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꼬리에 꼬리 무는 '대장동 의혹'…화천대유부터 천화동인까지

화천대유 실소유주와 지인들 3년간 막대한 배당금 챙겨
권순일·박영수·원유철 등 거물급 인사 고문으로 활동

  • 기사입력 : 2021년09월23일 16:26
  • 최종수정 : 2021년09월23일 16:2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강주희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성남시장 시절 추진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논란이 불거진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와 관련한 의혹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있다.

23일 정치권과 법조계에 따르면 2014년 이 지사가 성남시장 재선에 성공한 뒤 민간 개발로 추진되던 대장동 개발사업은 민관 공동 결합 방식으로 재가동됐다. 이듬해 성남시 산하기관인 성남도시개발공사와 민간 사업자가 자본금 50억원 규모의 특수목적법인(SPC) '성남의 뜰'을 설립했고, 이 과정에서 화천대유가 컨소시엄으로 참여했다.

[성남=뉴스핌] 국회사진취재단 = 국민의힘 이재명 경기도지사 대장동 게이트 진상조사TF 이헌승 위원장이 16일 오후 성남시 대장동 현장을 둘러보며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김형동, 이헌승 TF위원장, 박수영, 송석준, 김은혜 의원. 2021.09.16 photo@newspim.com

당시 화천대유는 비은행 민간투자자 주주로 보통주 지분에 해당하는 4999만원을 성남의 뜰에 납입하고, 개발주체로 선정됐다. 이후 개발이익금으로 지금까지 3년간 총 577억원에 배당금을 챙겼다. 별다른 실적이 없던 화천대유가 막대한 배당금을 받은 배경을 두고 야당에선 이 회사 최대주주인 언론인 출신 김모 씨가 과거 이 지사를 인터뷰한 기자 출신이라는 점을 주목하고 있다.

특이한 점은 화천대유와 함께 보통주를 보유한 SK증권이 화천대유의 자회사인 천화동인 1~7호를 갖고 있다는 것이다. SK증권은 김씨와 그 가족, 지인 등 7명으로 구성된 특정금전신탁 형태로 돼있다. 이들은 3억원을 투자해 3463억원의 배당금을 받았다.

천화동인이 SK증권에 특정금전신탁 형태로 투자한 것은 실제 투자자의 신원을 감추려 한 것 아니냐는 의구심도 제기된다. 천화동인 2호와 3호는 김씨의 부인과 누나, 4호는 대장지구 공영 개발이 추진되기 전 이 지역 개발을 맡았던 판교프로젝트금융투자 대표 변호사 남모 씨로 알려졌다. 5호와 6호는 같은 업체 회계사 A 씨, 변호사 조모 씨, 7호는 김씨와 같은 언론사에 근무했던 전직 언론인 배모 씨로 확인됐다. 최근 정치권에서는 이들 중 한 사람이 이미 해외도피를 했다는 제보가 나온다.

대장동 개발사업의 설계자로 보이는 유모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도 최근 사업에 관여한 의혹이 불거지지 휴대전화 번호를 바꾸고 잠적한 것으로 알려졌다. 화천대유와 직간접적으로 연결돼 있는 이들이 대장동 개발사업을 통해 배당수익을 챙기게 된 게 사건의 골자다.

◆ 신생회사인데, 법조인·정치인 다수 영입

3년간 총 577억원의 배당금을 챙긴 화천대유에는 거물급 법조인들이 고문을 맡았다는 점도 논란이다. 권순일 전 대법관은 지난해 7월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 등 혐의로 기소된 이 지사의 대법원 전원합의체 합의 과정에서 무죄 취지의 의견을 내 사실상 캐스팅 보트 역할을 했다. 권 전 대법관은 퇴임 후 화천대유 고문으로 영입돼 매달 1500만원의 고문료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권 전 대법관은 "전화 자문 정도만 했고 화천대유가 어디 투자했는지 전혀 알지 못한다. 대장동 사업 관련 자문한 적이 없다"고 관련 의혹을 부인했다. 하지만 이모 화천대유 대표는 지난 20일 한국일보와의 인터뷰에서 "대장지구 북측 송전탑 지하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모신 것"이라고 말해 두 사람의 주장이 엇갈린다.

[서울=뉴스핌] 최현민 기자 = 국민혁명당과 클린선거시민행동 등 4개 시민단체들이 23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1.09.23 min72@newspim.com

국정농단 수사를 맡았던 박영수 전 특별검사는 2016년 화천대유의 상임고문을 이름을 올렸다. 박 전 검사는 특검에 임명된 뒤 그만뒀고, 박 전 검사의 딸이 이 업체 직원으로 일했다. 이 지사의 선거법 위반 사건 변호를 맡았던 강찬우 전 수원지검장 역시 화천대유 법률고문으로 재직하면서 월 수백만원의 수익을 챙긴 것으로 알려졌다.

정치인 이름도 눈에 띈다. 원유철 전 미래한국당 대표는 화천대유 고문으로 활동하며 월 1000만원을 자문료를 받았고, 곽상도 국민의힘 아들은 화천대유의 핵심 부서인 도시개발실에서 10년간 근무했다.

이 지사는 그동안 언론을 통해 화천대유와는 아무런 관계가 없음을 강조해왔다. 특혜 의혹에 대해서도 "단 1원도 부당한 이익을 취하지 않았다"며 선을 그었다. 하지만 신생회사인 화천대유가 대장동 개발 주체로 선정돼 이익을 챙겨온 과정과 이 지사 송사에 관련된 인문들이 연루된 점은 석연치 않다.

대장동 특혜의혹이 커지면서 화천대유에 대해 입건 전 조사를 진행 중인 경찰은 2019년 이후 자금 흐름과 대주주·대표 등의 횡령 및 배임 여부 등을 살피고 있다. 앞서 경찰청은 지난 4월 금융정보분석원(FIU)으로부터 화천대유와 관련해 미심쩍은 자금 흐름이 발견됐다는 정보를 전달 받아 사건을 용산경찰서에 배당했다.

검찰 역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이 지사에게 고발당한 국민의힘 관계자들을 이번 중으로 불러 수사할 계획이다.

 

filter@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