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통신

디즈니도 '오징어게임' 필수…OTT, K-콘텐츠 경쟁 달아오른다

'오징어게임' 만들거나 HBO와 손잡거나
'메뚜기족' 잡으려면 독점콘텐츠는 필수

  • 기사입력 : 2021년10월04일 08:01
  • 최종수정 : 2021년10월04일 12: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동영상스트리밍서비스(OTT)의 콘텐츠 경쟁이 날로 치열해지는 모양새다.

콘텐츠 자체제작보다 콘텐츠 수급에 집중하던 OTT들도 콘텐츠를 제작하겠다며 뛰어들었고 아직 자체제작 역량을 갖추지 못한 OTT사들은 해외 유명 방송사들과 콘텐츠 독점 수급 계약에 나섰다.

4일 콘텐츠업계에 따르면 월트디즈니코리아에서는 최근 CJ ENM을 비롯한 콘텐츠 제작사 출신 인력 영입이 한창이다. '킹덤', '오징어게임' 등 넷플릭스가 제작한 K-콘텐츠가 국내는 물론 전세계에서 흥행하고 있어, 디즈니도 K-콘텐츠 자체제작에 나서지 않을 수 없게 됐다.

실제로 루크 강 월트디즈니컴퍼니 아시아태평양지역 총괄사장도 올 초 "한국의 지식재산권(IP) 기반 K-콘텐츠를 제작해 연내 선보이겠다"고 언급한 바 있다.

토종 OTT인 왓챠도 콘텐츠 수급·공개 일변도에서 벗어나 콘텐츠 자체제작까지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얼마 전부터 예능프로그램 '노는브로', 웹드라마 '좋좋소'의 공동제작자로 이름을 올린 데 이어, 최근에는 웹드라마 '최종병기 그녀(가제)'를 제작 중이다. 자체제작 콘텐츠 확대를 위해 지난해부터 '왓챠 시리즈·영화 공모전'도 열고 있다. 수상작은 왓챠에서 제작돼 대중에 선보이게 된다.

해외 유명 제작·배급사와의 협업을 통해 독점 콘텐츠를 선보이기도 한다. 앞서 왓챠가 이 같은 방법으로 시장에서 영향력을 확보한 대표적인 사례다. 최근에는 웨이브(wavve)와 LG유플러스도 적극적으로 외국 제작사와 손을 잡고 있다. 웨이브는 HBO에 이어 지난 8월에는 NBC 유니버설의 스트리밍서비스 '피콕'과 콘텐츠 국내 독점 및 최초 공개 계약을 체결했다.

LG유플러스 역시 이달부터 자사 OTT서비스 'U+모바일tv'에서 미국 방송사 바이아컴CBS의 콘텐츠 1400여편을 국내 독점제공하기로 했다.

OTT가 독점 콘텐츠 경쟁에 집중하는 것은 결국 이용자들의 꾸준한 정기구독을 유도하기 위해서다. 국내 OTT시장은 3~4년 전만 해도 넷플릭스 1강체제였다. 하지만 인터넷(IP)TV 성장 정체를 예견한 통신사들의 적극적인 시장 진입과 디즈니를 비롯한 해외 유명 OTT운영사들의 한국 시장 직접 진출로, 시장이 커지는 속도만큼 경쟁은 더 치열해지고 있다.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OTT의 콘텐츠 경쟁이 심화되면서 여러 OTT를 한꺼번에 구독하게 됐다며 한 네티즌이 올린 글. SNS에서 많은 이들의 공감을 샀다. [자료=트위터 갈무리] 2021.10.01 nanana@newspim.com

국내에서 OTT 유료이용자는 평균적으로 OTT 애플리케이션(앱)을 1.3개 사용한다는 조사결과가 나올 정도로 중복구독이 일상화됐다. 온라인에서는 "오는 11월 디즈니+까지 론칭되면 OTT구독료에 가랑이가 찢어지겠다"는 우스갯소리까지 나온다. 매월 구독하는 OTT를 교체하는 '메뚜기족'도 많아지고 있어 OTT입장에서는 이용자가 꾸준히 월 구독료를 지불할 동기를 제공하려면 경쟁사에서 볼 수 없는 새로운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공급해야하는 상황이다. OTT의 콘텐츠 경쟁에는 플랫폼사들의 이 같은 고민이 담겨있다. 

김홍기 웨이브 콘텐츠그룹장은 "국내에 소개되지 않은 해외 제작사의 오리지널 콘텐츠를 웨이브 해외 시리즈 라인업에 추가해 이용자들에게 새로운 즐거움을 주겠다"고 말했다.

nana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