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한미일 외교장관, 한반도 비핵화·평화정착 진전 노력키로

정의용, 블링컨·모테기와 4개월만에 회담

  • 기사입력 : 2021년09월23일 11:12
  • 최종수정 : 2021년09월23일 11: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태 기자 = 한·미·일 3국 외교장관이 22일(현지시각) 미국 뉴욕에서 4개월 만에 만나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의 실질적 진전을 위해 외교적 노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23일 외교부에 따르면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이날 유엔총회 참석을 계기로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및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대신과 한미일 외교장관 회의를 갖고 한반도 문제, 지역 및 글로벌 현안 관련 3국 간 협력 방안에 대해 폭넓게 의견을 교환했다.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22일(현지시각) 유엔총회 참석을 계기로 미국 뉴욕에서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및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대신과 한미일 외교장관 회의를 갖고 있다. 2021.09.23 [사진=외교부]

이번 한미일 외교장관 회의는 지난 5월 런던 G7(주요 7개국) 외교·개발장관회의를 계기로 열린 한미일 외교장관 회의에 이어 4달여 만에 개최됐다.

한미일 외교장관은 이날 회의에서 최근 한반도 상황에 대한 평가를 공유하고, 북한·북핵 문제와 관련해 그동안 3국이 긴밀히 소통해 온 점을 평가했다.

3국 외교장관은 또 아프가니스탄과 미얀마 상황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아울러 지역을 넘어 기후변화와 보건 등 글로벌 현안 대응에 있어서도 3국이 공유하는 가치를 기반으로 미래지향적이고 호혜적인 협력 방안을 계속 모색해 나기기로 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medialyt@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