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방미 정의용 "中 공세적 외교 당연…한국, 美·中 선택할 필요 없어"

美 외교협회 초청 대담…'대북 제재완화' 모색도 강조
외교부 "中 위상변화 차원서 자연스러워 보인다는 뜻"

  • 기사입력 : 2021년09월23일 17:00
  • 최종수정 : 2021년09월23일 17: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의 제76차 유엔 총회 참석 수행을 위해 뉴욕을 방문 중인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중국이 공세적 외교를 펼치는 것은 당연하다"며 "한국이 미·중 사이에서 선택을 해야 한다고 보지 않는다"고 말했다.

정 장관은 22일(현지시각) 뉴욕에 위치한 미국 외교협회(CFR) 초청으로 대담회에 참석해 한미동맹과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한국의 글로벌 기여 확대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며 이같이 밝혔다.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22일(현지시각) 미국 뉴욕에서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과 한미 외교장관 회담을 갖고 있다. 2021.09.23 [사진=외교부]

정 장관은 이날 진행자인 파리드 자카리아 CNN앵커가 "중국이 최근 몇 년간 점점 더 공세적이 되어가고 있다고 보느냐"고 묻자 "그것은 당연한 일"이라며 "중국은 경제적으로 더 강해지고 있다. 지금은 20년 전의 중국이 아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중국이 공세적이라는 표현 자체에 동의하지 않는다"며 "그들은 국제 사회에 중국의 목소리를 전달하고 싶은 것이다. 우리는 중국이 주장하려는 것을 듣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국은 미국과 중국 사이에서 선택할 것인가'란 질문에는 "어느 나라가 미·중 사이 선택을 해야 한다고 보지 않는다. 특히 한국은 그럴 필요가 없다"며 "한미동맹은 한국 외교의 중심축이고, 중국은 가장 중요한 경제 파트너다. 미국과 중국이 더 안정적인 관계가 되길 바란다"고 언급했다.

정 장관은 자카리아 앵커가 미국과 한국, 일본, 호주 등 아시아·태평양 핵심 동맹들을 '반중(反中) 블록'으로 지칭하자 "냉전 시대 사고방식"이라고 지적했다.

문재인 정부의 대북정책 등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와 관련해선 "문 대통령이 금년 유엔 총회 기조연설을 통해 한반도 종전선언을 위한 국제협력을 촉구했다"며 "종전선언이야말로 한반도 비핵화 진전과 완전한 평화의 시작"이라고 역설했다. 종전선언에 대한 미국 조야의 적극적인 지지도 당부했다.

또한 "대북 제재완화 등 북한을 대화로 견인하기 위한 유인책을 적극적으로 모색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북한이 실제 핵무기를 포기하리라 생각하느냐'고 자카리아 앵커가 묻자 "어려운 질문"이라며 "북한이 비핵화 합의 위반시 제재를 복원하는 스냅백(snapback)이 있기 때문에, 대북 보상을 제안하는 데 소심할 필요가 없다. 덜 민감한 인도적 분야부터 지원을 시작할 수 있다"고 답했다.

최근 북한의 신형 정거리순항미사일과 탄도미사일 발사 등에 대해선 "역사적 관점에서 사태를 봐야 한다"고 했다.

정 장관은 대담회에 앞서 리처드 하스 CFR 회장을 접견하고 한미관계 발전을 위한 하스 회장의 기여에 사의를 표했다. 또 미국 외교정책 분야 대표적인 싱크탱크인 CFR이 한국과 한미동맹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줄 것을 요청했다.

외교부 "중국, 국제 위상변화 차원에서 자연스러워 보인다고 표현한 것"

외교부 최영삼 대변인은 23일 정례브리핑에서 정 장관이 중국의 공세적인 외교정책과 관련해 "자연스러운 일"이라고 평가한 데 대해 "(정 장관은) 중국의 공세적 태도를 자연스럽다고 언급한 것이 아니다"고 해명했다.

최 대변인은 "중국의 외교·경제력 등 국력신장에 따라 자신들의 목소리를 내려고 하는 것에 대해서, 일반적인 국가의 국제 위상변화의 차원에서 자연스러워 보인다고 표현한 것일 뿐"이라고 덧붙였다.

국가 위상 제고에 따른 대외정책의 일반적인 변화 양상을 원론적으로 설명한 것으로, 특별히 중국을 감싼 발언은 아니라는 의미로 풀이된다.

아울러 "굳건한 한미동맹을 기반으로 한중관계도 조화롭게 발전시켜 나간다는 것이 우리 외교부와 우리 정부의 변함없는 일관된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medialyt@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