9월 일부 제품의 가격을 6~36%까지 인상한 바 있다. 지난 인상 때 가격이 오르지 않은 지갑류가 인상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명품업체 측은 "제작비와 원가·환율 변동 등의 상황에 따라 외국 본사에서 각 지역별로 가격 조정을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스핌] 송현주 기자 [사진=D 중고거래 플랫폼 거래 화면 캡쳐] 2021.10.08 shj1004@newspim.com

◆ 명품, 배짱 영업에도 인기...리셀시장 활황 "소비자 피해"

샤넬의 경우 백화점 개점 전에 대기했다가 오픈과 동시에 매장으로 들어가는 '오픈 런'(open run) 현상이 더욱 심화되고 있다.

샤넬은 '오늘 구매하는 것이 가장 저렴하다'는 말이 보편적으로 사용될 정도다. 이에 개점 전부터 줄을 대신 서주는 '줄서기 알바' 일자리까지 만들어질 정도다.

명품 인상을 반기는 이들까지 있다. 바로 중고 명품을 되파는 '리셀족'이다. 리셀은 명품이나 한정판 아이템을 재판매하는 MZ세대의 새로운 거래 트렌드다. 주머니 사정은 가볍지만 한 번을 소비하더라도 '가치'와 '소유'에 대한 니즈를 함께 거래하고픈 MZ세대에게 리셀과 리셀테크는 매우 매력적인 현물 투자 시장인 셈이다.

명품의 시그니처 아이템이나 소장 가치가 있는 한정판 제품은 시간이 지나도 쉽게 가격이 내려가지 않는다는 점을 고려하면 꽤 안정성이 보장되는 시장이다. 특히 트렌비 등 전문 플랫폼까지 등장하면서 리셀 문화는 더욱 성행하고 있다.

업계는 국내의 경우 명품 브랜드들의 가격 인상 러쉬에도 '불황'이나 '불매'는 오지 않을 것이란 관측이 우세하다. 명품 수요가 줄어들 기미가 보이지 않자 국내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한 이들의 배짱영업이 지속될 거란 설명이다.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유로모니터에 따르면 국내 온라인 명품 시장 규모는 지난해 1조6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11% 성장한 것으로 추산된다. 2015년 1조455억원과 비교하면 53% 성장한 수치다. 특히 코로나19 확산으로 유럽과 미국에서 명품 시장이 위축된 것과 달리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에서는 매출 증가세가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로 해외 여행을 갈 수 없게 된 명품족들이 국내 쇼핑이 이어지고 있다"며 "이 같은 추세에 루이비통이 가격을 인상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어 "명품 브랜드들이 가격 인상 계획을 공식적으로 발표하지 않고 기습적으로 가격을 올리다 보니 리셀 시장의 과열을 불러오고 있다"며 "결국 이는 소비자 피해로 이어지는 꼴"이라고 지적했다.

shj100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