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분양

'4억 로또' 추첨제 강일 어반브릿지 등 '알짜분양' 쏟아진다

성수기 서울·경기 등 대단지 분양
2000가구 넘는 대단지 분양 줄줄이

  • 기사입력 : 2021년09월20일 07:01
  • 최종수정 : 2021년09월20일 07: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유명환 기자 = 9월 수도권서 '역대급' 분양시장이 열린다. 분양가상한제 적용으로 주변 시세보다 저렴한 물량이 쏟아져 수요자의 관심이 높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수도권에서 지난해보다 많은 물량이 공급될 예정인 가운데, 서울에서는 올해 3번째 추첨제 단지의 분양도 예정돼 또다시 역대급 경쟁률을 나타낼 것으로 전망된다.

20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9월 전국 공급 예정 물량은 5만1429가구다. 이 가운데 서울 등 수도권 물량은 3만5891가구다. 1년 전(9381가구)과 비교하면 3.8배 이상이며, 2000년 통계 작성 이후 가장 많은 수준이다.

지역별로 경기도가 2만5702가구로 대부분이다. 서울과 인천은 각각 4753가구, 5436가구다. 9월 수도권 분양시장은 물량도 역대 최다급이지만, '알짜' 분양단지가 많아 수요자의 청약 경쟁이 치열할 전망이다. 분양가상한제 적용 지역에서 새 아파트가 공급, 로또 청약 열풍이 또다시 불 것으로 보인다.

[서울=뉴스핌] 유명환 기자 = 2021.09.17 ymh7536@newspim.com

◆ 서울·경기서 로또 알짜 단지 줄줄이

올해 하반기 9억원 이하의 로또 분양은 'e편한세상 강일 어반브릿지'다. 해당 단지는 DL이앤씨가 서울시 강동구 상일동 554의 38번지 일대에 공급한다. 이 단지는 지하 2층~지상 27층, 6개동, 593가구다. 전용 84㎡ 419가구와 101㎡ 174가구로 이뤄졌다. 입주는 2024년 1월 예정이다.

확정 분양가는 입주자모집공고가 나와봐야 알겠지만 분양가상한제를 적용받아 인근 시세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공급될 것으로 전망된다. 분양업계 관계자는 "전용 84㎡ 기준 분양가가 9억원을 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일단 9억원을 넘으면 대출이 제한되는 등의 문제가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시세차익도 기대된다. 인근 고덕리엔파크2단지 전용 84㎡가 지난 7월 12억4000만원에 손바뀜했고, 고덕리엔파크1단지 전용 84㎡ 역시 같은 달 12억500만원에 팔린 것을 감안하면 4억원 이상 시세 차익이 예상된다.

경쟁률도 치열할 전망이다. 지난 6월 강일지구에 공급된 '고덕강일 제일풍경채'는 150대 1의 경쟁률을, 지난해 말 분양을 진행한 '힐스테이트 리슈빌 강일'은 255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서초구 반포동 '래미안 원베일리'도 161대 1로 세 자릿수 경쟁률이 나왔다.

박지민 월용청약연구소 대표는 "앞서 래미안 원베일리처럼 현금 부자들만 가능한 단지에서도 경쟁률이 치열했다는 점을 고려하면 e편한세상 강일 어반브릿지 역시 예비 청약자들이 구름떼처럼 몰릴 것"이라며 "서울 분양인 만큼 무주택자들은 도전해볼 가치가 있다"고 했다.

동대문구에서도 재개발 아파트가 분양에 나선다. 바로 이문1구역 래미안이다. 삼성물산은 동대문구 이문동 이문1구역을 재개발하는 '이문1구역 래미안'(가칭)을 분양할 예정이다. 단지는 최고 27층 40개 동 전용면적 33~99㎡ 2904가구 규모로 이중 일반분양 물량은 803가구다. 분양가격은 3.3㎡ 2300만원 안팎일 것으로 책정될 전망이다.

◆ 3.3㎡당 2618만원 책정된 '평촌 프라우드힐'

광명, 안양, 수원 등 경기권에서도 알짜 분양이 쏟아진다. 최근 수도권 집값이 고공행진 하는 가운데 일부 단지는 분양가상한제 적용으로 시세 대비 저렴한 가격으로 공급, 청약 경쟁이 치열할 것으로 보인다.

대우건설·롯데건설·현대엔지니어링은 경기 광명시 광명1동 일원에 광명2R구역 재개발인 '베르몬트로 광명'을 공급한다. 단지는 지하 3층~지상 35층 26개 동 전용면적 36~102㎡ 3344가구 규모의 대단지다. 일반분양 물량은 726가구다.

분양가상한제를 적용해 예상 분양가는 3.3㎡당 2000만원 안팎으로 책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전용 59㎡ 기준 분양가는 4억원 후반대로 주변보다 4억원 이상 저렴한 수준이다.

대우건설·현대건설·GS건설은 안양 비산초교 주변을 재개발하는 '평촌 엘프라우드'를 공급한다. 2739가구 규모의 대단지며 일반분양은 689가구다. 다만 일반분양 모두 전용 59㎡ 이하의 소형이다. 예상 분양가는 3.3㎡당 2618만원에 책정됐따.

분양가는 베르몬트르 광명보다 비싼 수준이지만, 분양가상한제 미적용으로 전매제한이 상대적으로 짧다는 특징이 있다. 분양가상한제 적용 단지는 전매제한 기간이 최대 10년이다. 평촌 엘프라우드는 고분양가 관리 지역에 해당, 등기 때까지 전매가 제한된다.

경기 수원 '권선6구역'도 9월 모습을 드러낼 예정이다. 단지는 2175가구 규모로 이 가운데 일반분양 물량도 1231가구에 달한다. 전용 48~101㎡ 구성돼 소형에서 대형까지 다양하다. 분양가상한제 미적용으로 분양가는 3.3㎡당 2000만원 초반대로 예상된다.

이 밖에 용인 '힐스테이트 몬테로이'(3731가구), 파주 '파주문산역 동문디이스트'(1503가구), 인천 미추홀구 '씨이토씨엘 4단지'(428가구) 등도 관심을 끄는 곳이다.

업계 관계자는 "수도권 분양단지는 분양가 규제로 시세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내 집 마련을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며 "9월 분양 물량은 수요자의 선호도가 높은 지역에서 대거 나와 일정을 잘 보고 꼼꼼한 전략을 세우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ymh753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