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오후 9시 신규 확진 2924명...25일 첫 3000명대 전망

전날보다 700명 가량 증가...25일 0시 기준 3000명 넘길 듯

  • 기사입력 : 2021년09월24일 21:44
  • 최종수정 : 2021년09월24일 21:5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송현주 기자 = 24일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발생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2900명대를 돌파하면서 25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가 3000명을 넘길 것으로 보인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전국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진단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2924명이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역대 최다인 2434명을 기록한 24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코로나19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고 있다. 2021.09.24 mironj19@newspim.com

전날에 이어 이틀 연속 오후 9시 집계 기준으로 최다 기록을 경신했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2133명보다 700명 가량 많다.

전체 신규 확진자 중 수도권이 2189명(76.57%), 비수도권이 670명(23.43%)이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 1223명, 경기 806명, 인천 160명, 대구 116명, 대전 80명, 충남 68명, 경북 57명, 전북·충북 각 56명, 강원 55명, 부산 46명, 경남 42명, 광주 30명, 전남 25명, 울산 24명, 제주 15명 등이다. 현재 세종에선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이날 9시 기준 서울은 1000명대를 돌파하며 동시간대 역대 최다 확진자수를 기록했다. 송파구에선 관내 재래시장 관련 39명(누적 539명), 중구 소재 시장 관련 8명(누적 232명), 용산구 소재 병원 관련 3명(누적 44명), 강서구 소재 공공기관 관련 2명(누적 22명) 등 기존 집단감염지에서의 감염이 이어졌다.

한편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3시간이 남은 만큼 25일 0시 기준 확진자는 3000명에 육박할 전망이다.

shj100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