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블링컨, 다자주의 강조하며 "북한 등 중요한 현안들에 관여 중"

유엔총회 기자회견…"동아시아·나토 동맹 강조"
"인도·태평양지역 새 포괄적 전략 곧 발표할 것"

  • 기사입력 : 2021년09월24일 15:47
  • 최종수정 : 2021년09월24일 15:4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태 기자 = 제76회 유엔 총회 참석을 위해 뉴욕을 방문 중인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은 23일(현지시각)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리비아, 버마(미얀마), 이란 핵 프로그램, 북한, 시리아와 같은 아주 중요한 현안들에 대해 관여할 기회를 가져왔다"고 말했다.

블링컨 장관은 이날 오후 뉴욕 롯데뉴욕팰리스 호텔에서 내외신 기자들을 대상으로 기자회견을 열고 미국의 다자주의 외교 노력을 부각하며 이같이 밝혔다.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22일(현지시각) 미국 뉴욕에서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과 한미 외교장관 회담을 갖고 있다. 2021.09.23 [사진=외교부]

그는 "미국은 동맹과 파트너십에 다시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단호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동아시아의 우리 동맹들 방어는 물론 북대서양조약기구(NATO)와의 흔들림 없는 동맹을 재확인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코로나19든, 기후변화든, 그 밖에 우리가 이번 주 논의한 수많은 다른 문제든 간에 국제사회는 현 도전과제들에 잘 대처하고 있다"며 "미국이 나서서 관여하고 주도하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고 역설했다.

또한 "우리의 성공이 다른 나라들의 성공과 밀접하게 연관돼 있다는 것이 21세기의 기본적인 원칙"이라며 "이것이 글로벌 도전과제에 맞닥뜨린 우리 국민들을 위해 다른 나라들과 협력해야 하는 이유"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전 세계를 위해 화이자 백신 5억회 분을 추가 구매하겠다는 바이든 대통령의 최근 발표를 언급하면서 "연말이 되기 전까지 코로나19 관련 외교장관 회의를 소집할 것"이라고 귀띔했다.

이어 바이든 대통령이 내년 초 코로나19 대유행에 관한 각국 정상회의를 주재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블링컨, 아세안 장관들에게 "인도·태평양지역 새 포괄적 전략 곧 발표"

한편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블링컨 장관은 이날 유엔총회와는 별도로 동남아시아국가연합(아세안·ASEAN) 외무장관들과 회담을 갖고 미국이 인도·태평양 지역에 대한 새로운 포괄적인 전략을 곧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미국의 전략이 "올 가을 드러날 것"이라면서 "자유롭고 개방적이며, 상호 연결적이고, 회복 탄력성이 있는 지역 안보에 대한 우리의 공통된 비전을 구출할 것"이라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이번 발표는 인도·태평양 지역에 대한 동남아시아의 중요성과 아세안이 이 지역의 미래를 결정하는 데 있어 중요한 역할을 반영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medialyt@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